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정글만리 3 (조정래 장편소설)
조정래 지음
해냄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회현상
#중국
#중국현실
420쪽 | 2013-07-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의 작가 조정래 장편소설. 경제민주화의 청사진을 제시한 <허수아비춤> 이후 3년, 우리나라의 미래에 대한 작가적 고민이 중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에 대한 통찰과 전망으로 이어져 집필로 결실을 맺게 된 <정글만리>는 각권 당 원고지 1,200매로 구성되어 총 3,600매의 전 3권으로 완결되었다. <BR> <BR> 이는 90년대 초반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한 작가가 소련의 갑작스런 몰락과 달리 건재한 중국의 모습을 보고 중국을 무대로 소설을 써봐야겠다고 마음먹고 20여 년을 꾸준히 고민해 온 결과다.<BR> <BR> 작가는 세계 경제의 중심이 되어 G2로 발돋움한 중국의 역동적 변화 속에서 한국, 중국, 일본, 미국, 프랑스 등의 다섯 나라 비즈니스맨들이 벌이는 숨막힐 듯한 경제전쟁을 흥미진진하게 그려낸다. '꽌시(關係)' 없이는 옴짝달싹할 수 없다는 그곳에서 성공을 좇는 이들의 욕망과 암투가 다종다양한 중국식 자본주의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BR> <BR> 이와 더불어 급속한 개발이 빚어낸 공해 문제, 중국 특유의 '런타이둬(사람이 많다)' 이면에서 벌어지는 인명경시의 세태, 먹고살기 위해 고향을 뒤로하고 대도시의 빈민으로 전락한 저소득 농민공들의 모습 등은 과속 성장의 폐해를 드러내며 인간 존재란 무엇인가를 곱씹게 한다. 또한 거대 비즈니스를 둘러싸고 경쟁하는 한국와 일본의 비즈니스맨들이 맞닥뜨릴 수밖에 없는 과거사와 그 저변에 흐르는 미묘한 감정까지를 적확하게 포착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일란성 쌍생아
그대, 나의 속사랑
천하를 얻는 법
바오파후의 끝없는 꿈
다시, 용서는 반성의 선물
배신 속의 배신
진심으로 사랑하라
벼룩의 간을 빼먹지
사람은 다 보물
사랑은 하늘의 힘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조정래
'작가정신의 승리'라 불리며 한국 문학뿐 아니라 세계 문학에서도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뛰어난 작품 활동을 펼쳐 온 조정래 작가는 '20세기 한국 현대사 3부작'인 대하소설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을 20년 동안 집필하며 1천3백만 부 판매 돌파라는 한국 출판사상 초유의 기록을 수립했다. 1943년 전라남도 승주군 선암사에서 태어나 광주 서중학교, 서울 보성고등학교를 거쳐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70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후, 왜곡된 민족사에서 개인이 처한 한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을 아우르며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최근 중국을 소재로 한 장편소설 『정글만리』와 우리 사회 교육의 문제를 소설화한 『풀꽃도 꽃이다』로 시대와 사회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작품으로 형상화하였다. 장편소설로 『대장경』『불놀이』『황토』『비탈진 음지』『인간연습』『사람의 탈』『허수아비춤』, 소설집으로 『상실의 풍경』『어떤 솔거의 죽음』『외면하는 벽』『유형의 땅』『그림자 접목』, 산문집으로 『조정래의 시선』『누구나 홀로 선 나무』 『황홀한 글감옥』을 펴냈고, 청소년을 위한 위인전으로 『신채호』『안중근』『한용운』『김구』『박태준』『세종대왕』『이순신』을 발표했다. 현대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단재문학상, 노신문학상, 광주문화예술상, 만해대상, 현대불교문학상 등을 수상한 조정래 작가의 작품은 영어.프랑스어.독일어.일본어 등으로 세계 곳곳에서 번역 출간되었고, 영화와 만화로 만들어졌으며, TV 드라마와 뮤지컬로도 제작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1
Donghyun K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역시 조정래 작가님~
더보기
문경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 1등석과 3등석의 차이. 그건 한마디로 천당과 지옥의 차이였다. 돈의 힘이 어떤 것인지를 가장 잘 보여주는 현장이었다. 그리고 자본주의란 얼마나 솔직하면서도 잔혹한 것인지를 확인시켜 주는 교육장이었다. 비행기만큼 돈으로 인간의 등급을 확실하게 갈라버리는 데가 또 있을까. P31 - 사람의 마음을 얻으면 천하를 얻는다. P103 - 역사 정신은 과거에서 배워야 하는 것이며, 역사란 흘러간 시간인 과거가 아니라 그 과거가 비추는 빛에 따라 현재를 파악하고, 미래를 조망하는 것이라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사실을 암기만 했을 뿐 실천을 하지 않은 것이 지금 우리 앞에 놓여 있는 스노의 묘소 모습입니다. P181 - '한 장의 사진이 역사를 바꾼다.' 사진은 그 어떤 변명도 거짓말도 용납하지 않는 가장 뚜렷한 증거였고, 가장 생생한 증언이었다. P203 - '시간의 흐름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이 행복이다.' P240 - 자기보다 10배 부자면 헐뜯고, 자기보다 100배 부자면 두려워하고, 자기보다 1000배 부자면 고용당하고, 자기보다 10000배 부자면 노예가 된다. ~ 그때 이미 중국은 돈이 인간사회를 어떻게 지배하고 있었는지, 돈이 인간사회에서 얼마나 큰 권력으로 작용하고 있었는지, 정치제도는 봉건주의였지만 경제구조는 그때 이미 자본주의 형태였다는 것 등을 두루두루 확인하게 해주고 있소. P267 - '고달프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고,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자기 인생은 자기 혼자서 갈 뿐이다. 남이 가르쳐 주는 건 그 사람이 겪은 과거일 뿐이고, 네가 해야 할 일은 혼자서 겪어 나아가야 하는 너의 미래다.' P271 - "대학 졸업 앞두고 인생 전선에 막 나서려는 내 조카야, 외삼촌의 말씀 잘 들어라.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보고,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이를 먼저 찾으며, 파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노 젓는 자만이 대륙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P354 - '대중은 거짓말을 처음에는 부정하고, 그 다음에는 의심하지만, 계속 되풀이하면 결국에는 믿게 된다.' 이건 독일 나치스의 선전장관 괴벨스가 한 말이오. 중국 인민들도 당의 끝없이 되풀이되는 정치선전 속에서 그렇게 되어버린 것이오. P383
더보기
윤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소설임을 잊고 내용에 빠져들어 중국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이야기속의 중국은 복잡하고 어지러운 곳이였다. 중국 여행 가본적없지만 가보고싶어졌다. 역사 문화 연애 소비 돈에대한 가치관등을 알수있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