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정호승의 위안 (산문이 있는 풍경)
정호승 지음
열림원
 펴냄
8,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8쪽 | 2003-12-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생은 나에게 술 한잔 사주지 않았다>를 모태로 25편의 산문들이 새롭게 추가되어 다시 씌어진 산문집이다. 두 개의 장으로 나뉘어지며, 전체 67편의 산문들이 담겨 있다. 현대인들의 오랜 아픔과 상실감에 건네는 따뜻한 위안의 메시지가 담겨있다.<BR> <BR> 시인은 그동안 시로 다 품어내지 못했던 삶의 내부를 진지하고도 적극적인 자세로 바라다. 길고 험난한 인생길에서 어떻게 하면 삶의 무게를 지혜롭게 덜어낼 수 있는가를 이야기한다. 시집에서처럼 고독과 슬픔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정호승의 휴머니티를 느낄 수 있다.<BR> <BR> 그는 인생을 그리 만만한 상대가 아니라고 본다. 인생은 고통을 안겨주는 가시밭길이며 냉정한 철의 세계라는 것. 이 세계에서 할 수 있는 건 버티어내느냐 아니면 포기하고 그대로 폭풍 속에 잠기어버리느냐 둘 중 하나인데, 그 중에서 그는 달팽이처럼 버려지더라도 참고 버티는 삶을 택하겠다고 한다.<BR> <BR> 어떻게 고통을 참고 견딜 것이냐에 대해서는 3가지로 답했다. 경험한 바에 따르면, '자연에게 위안받기', '나보다 불행한 사람들을 생각하기', '사랑하기'가 제일 좋다는 것. 가령 가슴을 쓰다듬어주는 푸른 숲길을 걷는다, 길바닥에 버려진 달팽이를 생각한다, 식은 국화빵으로 끼니를 때우는 국화빵 장수와 자신을 비교한다 등이다.<BR> <BR> 마지막으로 그는 스스로를 낮췄을 때 비로소 삶이 평안해졌다고 고백했다. 욕심을 비우고 나 자신을 돌이켜보니 고통은 '먼지와 같이 미미한 존재'로 화하더라는 말이다. 오랫동안 앓아왔던 내면의 상처를 새로운 눈으로 돌아보게 하는 책.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길이 끝나는 곳에서… 정호승의 위안
감사합니다 / 나를 먼저 용서합니다 / 고통에 대한 세 가지 생각 / 태풍에 대하여 / 사막의 가르침 / 십자가를 품고 가자 / 십자고상 / 아래를 먼저 보세요 / 땅 위의 직업 / 국화빵을 사먹는 이유 / 네모난 수박 / 손 / 소년부처 / 운주사 와불님 / 생명의 무게 / 달팽이 / 영정사진 / 고요함을 찾아서 / 봄바다 / 봄의 강가에서 / 소록도 / '성 라자로 마을'의 봄날 / 채봉 형 생각 / '어린 왕자' 같은 사람 / 성철 스님 / 시인은 죽어서도 시를 쓴다 / '광야'의 시인 / 그 청년의 목표 / 공씨책방 / 책 예찬 / 도계장 / 첨성대 / 에밀레종 / 검정고무신

사랑이 끝나는 곳에서… 정호승의 위안
우리는 언제 외로운가 / 잊을 수 없는 사랑 / 고통 속에 사랑이 있습니다 / 겨울의 의미 / 눈부처 / 형수의 죽음 / 반지의 의미 / 만남을 위하여 기도하라 / 나의 첫 키스 / 만남과 헤어짐 / 내가 쓴 연애편지 1 / 내가 쓴 연애편지 2 / 마더 테레사 수녀님께 보내는 편지 / 꽃은 왜 피는가 / 꽃에게 위안받다 / 춘란 이야기 / 실패에는 성공의 향기가 난다 / 싹 / 나무야, 고맙다 / 나무를 사랑하는 사람 / 나무들을 하루를 한 해처럼 산다 /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추억의 눈사람 / 맹인의 촛불 /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 / 12월 / 내 인생을 움직인 한마디 / 똥을 누던 소년 / 씨앗에 대하여 / 시를 쓰던 어머니 / 어머니는 늙지 않는다 / 눈 내리던 봉천동 고개 / 내 시의 고향 동네

더보기
저자 정보
정호승
1950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성장했으며,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되었다.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새벽편지》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이 짧은 시간 동안》 《포옹》 《밥값》 《여행》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산문집 《정호승의 위안》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 《내 인생에 용기가 되어준 한마디》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우리가 어느 별에서》, 어른을 위한 동화집 《항아리》 《연인》 《모닥불》 《의자》 《울지 말고 꽃을 보라》 등을 출간했으며, 소월시문학상, 동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가톨릭문학상, 상화시인상, 공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