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바바라 오코너 지음
다산책방
 펴냄
9,800 원
9,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4쪽 | 2008-10-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영미권에서 새롭게 떠오르는 청소년 작가로 주목받고 있는 바바라 오코너의 장편소설. 작가는 이 소설 한 권으로 열네 개 문학부분 선정작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열한 살 소녀의 눈을 통해 가족과 인생의 소중함을 재발견하는 유쾌한 성장소설이다.<BR> <BR> 조지나는 최근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믿을 수가 없다. 어느 날 학교에서 돌아와 보니, 아빠는 감쪽같이 사라져버렸고, 25센트 동전 꾸러미 세 개와 1달러짜리 지폐만 들어 있는 마요네즈 한 통뿐이다. 게다가 집주인은 집세를 내지 않았다고 즉각 방을 빼라고 한다. <BR> <BR> 그 때부터 조지나와 엄마, 동생은 자동차에서 자고 맥도널드 화장실에서 씻는 생활을 반복한다. 하루하루 평범한 생활을 동경하던 조지나는 어느 날 아침, 가족을 위한 기상천외한 '세상에서 가장 재기발랄한 집구하기 프로젝트'를 계획하는데…<BR> <BR> 작가는 주인공이 처한 현실적 고통을 과하지 않은 유머러스함으로 포장했다. 덕분에 소설은 즐겁고, 따뜻하다. 소설 전면에 녹아 있는 현실성, 유머러스함, 열한 살 소녀의 천진난만함을 통해 '가족이란 무엇인가' '시련이 닥칠 때 가장 중요하게 붙들어야 하는 것은 무엇인가' 질문을 곱씹게 하는 작품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바바라 오코너
UCLA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한 후 청소년 문학 작가의 길을 택했다. 그 후로 여러 권의 주목할 만한 성장소설을 펴냈으며 『Fame and Glory in Freedom, Georgia』 『Me and Rupert Goody』 등으로 평단과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전미 학부모 재단 선정 도서 분야에서 금상을, 전미 도서관 협회가 선정하는ALA 노터블 어워드, 메사추세츠 북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전작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으로 2007, 2008년도 열네 개의 문학상 수상 및 각 부문 노미네이트를 휩쓸면서 성장소설 작가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다졌다. 특히 『위시』로 어린이 도서관 협회 선정 도서, 전미 서점 협회 선정 2016년 최우수 도서 선정, 학부모 재단 선정 도서 분야 금상 수상 등 화려하게 컴백하며 ‘최고의 가족소설 작가’ 타이틀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바바라 오코너는 현실적인 주제를 다루면서도 유머 감각을 잃지 않는 특유의 집필 스타일로 독자에게 ‘사유의 시간’과 더불어 ‘책 읽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가난과 부서진 가족’ 혹은 ‘외롭고 소외된 청춘’이라는 지극히 무거운 주제를 풀어내면서도 시종일관 위트와 유머, 천진난만함을 바탕에 두고 소설을 이끌어나간다. 2017년 현재 남편과 아들, 강아지 두 마리, 고양이 한 마리와 함께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으며, 집필활동과 더불어 학교를 돌면서 강의를 하거나 컨퍼런스를 열고 있기도 하다.
더보기
남긴 글 10
보라돌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210126]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완독 별점: 4.5/5 후기: 열 한살 소녀 조지나는 어빠가 갑작스럽게 가족을 버린 뒤 엄마, 동생 토비와 집을 구할 돈이 없어서 함께 자동차에서 힘든 나날을 보낸다. 그러던 어느 날, 어느 전단지에 ‘개를 찾습니다. 사례금 500달러’라고 써져 있었고 이를 본 조지나는 직접 다른 사람의 개를 훔쳐서 사례금을 받자고 다짐한다. 사는 게 얼마나 힘들었으면 감히 열 한살밖에 되지 않은 소녀가 개를 훔칠 생각을 할까? 개를 훔치고 나서 조지나와 토비은 죄책감에 시달리게 된다. 하지만 500달러이몀 충분히 집을 살 수 있는 돈이고 돈때문에 시달리는 엄마를 보며 조지나는 어쩔 수 없는 결정을 내힌 것이 아닐까? 만일 내가 집이 없고 조지나처럼 살게 된다면, 나는 버틸 수 없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포기하지 않고 가족을 위해 희망을 그린 조지나는 대단한 것 같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그녀의 행동이 정당화 될 수는 없지만. 또한 조지나 곁을 맴돌았던 무키 아저씨. 그는 떠돌이 부랑자이지만 무키아자씨야말로 조지나가 마지막 결심을 내리는 데에 가장 큰 보탬이 된 것 같다. 집을 구할 돈이 없어서 차 안에서 지내며 살아가는 소녀 조지나의 돈을 구하기 위한 좌충우돌 프로젝트. 눈물이 나기도 하고 웃음이 나기도 했던 책이다. 집이 없다면? 이라는 생각을 해 본적이 있는 분들, 또는 슬픈 주제를 당돌하게 그려낸 책들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더보기
송도둘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누구나, 어려운 일을 당하면 자신의 본성을 드러낸다. 아무 잘못 없는 나에게 갑자기 들이닥친 것이라면, 더욱더 그렇다. 난데없이 집을 잃고,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된 한 가족이 겪게 되는 이야기인데 마냥 우울하지만은 않았다. 아이가 또래 친구들 사이에서 겪을 외로움과 부끄러움에 마음이 아팠지만, 특히 자신과 아이들을 포기하지 않는 어머니의 모습이 존경스러웠다. 어머니가 느꼈을 어려움과 막막함이 새삼 느껴져 코끝이 찡해졌다. 아무래도 나이를 먹을수록 감동의 포인트가 달라지는 것 같다. 결국은, 환경을 이겨내는 것은 사람의 몫이다. 어려운 환경에서 흔들릴 수 있지만, 최종적인 선택은 내가 해야 한다. 하루하루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고난 속에서 판단이 흔들리지 않는 지혜를 가질 수 있기를……. 좋은 책은 신문의 서평란이나 서점의 매대에서만 만날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직장동료가 휴가 때 한번 읽어보라며 권해서 읽게 되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좋았다. 아이들에게도 좋지만, 어른들에게도 좋을 것 같다. 좋은 책은 항상 그렇듯이.
더보기
정우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하루아침에 아빠가 사라지고, 집세가 없어서 길거리로 쫓겨나고- - - - - - 엄마, 철부지 어린 동생 토비와 자동차에서 살기 시작하면서... 가장 어린 아이다운 발상으로 '세상에서 가장 재기발랄한 집구하기 프로젝트'를 꾸민다. 일명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이다. 더없이 의욕적이고, 생생한 캐릭터들의 향연을 보다 보면, '더없이 유쾌하고 사랑스럽다.' 이 책은 재미있고 유쾌한 책이다.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 바바라 오코너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