flybook

그건, 사랑이었네

한비야 지음 | 푸른숲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76명

12,000원 10% 10,800원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300 | 2009.7.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바람의 딸' 한비야가 2009년 7월, 8년 6개월간 긴급구호 팀장으로 일해온 국제 NGO 월드비전을 그만두며 펴내는 책. 이번 책에서 한비야는 자신만의 공간인 집으로 독자들을 초대하여 따뜻한 차 한 잔을 나누면서 서로의 고민을 이야기하고 현장에서의 자신을 돌아본다. 한비야의 맨얼굴이 드러나는 책이다. <br><br>1장에서는 한비야 특유의 밝은 에너지가 발끝까지 전해지는 글과 함께, 인생 계획, 첫사랑 이야기 등 내밀하고 수줍은 한비야를 만날 수 있다. 2장에는 긴급구호 현장에서 만난 이해할 수 없는 현실 앞에서 비틀거리는 한비야, 그런 그녀를 지지해준 하느님 이야기 등 한비야가 털어놓는 진솔한 고민들이 담겨 있다.<br><br>3장은 세상과 만나는 과정에서 자기 자신을 열어놓고 끊임없이 배우고 성장해가는 한비야의 열정을 엿볼 수 있는 장이다. 4장에는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세계 저편의 사람들에 대해 알고, 알리고, 손을 내미는 방법들이 담겨 있다. 지구 공통의 문제에 대한 한비야의 진정성 있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br><br>책을 쓰게 된 동기에 대해, 한비야는 세상 모든 사람들이 자기 자신의 소중함을 모르고 세상의 경쟁과 잣대에 재단되어 스스로 위축되어 있는 현실을 보면서 너무 안타까웠다고 한다. '너희는 하나하나 모두 사랑받아 마땅한 이들이야'라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한 시기를 통과한 한비야의 마음속 이야기가 담겨 있다.<br><br><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731/ME000060579.js"></script><br><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731/ME000060580.js"></script><br><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ojsfile.ohmynews.com/MOV_T_IMG/2009/0801/ME000060581.js"></script>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3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