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철학자와 늑대 (괴짜 철학자와 우아한 늑대의 11년 동거 일기)
마크 롤랜즈 지음
추수밭(청림출판)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사랑할 때
외로울 때
읽으면 좋아요.
344쪽 | 2012-11-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야성을 간직한 채 인간 세계에 동참한 늑대와 그의 소울메이트 괴짜 철학자의 우정에 관한 놀라운 실화. 11년 동안 실과 바늘처럼 함께한 그들의 모험담을 통해 실존하는 인간 그 자체와 우리가 인정하기 싫은 인간의 본질에 대한 성찰을 유머와 감동으로 풀어낸다. 한 마리 늑대에 관한 동물기이자, 인간의 진실에 관한 가장 독창적인 대중 철학서이자 인간과 동물의 조화로운 미래에 관한 에콜로지 같은 책.<BR> <BR> 세계 최고 권위의 서평지 「타임스 리터러리 서플러먼트」로부터 "언젠가 고전의 반열에 오를 것"이라 평가받았으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정치철학자이자 반휴머니스트인 존 그레이에게 "인간 자신에 대한 시각을 재평가하는 역사적인 책"이라 불리는 등 전 세계 주요 언론과 철학·생태학계 인사들로부터 극찬 받았다.
더보기
목차

1. 우리도 한때 길들지 않은 동물이었다
인간의 빈터 13
너무도 영장류적인 16
인간과 늑대 사이에서 23

2. 나의 늑대가 되어 줄래?
인생, 야생을 초대해 버렸다 31
큰 개가 필요해 33
요 녀석, 귀엽지만 파괴적인 43
왜 복종해야 한단 말인가 49
목줄 풀고 나란히 걷기 54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 60
때로는 동생처럼, 때로는 형처럼 68

3. 강의실에서 하울링을
기상천외한 강의계획서 75
여심 사로잡는 법 78
놀이 본능 + 싸움 본능 80
말은 해도, 거짓말은 못 한다 86
사회적 지능의 핵심 89
사회적 정서의 착각 94
속임수 99
독심술 102
고의성 105
오직 인간만이 정의롭기에 충분하다 111

4. 너에게 길드니, 사람이 보인다
좀 거칠게 놀아 보자 115
아름다운 활주 118
감전의 추억 123
사악한 전기 왕복 상자 126
악은 의외로 평범하다 128
약한 것에서 악한 것으로 138
삶이 나를 물어뜯을 때 143

5. 늑대의 사전에 계약이란 없다
성자와 늑대 155
신과 늑대 161
구멍 난 사회계약 166
자연과 문명, 어느 쪽이 더 야만적인가? 170
레스토랑의 아비규환 174
늑대와 소와 참치의 계약 179
믿음으로 만든 구조선을 타고 182

6. 행복이란 게 토끼보다 좋은 거야?
누군가 네가 늑대란 사실을 알아챈다면 189
지구 한 귀퉁이, 우리들만의 은신처 198
이렇게 사는 게 행복하냐고? 201
행복에 중독된 세상 204
평생, 딱 한 번? 209
잡힐 듯 말 듯 너는 토끼를, 나는 생각을 쫓고 212
불편하지만 좋은 것 217
행복은 감정이 아니야 220

7. 아직은 너를 보낼 수 없어
알코올 중독자와 세 마리 동물의 런던 일기 225
프랑스 일기, 지옥에서 보낸 한 철 233
너의 사랑을 잃을까 두려워 241
이상한 지옥에서 바라본 이상한 천국 245
사랑의 얼굴들 248

8. 시간은 롤렉스 시계가 아니잖아
돌 유령 253
영원한 여름 258
너 없는 하늘 아래, 네가 잃은 것을 찾다가 267
미래는 명품 시계가 아니다 272
시간의 화살 276
니나의 시간은 둥글게 둥글게 280

9. 꿈속에서 다시 만나자
둘만의 산책길 297
시지프스를 바라보다 306
하루하루, 시지프스의 한 발자국 311
인생 최고의 순간 317
삶을 향해 으르렁거리다 320
최후의 나 326
나의 늑대 형제에게 330
감사의 글 338
옮긴이의 글 340

더보기
저자 정보
마크 롤랜즈
단연코 저자의 대표작인 《철학자와 늑대The Philosopher and the Wolf》는 ‘이성의 철학자’와 ‘야성의 늑대’의 기막힌 만남이라는 실제 경험담을 통해 인간의 본성과 숨겨진 야성에 대한 깊은 깨달음을 전하며 전 세계 20개 이상의 언어로 출간되었다. “누구나 마음속에는 늑대가 살고 있다”는 강함 울림을 던지는 이 책은 “역사적인 철학서”, “고전의 반열에 오를 철학서”로 꼽히면서 2008년 출간 이후 지금까지 전 유럽 아마존 베스트셀러, 최고의 인문서로 사랑받고 있다. 또한 저자가 두 자녀의 아버지로 오십을 바라보는 나이에 쓴 《철학자가 달린다Running with the Pack》는 ‘달리기’라는 극단의 도전 경험에서 비롯된 깨달음을 전한다. 자신의 나이든 몸과 마음의 상태를 실감하며 치열한 성찰로 완성한 이 책은 “고통 속에서 달리는 것은 자유의 경계에서 달리는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던지며 다시 한 번 마크 롤랜즈만의 열정적이고 도전적인 철학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주요 전작들에서 실제 경험과 철학적 사유를 결합시키는 데 탁월한 재능을 보여준 저자는 이번에는 ‘철학 소설’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해 이 책 《굿 라이프A Good Life》를 완성했다. 픽션의 주인공들과 그들의 삶 속에서 ‘요람에서 무덤까지 인생의 20가지 딜레마’를 다룬 이 책은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다양한 철학적 논제, 사회적 문제를 집요하게 파헤치면서 “우리가 꿈꾸는 좋은 인생은 과연 무엇인가?”라는 묵직한 질문의 해답을 찾아간다. 영국 웨일스 뉴포트 출신의 저자는 현재 미국 마이애미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대표 저서로는 《철학자와 늑대》《철학자가 달린다》《굿 라이프》 외에 《동물의 역습》《우주의 끝에서 철학하기》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0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늑대와 살면서 느낀 인간의 본성에 대해 탐구하는 글. 에세이처럼 진행되어서 기존 대중철학서 중에서도 읽기 무겁지 않다. 저자가 함께하는 늑대의 동물권을 존중하는 입장이 책의 기저에 깔려있어서 반가웠고 읽으면서 늑대와 영장류를 비교하는 여러 부분들이 흥미로웠다. 그래도 철학책이다보니 책장이 술술 넘어가진 않았고 소설처럼 읽는 것이 전부 이해되거나 머리에 들어오진 않는 부분들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의 생각을 따라가 보면서 인간이 여타 동물들과 다른 점을 짚어보면서 인간의 본성에 대해 생각해볼 시간을 가진 점이 좋았다. 저자는 인간(영장류라 표현하지만)에 대해 염세적인 시각을 가졌으며 다른 동물과 인간과의 차이점은 인간의 속임수라 말한다. 그러한 시각으로 사회계약설을 보았을 때 일대일로 인간들의 사회계약은 불가능하다, 계약 테이블에 나오기 전에 경쟁자를 다 죽였을 것이므로, 라고 저자는 책에서 말했는데 그것이 꽤 그럴 법하고 흥미로운 시각이라 재미있었다. 이외에 가끔 섹스하는 인간을 두고 짐승 같다고 생각할 때가 있었는데, 실제로 인간이 짐승이라 칭하는 늑대는 연 1회 섹스를 할까말까 한다고 하니 굉장히 의외였다. 저자는 섹스의 쾌락은 종족 번식 과정의 결과라 했다. 섹스하는 인간에게 짐승 같다는 말은 어폐가 있는 듯하다.
더보기
독서하는 게임광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아무 생각 없이 육류를 즐기던 나를 베지테리언으로 바꿔준 책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영장류와 늑대의 차이를 철학적으로 풀어낸 책 생각지도 못한 부분을 이야기해서 새로웠다. 예전 책이어서일까 여혐이 있어서 불편한 점이 몇 곳 있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