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마음 한 켠이 항상 불안한 이들에게
불안과 걱정의 정체를 밝혀주는 책

불안
알랭 드 보통 지음
은행나무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고민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기독교
#보헤미아
#불안
#예술
#정치
#지위
#진로
#철학
#최고
#최선
#출세
#평범한삶
372쪽 | 2011-12-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일상의 철학자 알랭 드 보통이 파헤친 불안, 그 원인과 해법. '불안'은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는 매우 밀접한 개념이다. 알랭 드 보통의 말대로, 우리의 삶은 불안을 떨쳐내고, 새로운 불안을 맞아들이고, 또 다시 그것을 떨쳐내는 과정의 연속인지도 모른다. <불안>은 우리가 일상 속에서 겪는 다양한 종류의 불안 중 사회적 지위와 관련된 불안을 집중적으로 탐구하고 있다.<BR> <BR> 경제적 성취 정도에 의해, 즉 돈을 얼마나 벌었느냐에 따라 자연스럽게 지위가 구분되기 시작한 시기가 있었다. 그 시점부터 인간은 새로운 불안의 영역에 들어서게 된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내가 나를 어떻게 보느냐'가 아니라, '세상이 나를 어떻게 보느냐'다. 저자는 세상의 눈으로 본 자신의 가치나 중요성에 의해 불안이 촉발되는 것으로 보았다.<BR> <BR> 알랭 드 보통은 그 불안이 생기는 원인을 총 다섯 가지로 분류한다 - 사랑결핍, 속물근성, 기대, 능력주의, 불확실성. 또 여기에 철학, 예술, 정치, 기독교, 보헤미아 등 알랭 드 보통이 연구한 불안 해소의 해법이 더해진다. 저자는 이 책에서 2000여 년의 역사를 지탱해온 철학, 문학, 종교, 예술 등 방대한 자료를 훑으며 경제적 능력에서 비롯된 사회적 지위로 인한 불안, 그 처음과 끝을 파고 든다.
더보기
목차

정의 원인 I. 사랑결핍 해법 I. 철학
II. 속물근성 II. 예술
III. 기대 III. 정치
IV. 능력주의 IV. 기독교
V. 불확실성 V. 보헤미아

더보기
저자 정보
알랭 드 보통
1969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태어났다. 은행가이며 예술품 수집가인 아버지를 둔 덕택에 유복한 환경에서 자라났다. 여러 언어에 능통하며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역사학을 전공, 수석 졸업했다. 스물세 살에 쓴 첫 소설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Essays in Love》에 이어 《우리는 사랑일까The Romantic Movement》 《키스 앤 텔Kiss and Tell》에 이르는, 사랑과 인간관계 3부작이 현재까지 20여 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어 수많은 독자를 매료시켰다. 자전적 경험과 풍부한 지적 위트를 결합시킨 이 독특한 연애소설들로 그는 ‘90년대식 스탕달’ ‘닥터 러브’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또한 문학과 철학, 역사, 종교, 예술을 아우르며 일상의 가치를 발견하는 에세이 《불안》 《일의 기쁨과 슬픔》 《여행의 기술》 《행복의 건축》 《프루스트가 우리의 삶을 바꾸는 방법들》 《무신론자를 위한 종교》 《뉴스의 시대》 《영혼의 미술관》 등을 냈다. 2003년 2월 프랑스 문화부 장관으로부터 ‘슈발리에 드 로드르 데자르 에 레트르’라는 기사 작위를 받았으며, 같은 해 11월에는 유럽 전역의 뛰어난 문장가에게 수여하는 ‘샤를르 베이옹 유럽 에세이상’을 수상했다. 현재 런던에 살고 있다. 작가 홈페이지 www.alaindebotton.com
더보기
남긴 글 40
스지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불안을 해소하는 건 개인의 몫이다. 하지만 나의 불안이 나의 결핍 때문만은 아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 마음이 편해진다. 책은 개인이 불안을 겪는 원인들을 역사라는 매개체로 훑어낸다. 문장과 인용에서 느껴지는 작가의 박식함에 홀려서 읽다보면 불안은 모든 사람 앞에서 공평하다고 느껴져 위로가 된다. 작가는 나도 몰랐던 내 불안의 원인을 짚어주는 것에서 나아가 과거의 사람들이 불안을 다룬 역사에 대해 서술한다. 정말 친절하다. 그 아무리 저명한 철학자도, 경제학자도, 예술가도 모두 불안이라는 심리에 대해서 코멘트한 것을 보면 개인이 사회 속에서 불안함을 느끼는 건 당연하고, 스스로의 불안을 이해할 수 있게 된다. 나의 불안을 어떻게 바라보면 좋을지에 대한 시각을 얻게 되어 매우 만족스러운 책이다. 덧)) 보헤미안 파트를 읽으면서 느낀건 뭐든 지나치면 불편하다는 거다. 부는 풍요롭게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이지만 지나치면 속물적인 태도가 밸 수 있고 그렇다고 영적인 가치에 몰두하며 살아가기엔 원래의 목적이 허용되지 않는 모순적인 삶이 될 수 있다.(프루츠랜드 공동체 농장의 실패.) 불안의 원인은 우위 관계 속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더보기
상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친절, 호기심, 감수성, 겸손, 경건, 지성 에서 부유해지기를 바랐다. p250
더보기
채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냉철하고 드라이하게, 낱낱이 분석하는 책 너무 좋다! 소피의 세계, 미움받을 용기랑 같이 읽었더니 내용이 연결되어서 더 깊은 독서가 가능했다. 남과 비교하며 불안해하지 말고 자신을 사랑해라~ 우주는 크고 인간은 미미한 존재다~ 이런 말들은 붕 뜬 말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논리적으로 납득할 수 밖에 없게 써놓으니 자기계발서 읽는 것보다 더 마음비우기에 도움이 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