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문학은 언어에서 태어났다 (재미있는 영어 인문학 이야기)
강준만 지음
인물과사상사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4-12-0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처음 만나는 영어 인문학 수업. 언어의 기원을 살펴보면서 인문학을 공부하는 책이다. 지적 호기심을 채우면서 인문학 공부를 재미있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언어가 생기게 된 유래와 그것에 얽힌 사연 등을 찾아가다 보면 그 언어를 둘러싼 시사적 가치, 역사적 사건, 인문·사회과학적 개념 등이 얽히고 설켜 있다. <BR> <BR> 또한 언어의 기원을 찾는 것은 수천년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것이자, 서양과 동양이라는 공간을 넘나드는 지적 모험이다. 언어는 다양하고 복잡한 역사적 과정을 거쳐 변화한다. 맨처음 태어난 언어가 시간이 흘러 그 언어가 다른 뜻을 담아낸다고 했을 때 우리는 그 속에서 문화적·역사적 사건들을 만날 수 있다. 언어의 변천 과정을 이해하는 것은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자, 인문학 수업의 시작이다. <BR> <BR> 『인문학은 언어에서 태어났다』는 인문학에서 다루는 모든 분야의 키워드를 망라해 정리했다. 음식문화(제1장), 식물·동물·자연(제2장), 대중문화와 소비문화(제3장), 인간의 정신과 감정(제4장), 인간관계와 소통(제5장), 성(性)과 남녀관계(제6장), 정치·행정·언론(제7장), 기업경영과 자기계발(제8장), 학교와 교육(제9장), 민족과 인종(제10장) 등 총 99개 키워드별로 인문학적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했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엄마, 왜 미더덕이라고 하는 거예요?” · 5

제1장 음식문화
왜 베이컨이 생활비와 성공의 상징이 되었나? · 15
왜 ‘샐러드 시절’이 ‘풋내기 시절’을 뜻하게 되었는가? · 18
왜 ‘크래프트 맥주 열풍’이 부는 걸까? · 22
권투의 ‘그로기’와 럼주는 무슨 관계인가? · 25
커피와 카페테리아는 무슨 관계인가? · 27
생강과 혁신은 무슨 관계인가? · 29
하드보일드 문학과 달걀은 무슨 관계인가? · 31
소시지와 소금은 무슨 관계인가? · 34
바비큐는 원래 무슨 뜻이었나? · 36
왜 미식가를 ‘에피큐어’라고 할까? · 40

제2장 식물·동물·자연
왜 ‘3월의 꽃’ 팬지는 ‘자유사상’의 상징이 되었는가? · 45
왜 동백나무를 ‘카멜리아’라고 하는가? · 48
미국 남부를 상징하는 나무의 이름은 무엇인가? · 51
‘어쌔신’과 대마초는 무슨 관계인가? · 53
왜 cajole은 ‘누구를 구슬려 빼앗다’는 뜻을 갖게 되었는가? · 55
왜 정어리를 ‘사딘’이라고 할까? · 57
왜 두꺼비가 아첨꾼이 되었을까? · 59
‘케이퍼 영화’와 염소는 무슨 관계인가? · 63
양아치와 도요새는 무슨 관계인가? · 65
암모니아와 낙타는 무슨 관계인가? · 67
‘전기’와 ‘호박’은 무슨 관계인가? · 69
왜 자수정을 ‘애미시스트’라고 하는가? · 71

제3장 대중문화와 소비문화
왜 영화나 TV의 연속 모험물을 ‘클리프행어’라고 하나? · 75
왜 노래는 귀벌레가 되어야 대박을 칠 수 있나? · 78
왜 춤을 추거나 노래를 할 때 “그루브를 타라”고 하는가? · 80
왜 잠시 뜨는 걸 ‘15분간의 명성’이라고 하는가? · 82
‘오프라화 현상’이란 무엇인가? · 84
‘불신의 정지’란 무엇인가? · 87
왜 천둥을 훔치는 게 ‘아이디어 도용’이 되었는가? · 89
‘패션’과 ‘패드’는 어떻게 다른가? · 91
‘시그너처 스타일’이란 무엇인가? · 93
‘컬처 재밍’이란 무엇인가? · 95
자동차를 애인처럼 사랑하는 취미를 뭐라고 하나? · 98
왜 부유층을 제트족이라고 할까? · 102

제4장 인간의 정신과 감정
왜 ‘감정’이 유행일까? · 107
왜 확신은 ‘잔인한 사고방식’인가? · 112
화가 났을 땐 어떻게 하는 게 좋은가? · 115
습관과 의복은 무슨 관계인가? · 119
‘dizziness’와 ‘vertigo’는 어떻게 다른가? · 122
‘블랭크 슬레이트’는 어디에서 나온 말인가? · 125
‘에우다이모니아’란 무엇인가? · 127

제5장 인간관계와 소통
왜 사과를 ‘어팔러지’라고 할까? · 133
왜 미국인들은 ‘오섬’이란 말을 입에 달고 다니나? · 135
왜 사기꾼을 ‘콘 맨’이라고 하는가? · 138
왜 일부 지식인들은 ‘카우치 서핑’을 예찬하는가? · 140
왜 미국인들도 ‘커머전’이라는 단어를 헷갈려 하나? · 144
왜 on the level이 ‘정직한’이란 뜻을 갖게 되었을까? · 146
왜 ‘오스트라시즘’이 사회적 배척을 뜻하게 되었는가? · 148
왜 ‘패러사이트’가 기생충이 되었는가? · 150
‘구동존이’를 영어로 뭐라고 할까? · 152
천사의 편에 서겠다는 것은 무슨 뜻인가? · 155
냉소주의자를 간단하게 판별할 수 있는 법은 무엇인가? · 159

제6장 성(性)과 남녀관계
왜 섹스 심벌을 ‘폭탄’이라고 부르게 되었을까? · 163
왜 구애자를 퇴짜 놓는 걸 brush-off라고 할까? · 165
왜 여성 동성애자를 레즈비언이라고 할까? · 167
왜 ‘섹스’와 ‘섹션’은 같은 어원을 가졌을까? · 169
왜 suck은 매우 위험한 단어인가? · 172
‘관음증’이란 무엇인가? · 176
‘주홍글씨’ 소설과 영화에서 A 문자는 무슨 뜻일까? · 178
왜 ‘앞치마 끈으로부터의 해방’을 전쟁의 축복이라고 하나? · 181
남녀 사이엔 어떤 사각지대가 존재하는가? · 183
이성애·동성애·양성애도 아닌 ‘제4의 성적 지향’을 뭐라고 하나? · 186

제7장 정치·행정·언론
왜 초선 의원을 backbencher라고 하는가? · 191
왜 부정 자금을 ‘슬러시 펀드’라고 하는가? · 193
왜 ‘노변담화’라는 말이 나오게 되었는가? · 195
왜 미술용 캔버스가 여론조사란 뜻을 갖게 되었는가? · 198
왜 처음부터 전력을 기울이는 선거 유세를 ‘플랫아웃’이라고 하나? · 201
미국 정치에서 ‘애드밴스 맨’이란 무엇인가? · 203
‘페킹 오더’란 무엇인가? · 205
‘라운드 로빈’이란 무엇인가? · 207
‘인타이틀먼트’는 어떤 식으로 쓰이는가? · 210
‘패뷰러스 저널리즘’이란 무엇인가? · 212
왜 ‘폭스화’는 ‘분명한 의견 제시’라는 뜻을 갖게 되었는가? · 215
왜 ‘사운드바이트’의 길이는 갈수록 짧아지는가? · 217
왜 ‘클릭’을 둘러싼 논란이 뜨거운가? · 221
‘트롤’이란 무엇인가? · 224

제8장 기업경영과 자기계발
왜 벤치마킹이 기업 발전을 저해하는가? · 229
왜 기업의 ‘자기 시장 잠식’을 ‘카니벌라이제이션’이라고 하나? · 232
인재 영입을 위한 기업 인수를 뭐라고 하나? · 235
실리콘밸리에서 즐겨 쓰는 ‘스케일’은 무슨 뜻인가? · 238
왜 자기계발서들은 한결같이 ‘컴포트존’에서 벗어나라고 하는가? · 241
왜 ‘트림태브’가 중요하다고 말하는가? · 243
‘경쟁’의 의미는 어떻게 변질되었는가? · 245
큰 걸 얻기 위해 작은 걸 희생하는 전략을 뭐라고 하나? · 247
‘레버리지’는 어떤 식으로 쓰이는가? · 249
‘식스 시그마’란 무엇인가? · 252

제9장 학교와 교육
왜 미국에선 자율형 공립학교를 둘러싼 논란이 뜨거운가? · 257
왜 pupil은 ‘학생’과 ‘눈동자’라는 전혀 다른 두 개의 뜻을 갖고 있나? · 260
‘학교’와 ‘한가한 시간’은 무슨 관계인가? · 262
‘에티켓’과 ‘티켓’은 무슨 관계인가? · 265
글래머와 라틴어 문법은 무슨 관계인가? · 268
‘플레인 잉글리시’ 운동이란 무엇인가? · 270
‘로즈 장학금’이란 무엇인가? · 273

제10장 민족과 인종
왜 야만인을 ‘바베어리언’이라고 했을까? · 277
왜 ‘반(反)유대주의’는 잘못된 단어인가? · 279
프랜차이즈와 프랑크족은 무슨 관계인가? · 282
햄버거와 몽골인은 무슨 관계인가? · 286
왜 흑인이 사는 빈곤층 거주 지역에 붉은 줄을 긋는가? · 288
왜 ‘좀비 열풍’이 부는가? · 290

주 · 296

더보기
저자 정보
강준만
전북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강준만은 탁월한 인물 비평과 정교한 한국학 연구로 우리 사회에 의미 있는 반향을 일으켜온 대한민국 대표 지식인이다. 전공인 커뮤니케이션학을 토대로 정치, 사회, 언론, 역사, 문화 등 분야와 경계를 뛰어넘는 전방위적인 저술 활동을 해왔으며, 사회를 꿰뚫어보는 안목과 통찰을 바탕으로 숱한 의제를 공론화해왔다. 2005년에 제4회 송건호언론상을 수상하고, 2011년에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한국의 저자 300인’, 2014년에 『경향신문』 ‘올해의 저자’에 선정되었다. 저널룩 『인물과사상』(전33권)이 2007년 『한국일보』 ‘우리 시대의 명저 50권’에 선정되었고, 『미국사 산책』(전17권)이 2012년 한국출판인회의 ‘백책백강(百冊百講)’ 도서에 선정되었다. 2013년에 ‘증오 상업주의’와 ‘갑과 을의 나라’를 화두로 던졌고, 2014년에 ‘싸가지 없는 진보’ 논쟁을 촉발시켰으며, 2015년에 청년들에게 정당으로 쳐들어가라는 ‘청년 정치론’을 역설했고, 2016년에는 정쟁(政爭)을 ‘종교전쟁’으로 몰고 가는 진보주의자들에게 일침을 가하며 한국 사회의 이슈를 예리한 시각으로 분석했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자기계발과 PR의 선구자들』, 『약탈 정치』(공저), 『소통의 무기』, 『손석희 현상』, 『박근혜의 권력 중독』, 『힐러리 클린턴』, 『생각과 착각』, 『도널드 트럼프』, 『빠순이는 무엇을 갈망하는가?』(공저), 『미디어 숲에서 나를 돌아보다』(공저), 『전쟁이 만든 나라, 미국』, 『정치를 종교로 만든 사람들』, 『흥행의 천재 바넘』, 『지방 식민지 독립선언』, 『청년이여, 정당으로 쳐들어가라!』, 『독선 사회』, 『개천에서 용 나면 안 된다』, 『생각의 문법』, 『인문학은 언어에서 태어났다』, 『싸가지 없는 진보』, 『우리는 왜 이렇게 사는 걸까?』, 『한국인과 영어』, 『감정 독재』, 『미국은 세계를 어떻게 훔쳤는가』, 『갑과 을의 나라』, 『증오 상업주의』, 『교양영어사전』(전2권), 『강남 좌파』, 『룸살롱 공화국』,『특별한 나라 대한민국』, 『한국 현대사 산책』(전23권),『한국 근대사 산책』(전10권), 『미국사 산책』(전17권) 외 다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