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마음이 꽁꽁 얼어붙은 이들에게
온 몸에 따뜻한 온기를 전해주는 이야기

세상에서 고양이가 사라진다면
가와무라 겐키 지음
오퍼스프레스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고양이
#소중함
#영화원작
#후회
244쪽 | 2014-10-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전차남], [고백], [악인], [모테키], [늑대아이] 등 수많은 히트작을 제작한 인기 영화 프로듀서, 가와무라 겐키의 첫 소설. 단행본 발표 직후부터 화제를 불러 일으켜 2013년 일본서점대상 후보에 올랐고, 2014년 NHK 라디오 드라마 제작, 2015년 영화로도 제작된 작품으로, 참신한 아이디어와 감동적인 스토리로 누계 발행 부수 70만부를 돌파한 베스트셀러이다. <BR> <BR> 우편배달부로 일하는 나는 고양이와 단둘이 살고 있다. 감기 때문에 병원에 갔더니 의사는 나에게 살 날이 얼마 남아있지 않다며 '뇌종양 4기'라는 진단을 내렸다. 내가 그때 맨 먼저 떠올린 것은 집 근처 마사지숍 적립카드를 한 개만 더 찍으면 무료 서비스쿠폰으로 교환할 수 있다느니, 화장실 휴지와 세제를 잔뜩 사둔 지 얼마 안 되었다는 등의 시시한 생각들이었다. <BR> <BR> 절망하며 집으로 돌아와 보니, 나와 쏙 닮은 모습의 남자가 기다리고 있다. "처음 뵙겠습니다! 나는 악마예요! 실은 당신 내일 죽어요" "네?" "이 세상에서 뭐든 한 가지만 없애면, 그 대신 당신에게 하루치 생명을 줄게요." 당황해서 말문이 막혀버린 나를 보고, 악마가 쾌활하게 말했다. 그리고 기묘한 거래를 제안했다. <BR> <BR> 악마는 세상에서 전화, 영화, 시계… 등을 없애고, 나의 생명을 하루씩 연장해 주었다. 소중한 것들이 하나씩 사라지는 세상에서, 나는 아끼는 고양이와 함께 과거의 연인을 만나러 가고, 둘도 없는 친구를 찾아가고,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고, 긴 시간 소원했던 아버지와의 추억을 생각한다. 그리고 금요일, 악마가 세상에서 고양이를 사라지게 하겠다고 말한다.
더보기
목차

월요일 _ 악마가 찾아오다
화요일 _ 세상에서 전화가 사라진다면
수요일 _ 세상에서 영화가 사라진다면
목요일 _ 세상에서 시계가 사라진다면
금요일 _ 세상에서 고양이가 사라진다면
토요일 _ 세상에서 내가 사라진다면
일요일 _ 세상이여, 안녕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가와무라 겐키
1979년 일본 요코하마 시에서 태어났다. 조치대학 문학부 신문학과를 졸업한 후 도호 영화사에서 〈전차남〉, 〈고백〉, 〈악인〉, 〈모테키〉, 〈늑대아이〉, 〈기생수〉등의 영화를 제작했다. 2010년에 잡지 〈더 할리우드 리포터〉에서 '넥스트 제너레이션 아시아Next Generation Asia'로 선정되었고, 2011년에는 우수 영화 제작자에게 수여하는 '후지모토 상'을 최연소로 수상했다. 2017년 초 국내에서도 개봉되어 애니메이션의 역사를 새로 쓴 〈너의 이름은〉도 그의 손을 거쳤다. 2012년에 발표한 첫 소설 《세상에서 고양이가 사라진다면》이 서점 대상 후보로 오르며, 130만 부 판매를 돌파한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2016년에는 사토 타케루와 미야자키 아오이가 주연을 맡은 영화로도 제작되어 많은 관객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감동을 주며 큰 인기를 끌었다. 2014년에 미야자키 하야오 등 총 12명의 문화계 인사들과 일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대담집 《일》을 발표하여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두 번째 소설 《억남》역시 서점 대상 후보에 올랐으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2016년에는 할리우드 거장들과의 공상 기획회의를 수록한 《초기획회의》를 발표했다. 현재 그는 차기작으로 이와이 슌지 감독의 원작을 애니메이션화 한 <쏘아올린 불꽃, 밑에서 볼까? 옆에서 볼까?>를 제작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6
이지금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인생이란 영화는 새하얀 직사각형으로 기록된다는 것이 인상깊다
더보기
Jh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요즘 들어 자주 번역되어 출간되는 소설들 [너의 췌장~~] [나미야~~~] 등을 읽어보신 독자분들이 느낀 그 감정!!! 여기 다 있습니다. 이런 느낌의 소설을 읽을때마다 느끼는 분위기는 언제나 비슷하다. 뭔가 아기자아하며 차분한 아름다움일까나??! 물론 영화가 만들어낸 이미지인 감이 없지않아 있지만.. 무엇인가 하나를 없애면서 하루를 얻는 상황이 나에게 찾아온다면, 만약 그 무엇인가가 우리에게 소중한 어떤것이 아니라면 밀림 초원에 서식하는 곤충들을 다 찾고있지않을까 일단 모기 파리가 최우선이긴 하지만 생태계 먹이사슬이 유지되는선에서 하나하나 없애나갈것같다. 다행인건 '다양하게' 분류되는 곤충의 종류는 100만가지가 넘으며 그중 거미만해도 5만종이 넘는다! 거미만 전부없애도 136년 이상을 살수있다!!! 만약 나에게 의미를 갖는 물건들이 하나씩 없어져야한다면 나는 어떤선택을 하게될까? 발상이 정말 좋았던 책이다.
더보기
Leehan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내게 소중한게 무엇일까 다시 한번 생각 해보게 되는 책 펑펑 울며 읽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