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박완서 장편소설)
박완서 지음
세계사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2-01-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박완서 소설전집 결정판' 19권. 자신의 경험을 소설 소재로 녹여내 왔던 박완서가 오롯이 본인의 경험만을 써내려간 '자전적 이야기'다. 교육열이 높은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논과 밭이 넓게 펼쳐진 개풍 본가에서 산꼭대기에 위치한 판잣집들이 다닥다닥 붙은 서울 산동네로 이사한 소녀가 겪은 문화적 충격, 일제강점기 국민학생으로서의 기억, 창씨개명 경험, 세계2차대전의 종결, 서울대 입학, 그리고 6.25까지의 격변기를 지낸 작가의 유년 시절 경험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BR> <BR> 고통스러웠을 법한 기억이지만 유년 시절 어린이에게는 모든 것이 이해 불가한 것들이나 새롭고 찬란한 경험이다. 이 책을 읽으며 우리는 박완서의 기억을 통해 그 시절을 경험하고 가늠해볼 수 있으며, 나아가 자신이 살고 있는 이 새로운 시대가 나중에 어떻게 기억될지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다.
더보기
목차

기획의 글
작가의 말

1 야성의 시기
2 아득한 서울
3 문밖에서
4 동무 없는 아이
5 괴불마당 집
6 할아버지와 할머니
7 오빠와 엄마
8 고향의 봄
9 패대기쳐진 문패
10 암중모색
11 그 전날 밤의 평화
12 찬란한 예감

해설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박완서
1931년 경기도 개풍에서 태어났습니다. 숙명여고를 졸업하고, 1950년 서울대학교 국문과에 입학했으나 한국전쟁으로 중퇴하였습니다. 1970년 마흔이 되던 해에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어 등단하였습니다. 작품으로 장편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아주 오래된 농담』 등이 있고, 단편집으로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엄마의 말뚝』 『저문 날의 삽화』 『너무도 쓸쓸한 당신』 등이 있으며, 산문집으로는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한 길 사람 속』 『어른 노릇 사람 노릇』 등이, 짧은 소설집으로 『나의 아름다운 이웃』이 있고, 동화집으로 『부숭이는 힘이 세다』 『자전거 도둑』 등이, 장편동화 『이 세상에 태어나길 참 잘했다』 등이 있습니다. 한국문학작가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이산문학상, 현대문학상, 동인문학상, 대산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등을 수상하였고, 2011년 문학적 업적을 기려 금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 Yongho Kim
더보기
남긴 글 7
Paku Zivi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작가 박완서의 자전적 소설. 1931년 개성 근교에서 태어나 1950년 한국전쟁 중 1.4후퇴까지의 경험들을 이야기한다.
더보기
He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일제 통치시대와 6.25시대를 겪어온 작가의 성장소설이다. 90년대에 태어난 나에겐 옛날이야기이지만, 그 시대의 삶은 이러했구나 느낄 수 있었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박완서 선생님의 자전적 소설인 이 책은 할머니의 옛날 이야기를 듣는 듯 편히 읽힌다. 하지만 그 안에 시대와 스스로에 대한 예리한 통찰 또한 담고 있다. 시대가 급변하면서 그 안에서 나도 모르게 흘러가는 가치관의 변화와 혼란, 자아정체성에 대해서 솔직하고 가식 없이 썼다. 박완서 선생님의 작품을 많이 읽어 본 건 아니지만 이런 솔직하고 담담한 표현이 너무나도 좋다. 누군가에게 와닿게 하려고 억지로 화려하게 꾸미지 않아도 있는 그대로 충분히 독자에게 감동을 주는 소설이다. 일제시대와 6.25전쟁 속에서 갈대처럼 흔들리는 사람들의 가치관과 우리시대를 한편의 영화처럼 읽었고, 부모와 가족의 사랑 또한 읽는 내내 느껴져 감동적이었다. 수십년 지나간 과거 회상을 지루하지 않고 생동감 넘치게 독자에게 전달하는 것 또한 인상적이었다. 읽는 내내 마음이 따뜻하기도 하고 서글프고 참담하기도 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