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연인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민음사
 펴냄
7,000 원
6,3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백
#공쿠르상
#베트남
#소녀
#연인
153쪽 | 2007-04-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베트남에서의 가난한 어린 시절, 중국인 남자와의 광기 어린 사랑을 바탕으로 쓴 자전 소설. 프랑스의 여성 작가 마르그리트 뒤라스의 1984년 작으로, 같은 해 공쿠르 상을 수상했다. 1992년 장자크 아노 감독의 동명 영화로 제작되었다. 1984년 <연인>을 초역해 국내에 소개한 김인환 교수가 다시 우리 말로 옮긴 새 번역본이다.<BR> <BR> 1929년 프랑스령 베트남. 가족과 함께 방학을 보낸 프랑스인 소녀는 기숙학교로 돌아가기 위해 나룻배를 타고 메콩 강을 건넌다. 난간에 홀로 기대서서 강물을 바라보는 소녀의 모습은 남성용 중절모와 생사 원피스, 굽 높은 구두 차림에서 풍기는 조숙하고 독특한 분위기로 같은 배에 타고 있던 부유한 중국인 남자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BR> <BR> 소녀는 남자의 제안으로 그의 독신자 아파트로 안내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처음으로 욕망을 경험하고 해방감을 느낀다. 가난한 환경에 대한 절망으로 무기력해진 어머니, 마약과 노름에만 빠져 있는 난폭한 큰오빠, 그리고 늘 큰오빠에게 시달리는 나약한 작은오빠. 비정상적인 가족에 대한 혐오가 더해 갈수록 소녀는 남자와의 관계에 더욱 몰입하고, 그 관계는 점점 광적인 욕망과 공허한 사랑으로 치닫는다.<BR> <BR> 이 작품은 여러 시공간을 넘나드는 짤막한 문단들로 가득 차 있다. 영화가 프랑스인 소녀와 중국인 남자와의 관계에 초점이 맞추어 순차적으로 사건을 진행시킨다면, 소설은 베트남에서의 어린 시절이, 프랑스로 귀국해 문단과 학계의 저명인사들과 교류하던 시절이, 노년에 이른 현재의 시간이 뒤섞여 있다.
더보기
목차

연인

작품 해설 / 김인환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마르그리트 뒤라스
본명 마르그리트 도나디외(Marguerite Donnadieu). 1914년 베트남 지아딘에서 태어났다. 1918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프랑스어 교사인 어머니의 인사 이동에 따라 베트남 곳곳으로 이사를 다니며 어린 시절을 보낸다. 고등학교를 마치고 1933년 프랑스로 영구 귀국하여 대학교에서 정치학과 법학을 공부한다. 졸업 후 식민지청에서 비서로 일하다가 1941년 퇴직, 1943년 플롱 출판사에서 ‘뒤라스’라는 필명으로 첫 소설 『철면피들』을 출간하면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한다. 『태평양을 막는 방파제』, 『온종일 숲 속에서』, 『모데라토 칸타빌레』, 『롤 V. 스탱의 황홀』, 『부영사』, 『복도에 앉은 남자』 등 다수의 작품을 썼고 ‘누보로망’ 작가로 불렸다. 또한 일찍부터 연극과 영화의 매력에 눈을 떠 여러 가지 형태로 이 예술 장르들과 특별한 인연을 맺는데, 그녀가 시나리오를 쓴 알랭 레네의 영화 「히로시마 내 사랑」이 성공을 거두면서 대중의 주목을 받을 뿐만 아니라 영화 「라 뮤지카」, 「인디아 송」 등에서는 제작 및 연출에 직접 참여하는 등 장르를 초월한 다양한 활동을 한다. 노년에 찾아온 알코올중독과 간 경화의 고통을 이겨 내고 1984년 『연인』을 발표하여 프랑스에서 가장 영예로운 문학상인 공쿠르 상을 수상한다. 이후 멈추지 않는 열정으로 『고통』, 『북중국의 연인』, 『얀 앙드레아 슈타이너』, 『글쓰기』 등을 발표, 1995년 『이게 다예요』로 평생 40여 권의 작품들을 집필한 왕성한 경력에 마침표를 찍고 1996년 세상을 떠난다.
더보기
남긴 글 7
까눌레아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여운에 깊이 남아 영화로는 이미 5번을 보았다 헌데 책은 이제서야 읽었다 하지만 장면 장면이 쉽게 떠오르니 분량 때문에 영화엔 미처 등장 하지 못한 전후 사정과 주인공의 느꼈던 내밀한 감정들이 더 잘 느껴졌다 너무 빨리 삶의 고통을 느꼈기에 그녀를 미치게 하는 가족들로부터 깊이 벗어나 그를 어루 만져야만 했음을... 그리고 그도 마찬가지 였음을... 환경아로 부터 무력한 나약한 사람들 끼리 서로의 몸을 탐닉하며 서로의 불안을 가득 껴안아야만 했다
더보기
송한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관능적인 소설.
더보기
봄토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읽을때마다 베트남의 무겁고 끈적끈적한 날씨처럼 와닿는 책 몽롱하고 몽환적이고 .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