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소돔 120일
D. A. F. 드 사드 지음
고도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718쪽 | 2000-08-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대를 앞서간 성(性)의 철학자' 혹은 '육체적 쾌락에 굴복해버린 타락한 귀족' 사드후작. 그에 대한 평가는 극단으로 갈라져 있을지언정, 그의 저작 <소돔 120일>이 문제작이자 언제까지나 역사에 남을 소설이라는 사실에는 누구나 동의할 것이다.<BR> <BR> <소돔 120일>은 사드후작의 대표작이고 가장 급진적인 저작이다. 근친상간, 남색, 사도-마조히즘 등 온갖 성적 판타지가 개인적인 고백처럼 차곡차곡 정리된 이 책은 '악의 유형학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을 받을 정도. 4부로 구성된 일기형식의 글로 성애묘사와 공포가 가득하다.<BR> <BR> 사드후작은 이 책을 바스티유 감옥 안에서 썼는데, 책의 운명 또한 기구한 것으로 유명하다. 사드후작은 원고를 빼앗길 것을 염려해 12센티미터짜리 화장지를 조각조각 이어붙인 12미터 두루마리 종이에 이 책을 쓰고 감춰두었다. 그러나 1789년 프랑스혁명이 발발해 바스티유 감옥이 점령되자 사드후작은 원고를 잃어버렸고 그의 생전에 다시 출현하지 않았다.<BR> <BR> 여러 사람의 손을 거친 원고는 1904년, 베를린의 한 정신과 의사에 의해 최초로 발표되었다. 처음에 책은 단순한 외설물로 치부되었으나, 몇몇 예술가들은 이미 '급진적 걸작'으로 숭상하기 시작했다. 아폴리네르, 쾌락주의 예술가들, 초현실주의자들이 사드의 글쓰기 속에 있는 혁명성을 지지하면서 <소돔 120일>은 재평가되었고, 학문적 연구의 대상이 되었다.<BR> <BR> 1830년 독일인 의사 크라프트 에빙이 이름붙인 '사디즘(Sadism)'은 가학적 성취향을 가리키는 말로, 사드후작의 이름에서 어원을 땄다. 후에 롤랑 바르트는 '사디즘'이란 단어에 대해 '사드의 작품에 대한 조잡하고 설익은 표현'이라고 반격하기도 했다. <소돔 120일>은 파올로 파졸리니 감독에 의해 <살로, 소돔의 120일>이란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더보기
저자 정보
D. A. F. 드 사드
유서 깊은 프로방스 지방 대귀족 가문의 자제로 태어나 장래가 촉망받는 군인으로 청소년기를 보냈다. 그러나 20대 초반에 들어서면서, 욕망을 주체하지 못하는 불같은 기질과 극단을 탐하는 상상력으로 인해 사회로부터 격리가 요망되는 이단아의 삶을 살게 된다. 평생 두 번의 사형선고와 15년의 감옥살이, 14년의 정신병원 수감 생활을 거치면서, 최소 열한 곳 이상의 감금 시설을 전전했다. 이는 프랑스대혁명을 통한 구체제의 충격적인 붕괴와 피비린내 나는 공포정치, 혁명전쟁 그리고 나폴레옹의 등극과 몰락에 이르는 유럽 최대의 격동기와 그 궤를 같이하는 것이었다. 험난한 삶을 헤쳐가며 그가 써낸 엄청난 분량의 기상천외한 글은 상당수가 압수당하거나 불태워졌고, 그나마 발표한 작품들도 명성보다는 오명으로 그의 운명을 구속했다. 사후에 혜안을 지닌 극소수 작가들이 진가를 알아보았으나, 20세기 초현실주의의 정신 혁명을 만나기 전까지 100여 년 간 그는 이상성욕을 발광하는 일개 미치광이 작가로 줄곧 어둠 속에 갇혀 있어야 했다. 필리프 솔레르스는 이렇게 말했다. "18세기를 휩쓴 자유의 파도가 사드를 태어나게 했다. 19세기는 그를 검열하고 잊어버리느라 무진 애를 썼다. 20세기는 야단법석 부정적인 모습으로 그를 드러내는 데 아주 열심이었다. 이제 21세기는 명확한 의미로 그를 고찰하는 일에 매진하게 될 것이다." 오늘날 그의 이름은 문학뿐 아니라 언어학, 철학, 심리학, 사회학, 정치학, 의학, 신학, 예술 등 인간을 논하는 거의 모든 분야의 담론에 등장하고 있다. 이는 그의 독보적 상상력이 펼쳐 보인 전인미답의 세계가 인간의 가장 심오하면서 치명적인 영역의 비밀들을 폭로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그런 뜻에서 '우리 모두가 사드적(sadique)이다'라는 말은 의미심장하다. 아마, 아직까지도, 그는 사람들이 작품을 잘 읽지 않는 작가들 중에서 가장 유명하고, 또한 중요한 작가일 것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