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소돔 120일

D. A. F. 드 사드 지음 | 고도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0명

15,000원 10% 13,500원
718 | 2000.8.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대를 앞서간 성(性)의 철학자' 혹은 '육체적 쾌락에 굴복해버린 타락한 귀족' 사드후작. 그에 대한 평가는 극단으로 갈라져 있을지언정, 그의 저작 <소돔 120일>이 문제작이자 언제까지나 역사에 남을 소설이라는 사실에는 누구나 동의할 것이다.<BR> <BR> <소돔 120일>은 사드후작의 대표작이고 가장 급진적인 저작이다. 근친상간, 남색, 사도-마조히즘 등 온갖 성적 판타지가 개인적인 고백처럼 차곡차곡 정리된 이 책은 '악의 유형학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을 받을 정도. 4부로 구성된 일기형식의 글로 성애묘사와 공포가 가득하다.<BR> <BR> 사드후작은 이 책을 바스티유 감옥 안에서 썼는데, 책의 운명 또한 기구한 것으로 유명하다. 사드후작은 원고를 빼앗길 것을 염려해 12센티미터짜리 화장지를 조각조각 이어붙인 12미터 두루마리 종이에 이 책을 쓰고 감춰두었다. 그러나 1789년 프랑스혁명이 발발해 바스티유 감옥이 점령되자 사드후작은 원고를 잃어버렸고 그의 생전에 다시 출현하지 않았다.<BR> <BR> 여러 사람의 손을 거친 원고는 1904년, 베를린의 한 정신과 의사에 의해 최초로 발표되었다. 처음에 책은 단순한 외설물로 치부되었으나, 몇몇 예술가들은 이미 '급진적 걸작'으로 숭상하기 시작했다. 아폴리네르, 쾌락주의 예술가들, 초현실주의자들이 사드의 글쓰기 속에 있는 혁명성을 지지하면서 <소돔 120일>은 재평가되었고, 학문적 연구의 대상이 되었다.<BR> <BR> 1830년 독일인 의사 크라프트 에빙이 이름붙인 '사디즘(Sadism)'은 가학적 성취향을 가리키는 말로, 사드후작의 이름에서 어원을 땄다. 후에 롤랑 바르트는 '사디즘'이란 단어에 대해 '사드의 작품에 대한 조잡하고 설익은 표현'이라고 반격하기도 했다. <소돔 120일>은 파올로 파졸리니 감독에 의해 <살로, 소돔의 120일>이란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