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흔들리며 피는 꽃 (도종환 시집)
도종환 지음
문학동네
 펴냄
8,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27쪽 | 2012-08-2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도종환의 시집 <사람의 마을에 꽃이 진다>가 새로운 장정으로 선보인다. 1994년에 초판이 발간된 이 시집은 출간된 지 이십년이 가깝도록 꾸준히 사랑받는 시집이다. <BR> <BR> 80여 편 시들이 5부로 나뉘어 있는 시집의 주조음은 언뜻 차고 쓸쓸한 느낌을 불러일으킨다. 곳곳에서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고, 꽃이 진다. 그러는 동안 깜깜한 세월은 속절없이 저물고 시를 노래하는 이는 "몸 어디인가 소리없이 아프다". <BR> <BR> 그러나 대부분의 말과 말 사이엔 휴지(休止)가 많고, 그 텅 빈 자리는 언어와 자리를 바꾸지 못한 응어리진 슬픔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화자의 말 못 할 슬픔은 짧은 호흡 속에서도 유장한 울림을 자아내고 덜어낼 대로 다 덜어내 고요로 충만한 말들의 자리에 뿌리를 내리며 비로소 시로 태어난다.<BR> <BR> 시집 전반에 흐르는 잔잔한 서정의 밑바탕을 이루는 것이 실은 세상을 향한 유순한 사랑임을 깨닫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혁명과 좌절과 눈보라 지난 뒤에도 때가 되면 다시 푸른 잎을 내"는 어린 가지처럼 시인은 지난한 슬픔의 뿌리에서 사랑의 새순을 피워올린다. <BR> <BR> 꽃 진 자리에선 언젠가 또 꽃이 피기 마련이다. "사람들이 순하게 사는지 별들이 참 많이" 뜨는 마을, 여전히 비가 오고 바람 불지만 그곳엔 운명인 듯 꽃이 핀다. 오랜 시간을 두고, 이러저리 흔들리며 기어이 다시 피어난다. 시인의 슬픔이 그러했듯이, 그리고 시인의 삶과 사랑이 그러했듯이.
더보기
목차

自序

1부 사람의 마을에 꽃이 진다
1. 산사문답
2. 낙화
3. 오늘밤 비 내리고
4. 꽃잎
5. 돌아가는 꽃
6. 바람이 그치면 나도 그칠까
7. 꽃잎 인연
8. 바람이 오면
9. 사월 목련
10. 님은 더 깊이 사랑하는데
11. 가을밤
12. 홍매화
13. 사연
14. 바다를 사이에 두고
15. 사랑업
16. 낙엽
17. 대합실

2부 그리운 얼굴은 어느 마을에 들었는가
1. 세우
2. 여름 한철
3. 보리 팰 무렵
4. 아득한 날
5. 흔들리며 피는 꽃
6. 울바위
7. 목련잎
8. 윤삼월
9. 물결도 없이 파도도 없이
10. 골목길
11. 비 내리는 밤
12. 시든 국화
13. 미루나무
14. 저녁비
15. 산길 십 리
16. 동백 피는 날
17. 가을날
18. 일요일
19. 일요일 아침

3부 물이 깊어야 큰 배가 뜬다
1. 책꽂이를 치우며
2. 늦깎이
3. 파도와 갯벌 사이
4. 밤길
5. 고요한 물
6. 깊은 물
7. 맑은 물
8. 오늘도 절에 가서
9. 보리수나무
10. 지는 꽃 보며
11. 동안거
12. 꽃과 라훌라
13. 봄산
14. 어떤 날
15. 쑥갓꽃
16. 법고 소리

4부 마음속 불꽃이 병이 된다
1. 그해 봄
2. 병
3. 어떤 마을
4. 들길
5. 점
6. 옛집 지나다
7. 당신은 그곳에서 나는 여기서
8. 오동꽃
9. 새소리에 지는 꽃
10. 죽령마을
11. 갈잎
12. 기침 소리
13. 소리
14. 무인도
15. 오늘 하루
16. 그리운 불빛

5부 살아 있는 것들은 반드시 살아 있음을 표시한다
1. 나뭇가지와 뿌리
2. 우리가 싸우고 있는 동안
3. 단식
4. 대추
5. 겨울강
6. 멀리 가는 물
7. 다시 떠나는 날
8. 목련비구니
9. 푸른 잎
10. 새벽거리
11. 이정표
12. 벽초 생각
13. 겨울나기
14. 어머니의 채소농사

해설 - 유순한, 혹은 고삐를 거부하는 말의 집안
시인의 말 -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더보기
저자 정보
도종환
부드러우면서도 곧은 시인, 앞에는 아름다운 서정을 두고 뒤에는 굽힐 줄 모르는 의지를 두고 끝내 그것 을 일치시키는 문인으로 불리는 도종환은 충북 청주 에서 태어났다. 그동안 《고두미 마을에서》《접시꽃 당신》《당신은 누구십니까》《부드러운 직선》《슬픔의 뿌리》 《흔들리 며 피는 꽃》《해인으로 가는 길》《세 시에서 다섯 시 사이》《사월 바다》등의 시집과 《그대 언제 이 숲에 오시렵니까》《사람은 누구나 꽃이다》《꽃은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등의 산문집을 냈다. 신동엽창작상, 정지용문학상, 윤동주상 문학부문대 상, 백석문학상, 공초문학상, 신석정문학상, 용아박 용철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더보기
남긴 글 1
Kyungmin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