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소중한 사람을 잃어본 적이 있는 사람에게
삶과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해주는 책

이반 일리치의 죽음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펴냄
10,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통
#삶
#운명
#죽음
248쪽 | 2009-03-0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톨스토이의 중·단편소설 가운데 가장 훌륭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전 세계적으로 명성을 얻은 '이반 일리치의 죽음'은 세계 문학사에서 손꼽히는 '메멘토 모리'(인간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 작품으로, 죽음이라는 냉혹한 곤경에 처할 수밖에 없는 인간을 따뜻하게 바라본다. <BR> <BR> 톨스토이는 그의 나이 41세에 고통과 죽음, 그리고 인생의 허무함에 괴로워하기 시작하며, 그 시기의 정신적 위기를 작품에 반영하였다. '이반 일리치의 죽음'은 이러한 주제를 다룬 대표적 소설로, 남부러울 것이 없는 권위와 명예, 부를 쥐고 있는 이반 일리치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으로 시작한다. <BR> <BR> 평범한 삶을 이어갔던 주인공이 병을 얻고 고통을 받으며 죽음에 이르게 되는 과정을 사실적으로 묘사하였다. 사랑이 삶의 유일한 규범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죽음조차 커다란 삶의 범주에 포함된 하나의 요소이자 삶의 긍정적인 면모를 더욱 부각시키는 장치임을 보여 준다. <BR> <BR> '이반 일리치의 죽음' 이외에도 죽음에 관한 주제를 다루고 있는 '세 죽음'과 '습격'이 실려 있다. '세 죽음'은 귀족 부인, 늙은 농부, 나무를 주인공으로 생명 있는 존재가 어떻게 죽어가는지 그 모습을 보여 주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습격'은 전장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면서, 전쟁을 현실적으로 바라보고 전쟁의 영광에 의문을 제기하는 톨스토이의 후기 작품들을 예고한다.
더보기
목차

서문 / 삶과 죽음의 유쾌한 조우

이반 일리치의 죽음
세 죽음
습격

작가 연보
옮긴이 주

더보기
저자 정보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1828년 남러시아 툴라 지방의 야스나야 폴랴나에서 톨스토이 백작가의 넷째아들로 태어났다. 어려서 부모를 잃고 고모 밑에서 성장했다. 1844년 카잔 대학교에 입학했으나 대학교육에 실망하여 삼 년 만에 자퇴하고 귀향했다. 고향에서 새로운 농업경영과 농민생활 개선을 위해 노력했지만 실패하고, 1851년 큰형이 있는 캅카스로 가 군대에 들어갔다. 1852년 「유년 시절」을 발표하고, 네크라소프의 추천으로 잡지 『동시대인』에 익명으로 연재를 시작하면서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는 한편, 농업경영과 교육활동에도 매진해 학교를 세우고 교육잡지를 간행했다. 1862년 결혼한 후,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니나』 등의 대작을 집필하며 세계적인 작가로서 명성을 얻지만, 『안나 카레니나』의 뒷부분을 집필하던 1870년대 후반에 죽음에 대한 공포와 삶에 대한 회의에 시달리며 심한 정신적 갈등을 겪는다. 이후 원시 기독교에 복귀하여 러시아 정교회와 사유재산제도에 비판을 가하며 종교적 인도주의, 이른바 ‘톨스토이즘’을 일으켰다. 직접 농사를 짓고 금주와 금연 등 금욕적인 생활을 하며 빈민구제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1899년에 발표한 『부활』에서 러시아정교회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1901년 종무원으로부터 파문당했다. 1910년 사유재산과 저작권 포기 문제로 부인과 불화가 심해지자 집을 나와 방랑길에 나섰으나 폐렴에 걸려 아스타포보 역(현재 톨스토이 역)에서 82세를 일기로 숨을 거두었다.
더보기
남긴 글 3
지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
더보기
유혜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책을 읽는 동안 터널 속을 함께 걸었다. 이반 일리치와 함께. • 죽음은 누구에게나 공평하다. 누구에게나 차갑고 누구에게나 어김없이 찾아온다. 생명력으로 가득 찬 육체는 죽음과 전혀 상관이 없어보인다. 그러나 끽해야 한 세기도 안되는 시간이 지나면 죽음이 감히 손댈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생명은 스러진다. 그리고 죽음은 짧은 기다림 끝에 승리를 거머쥔다. 맞서 싸울 수 없고 피해갈 수도 없는 죽음은 삶의 완전한 정복자며 포식자다. • p. 103 죽음과 얼굴을 맞대고 있었지만, 그가 죽음을 상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그저 죽음을 바라보며 차갑게 얼어붙을 뿐이었다. • 게라심은 참된 연민을 가진 사람이다. 아니, 연민이라는 표현은 알맞지 않은 것 같다. 이해한다고 해야 할까? 게라심은 이반을 존재 그 자체로 본다. 사람을 향한 사랑을 그대로 표현하는 이 인물은 가면을 쓰고 온갖 위선을 휘감은 다른 인물들과 명백히 대조된다. 책을 읽다보면 절로 이반 일리치에게 감정을 이입하게 되는데, 그래서인지 게라심이 등장하면 나도 모르게 마음이 편안해졌다. 존재를 바라보고 영혼을 바라보는 사람이기에.. 대접받고 싶은 대로 대접하라는 예수님의 황금률을 따르는 (어찌보면) 극중에서 유일한 인물이다. • 기나긴 터널을 지나 이반 일리치는 하나의 빛을 발견한다. 아들 바샤의 눈물이다. 바샤는 이반 일리치의 영혼을 들여다보고 그 영혼을 위해 진정으로 눈물을 흘린다. 그를 보며 이반 일리치는 마침내 죽음과 고통이 떠밀은 공포에서 벗어난다. 터널 끝에는 죽음 대신 빛이 있었다. • 삶의 의미는 어떻게 찾을 수 있으며 어디에 있는가? 내 옆 사람의 영혼을 들여다보고 그 영혼에 진실만을 담아 손을 건내는 것, 모든 베일을 벗고 참 얼굴로 다가가는 것, 나를 사랑하듯 이웃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 • 누구나 멀리하고싶고 입에 올리기를 꺼려하는 죽음, 그러나 마침내는 모두가 만나게 될 죽음. 이 짧은 단편은 지극히 현실적인 사람마저도 죽음에 대해 깊이 생각하도록 이끈다. 꼭 읽어보기를
더보기
Kyungmin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