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두개의 혼 (도전하는 영혼을 위하여)
추성훈 지음
위즈덤하우스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6쪽 | 2009-07-0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추성훈이 인생을 살아오면서 겪은 좌절, 그 과정을 극복해내는 과정, 그리고 새로운 목표를 향한 도전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미국의 종합격투기 무대인 UFC에 진출하기로 결심한 추성훈은 이 책을 통해 두 나라의 국적과 피를 나눠가진 특별한 삶과 새로운 세계에의 도전에 대해 다시 한 번 결의를 다진다. <BR> <BR> 책 속에는 격투기 선수로서 겪은 두 번의 큰 사건(사쿠라바전, 가즈오전)과 한국에서의 국가대표 선발전에서의 좌절 등에 대한 솔직한 심정, 그리고 부모가 들려주는 아들 추성훈에 대한 고백 등 서른셋 추성훈의 좌절과 극복, 도전과 승리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_ 아직 이루지 못한 꿈이란 아직 도전하지 않은 일일 뿐이다

The 1st Round. 절박했기에 나의 근육은 더욱 단단해졌다
-극적인 반전은 가능성 0퍼센트에서 시작되는 법이다
-“알지 못했던 것, 100퍼센트 제 잘못입니다”
-성공도 불행도 모든 것의 주체는 바로 나였다
-말없이 지켜준 그들이 나의 정신적인 엔진이다
-고통 속에서 겸손한 열정을 다시금 배우다
-야유의 소리가 거세질수록 나의 근육은 더욱 단단해졌다
-일본과 한국, 악역과 영웅으로

The 2nd Round. 내가 울었던 이유는 오직 단 하나, 지는 것이 죽도록 싫어서였다
-현재를 있게 한, 과거의 그곳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아버지는 지금의 나를 경영해준 가장 무서운 CEO다
-“아들을 위해서라면 지구 전체가 한편이 되어 덤비더라도 무서울 게 없죠”
-경쟁은 앞으로 내달릴 수 있는 힘찬 페달을 밟는 것과 같다
-가속도를 얻기 위해 하나의 선택에도 이유를 먼저 생각했다

The 3rd Round. 내가 금메달을 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고통의 순간을 참으면, 언젠가 스프링처럼 날아오를 것이라 확신했다
-내가 그리는 원은 내가 주체가 되어 그려야 한다
-그 대학 출신 선수가 하면 ‘한판’, 그렇지 않은 선수가 하면 ‘유효’
-이대로는 실력이 늘 것 같지도, 유도를 계속할 수도 없을 것 같았다
-그날 부산에서의 경기는 죽는 날까지 잊을 수 없을 것이다

The 4th Round. 다른 사람과 달리, 나는 조국이 두 개일 뿐이다
- 두 나라의 깊은 골 안에서 우리들은 이리저리 흔들릴 뿐이다
-정체성을 잃지 않으면서 두 나라를 잇는 다리의 역할을 하고 싶다
-사람들은 나를 반골 기질이라 불렀다

The 5th Round. 길고 길었던, 너무나 행복했던 선수생활에 마침표를 찍다
-그토록 열망하던 올림픽 무대는 눈앞에서 물거품이 되었다
-똑같은 땀을 흘리는 우리 모두가 동료이자, 라이벌이다
-스포츠에서는 이기는 것이 먼저다, 형식은 그 다음이다
-유도를 널리 알리는 데 얼마든지 나를 활용해도 좋다

The 6th Round. 근육 하나하나 ‘0’으로 만들어, 무(無)에서 시작해야 했다
-내 근육의 세포들이 링 위에서 뛰기를 바라고 있었다
-짝사랑이라고 해도 좋다, 나는 계속 외칠 것이다!
-1000일의 훈련보다 1번의 경기 경험이 훨씬 더 값진 것이다
-지지 않기 위한 방법을 찾는 것이 승리의 비책이다
-프로라면 보여지는 것에 어색해 해서는 안 된다

스페셜 인터뷰Special Interview_
“아들아, 당당하게 세상과 맞서 싸워라. 네 뒤에는 우리가 있다!”

The 7th Round. 진정으로 강한 남자란 자상함을 가지고 있는 남자다
-풋내기 유도 소년에게도 첫사랑은 있었다
-우린 조금 다르지만, 그래서 더 이야기할 게 많다
-아버지처럼, 온 마음을 다해 내 아이도 기르고 싶다
-자상함을 겸비한 사내야말로 사나이 중의 사나이다

The 8th Round. 뿌리 깊은 믿음은 철저한 배신의 부메랑으로 날아왔다
-200퍼센트, 우군이라 믿었던 그는 나를 구렁텅이로 밀어넣고 있었다
-아무렇지 않은 ‘척’하지 않기로 했다
-광고 속 나는 멋진 모습을 하고 있지만, 현실의 나는 그러지 못했다
-결국 사람으로 얻은 상처는 사람으로 치유되더라

The 9th Round. 설령 좌절이 기다리고 있다 해도 도전을 택하겠다
-그 같은 결론에 다다르기에 위해 수십 번의 고민과 번복이 있었다
-지금, 바로 이 순간이라는 시간 앞에서는 망설이지 마라
-후배들은 나보다 더 나은 환경에서 훈련하기를
-인생 3막은 가시밭길에서 시작할 것을 꿈꾼다

에필로그_ 변하려 하지 않으면 똑같은 오늘만 반복될 뿐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추성훈
1975년 7월, 재일교포 4세로 일본 오사카 시 이쿠노 구에서 태어났다. 유도 선수였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세 살 때부터 유도를 시작했다. 세이후고등학교, 긴키대학교 유도부를 거친 후, 1998년 대한민국 국가대표가 되어 올림픽에 나가기 위해 한국으로 건너왔다. 부산시청 소속으로 운동하며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도 하지만, 고질적인 한국 유도계의 학벌주의와 태릉선수촌의 기계적인 훈련방식 등에 좌절감을 맛보고 결국 한국 국가대표를 포기한다. 2001년 9월 다시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국적을 취득, 헤이세이관재에 들어가 81kg급 유도 선수로 활동한다. 2002년 일본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한 부산 아시아 선수권 대회에서 대한민국 선수를 꺾고 금메달을 거머쥐는 일생일대의 감격적인 순간을 맞지만, 어깨에 새겨진 것은 태극기가 아니었다. 2004년 7월 종합격투기 선수로의 전향을 발표하고 같은 해 12월 31일 첫 종합격투기 데뷔전을 맞는다. 그 후 여러 차례의 승리로 종합격투기 선수로서의 인지도를 얻다가, 2006년 10월 9일 멜빈 맨호프와의 히어로즈 라이트헤비급 토너먼트 결승전에서 승리해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에 오른다. 2006년 12월 31일 K-1 다이너마이트 대회에서 사쿠라바 가즈시와 대전해 TKO 승리를 거두었지만, 이후 부정행위가 발각돼 경기는 무효 판정을 받는다. K-1의 주최사인 FEG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 처분이 내려지고 사람들 또한 끊이지 않는 비방과 야유를 퍼붓는 가운데, 격투기 선수로서 씻을 수 없는 상처와 고통, 좌절의 시간을 겪게 된다. 2007년 10월 28일. 무기한 출전 정지 처분에서 풀린 후, K-1 서울 대회에서 데니스 강과 메인이벤트에서 맞붙게 된다. 예상을 뒤엎고 1라운드 4분 45초 만에 KO승을 이끌어낸다. 경기가 끝난 후 마이크를 잡고 "대한민국 최고!"라고 외친다. 종합격투기에서 15전 12승 1패(2무효경기)의 성적을 거두었다. 이제 UFC라는 새로운 무대에 도전장을 던지고 새로운 각오로 출격을 준비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