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인문학은 언어에서 태어났다 (재미있는 영어 인문학 이야기)

강준만 지음 | 인물과사상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5,000원 10% 13,500원
320 | 2014.1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처음 만나는 영어 인문학 수업. 언어의 기원을 살펴보면서 인문학을 공부하는 책이다. 지적 호기심을 채우면서 인문학 공부를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언어가 생기게 된 유래와 그것에 얽힌 사연 등을 찾아가다 보면 그 언어를 둘러싼 시사적 가치, 역사적 사건, 인문·사회과학적 개념 등이 얽히고 설켜 있다. <BR> <BR> 또한 언어의 기원을 찾는 것은 수천년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자, 서양과 동양이라는 공간을 넘나드는 지적 모험이다. 언어는 다양하고 복잡한 역사적 과정을 거쳐 변화한다. 맨처음 태어난 언어가 시간이 흘러 그 언어가 다른 뜻을 담아낸다고 했을 때 우리는 그 속에서 문화적·역사적 사건들을 만날 수 있다. 언어의 변천 과정을 이해하는 것은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자, 인문학 수업의 시작이다. <BR> <BR> 『인문학은 언어에서 태어났다』는 인문학에서 다루는 모든 분야의 키워드를 망라해 정리했다. 음식문화(제1장), 식물·동물·자연(제2장), 대중문화와 소비문화(제3장), 인간의 정신과 감정(제4장), 인간관계와 소통(제5장), 성(性)과 남녀관계(제6장), 정치·행정·언론(제7장), 기업경영과 자기계발(제8장), 학교와 교육(제9장), 민족과 인종(제10장) 등 총 99개 키워드별로 인문학적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