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면무도회 1
요코미조 세이시 지음
시공사
 펴냄
11,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5쪽 | 2014-11-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 대표작 <이누가미 일족>을 비롯하여 <옥문도>, <팔묘촌> 등 연이어 히트작을 선보이며 국내에서도 많은 팬들을 확보하고 있는 일본 본격 미스터리의 거장 요코미조 세이시. 그가 자신의 작품 중 최고라고 손꼽은 10편 중 하나인 <가면무도회>가 출간되었다. <BR> <BR> 국내에서는 시리즈 12번째 출간작인 <가면무도회>는 작가가 한차례 집필을 중단했다가 이후 10년 만에 완성한 대작이다. 말년에도 왕성한 집필활동을 펼쳤던 요코미조 세이시에게 일본 추리소설의 아버지 에도가와 란포는 "예순이 넘어도 장편소설을 쓰는 열정적인 작가"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으며, 요코미조 세이시 역시 먼저 세상을 떠난 에도가와 란포에게 이 작품을 헌정하며 깊은 우정과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하였다. <BR> <BR>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 중 후기작에 속하는 본작에서는 초기작 <혼진 살인사건>나 <옥문도>처럼 독자의 감탄을 자아내곤 했던 정교한 트릭은 존재하지 않는다. 심지어 범인을 밝히는 역할마저 긴다이치 코스케의 몫이 아니다. 독자의 뒤통수를 치는 반전은 물론 '의외의 범인'이겠으나, 범인의 정체보다 더 놀라운 것은 사건 이면에 숨어 있는 갈등 구조다. <BR> <BR> 한 여성을 중심으로 정신 사나우리만큼 복잡하게 얽힌 인간관계와 파괴로 치닫는 갈등 자체가 이 작품의 모든 것이다. 사회파 추리소설이 맹위를 떨치던 당시 분위기의 영향으로 작가 역시 정교한 트릭보다 시대상의 묘사와 사회비판에 주목한 결과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가면무도회>는 요코미조 세이시라는 노대가가 사회파라는 거대한 조류를 맞아 어떻게 본연의 모습을 지켜가며 자신의 목소리를 들려주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인상적인 작품이다.
더보기
목차

1권

프롤로그

제1장 대귀족의 아침식사
제2장 배우는 모여 있었다
제3장 고고학자
제4장 여자와 고고학
제5장 성냥개비 퍼즐
제6장 나방의 문장
제7장 설형문자
제8장 하코네 자이쿠
제9장 A+Q ≠ B+P
제10장 할머니와 손녀
제11장 스승과 제자
제12장 고고학 문답
제13장 목격자
제14장 청산가리

2권

제15장 미사오 부인의 추리
제16장 만산장의 사람들
제17장 어리석은 자의 억측
제18장 누가 청산가리를 가지고 있었는가
제19장 사스케라는 이름의 피에로
제20장 그린은 알고 있었다
제21장 바닷속처럼 깊은 안개
제22장 라이터
제23장 또 한 사람의 여자
제24장 미사오 부인의 모험
제25장 미행
제26장 악몽
제27장 절벽 위아래
제28장 시가라키의 찻잔

에필로그

작품 해설 장경현(추리소설 평론가)

더보기
저자 정보
요코미조 세이시
1902년 일본 고베에서 태어났다. 구제국오사카약전을 졸업하고 가업인 약국에서 일하면서 틈틈이 작품 투고를 해오다가 1926년 일본 추리소설계의 아버지 에도가와 란포의 권유로 하쿠분칸(博文館)에 입사, 편집자로 일하기 시작하였다. 이후 《신청년》 《탐정소설》의 편집장을 역임하였고 1932년에 퇴사한 후 전업작가의 길을 걸었다. 제2차 세계대전 후에 추리소설 전문지 《보석》에 발표한 《혼진 살인사건》으로 제1회 탐정작가클럽 상 장편 부문에서 수상하였으며, 《문예춘추》에 역대 일본 최고의 미스터리로 선정된 《옥문도》를 비롯하여, 《이누가미 일족》 《팔묘촌》 《여왕벌》 《악마의 공놀이 노래》 등의 명작을 차례로 발표하였다. 잠시 절필하였으나, 1976년에 영화 〈이누가미 일족〉이 대성공을 거두면서 요코미조 세이시 붐이 폭발적으로 일어났으며 이것을 계기로 거장으로서 재평가가 이루어졌다. 2000년 문고본만으로 이미 판매량 6천만 부를 넘어섰으며, 그가 창조해낸 긴다이치 코스케는 일본의 국민 탐정으로 불린다. 1981년에 영면, 현재 일본 본격 추리소설의 거장으로 추앙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어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김전일의 명대사 "할아버지의 이름을 걸고..."의 그 할아버지. 긴다이치 코스케. 오늘은 어떤 사건을 해결할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