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종이달 (가쿠다 미쓰요 장편 소설)
가쿠타 미츠요 지음
예담
 펴냄
12,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짜행복
#돈
#부동산버블
#세대갈등
#영화원작
356쪽 | 2014-12-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상을 재조명하는 농밀한 심리묘사의 대가 가쿠다 미쓰요의 장편소설. 가쿠다 미쓰요는 20년 넘게 왕성하게 활동하면서 나오키상, 가와바타 야스나리상, 중앙공론문예상 등 일본의 주요문학상을 석권해왔다. <BR> <BR> 제25회 시바타 렌자부로상을 수상한 이번 작품은 범죄와 일탈에 빠져들어가는 평범한 주부의 어두운 내면을 집요하게 추적한 서스펜스로, 2014년 1월 NHK 드라마로 방영되었고, 미야자와 리에 주연의 영화로도 개봉되어 큰 화제를 모았다. 숨 막힐 듯 팽팽한 묘사와 전개로 일상의 균열이 어떻게 범죄로 치닫게 하는지 대담하게 포착함으로써 그간 가쿠다 미쓰요 작품 중에서 걸작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BR> <BR> 2004년 <대안의 그녀>로 나오키상을 수상한 이후, 악의와 증오를 테마로 한 단편집 <죽이러 갑니다>, 유괴사건을 다룬 <8일째 매미> 등에서 가쿠다 미쓰요는 범죄를 적극적으로 다루기 시작했다. 범죄라는 환부를 통해 일상의 섬뜩한 현실을 들여다보게 만드는 그의 스타일은 이 작품 <종이달>에서 더욱 치밀하고 날카로워졌다. <BR> <BR> 고객의 돈을 조금씩 착복하다 급기야 거액의 횡령으로 이어져 해외로 도주하게 된 은행 계약직 여성의 회상. 그리고 그녀를 기억하는 주변인물의 허무한 일상이 차곡차곡 쌓여가면서 만들어지는 불안의 정서가 소설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 주인공은 왜 범죄를 저질러야 했을까? 그것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각각의 인물들은 자신의 삶 역시 불만족스럽다는 사실을 환기하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현실 속에 아무렇지 않게 묻어두었던 불안하고 위태로운 자아를 들춰보게 된다.
더보기
저자 정보
가쿠타 미츠요
1967년 가나가와에서 태어나 와세다 대학 제1문학부를 졸업했다. 《공중정원》《대안의 그녀》《8일째 매미》《종이달》《무심하게 산다》《마더 콤플렉스マザコン》《트리하우스ツリ-ハウス》《저편의 아이かなたの子》《내 안의 그녀私のなかの彼女》《록엄마ロック母》 등 다수의 책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22
레리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자신이 근무하던 은행에서 1억 엔을 횡령하고 태국으로 도주한 41세 주부 우메자와 리카. 리카의 여고 동창 오카자키 유코, 요리교실 친구 주조 아키, 옛 애인 야마다 가즈키의 시점에서 떠올리는 리카의 이야기도 엿볼 수 있다. 그녀가 어떻게 일상의 균열을 맞이하는지 어떻게 젊은 남자와 사귀고 어떻게 횡령을 하게 되는지 등을 담담히 이야기 하지만 왜?라는 사실에 심리묘사가 아주 세심하다.
더보기
시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1. 리카가 젊은 남자때문에 끝없이 추락하는게 보기 힘들었나. 재미와는 별개로 덮고 펴고를 수없이 반복한 책. 2. 영화 ‘레퀴엠’만큼이나 무너져가는 주인공의 삶이 나의 삶처럼 다가오는 무서움. 3. 어린 나이에도 자신만의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있었던 리카. 리카가 그렇게 자랄 수 있었던 것은 넉넉한 집안에서 부족함을 모르고 자라서 일 수도 있다. 어른이 되면 자신의 힘없이 주어지던 것들이 사라진다. 결혼을 하면 생활비를 한정하고 부부의 쓰임을 쪼개게 된다. 리카가 변하는건 당연할지도. 돈때문에 도는 세상.
더보기
뿌까누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일하게 된 현장 근처에 있는 도서관에 우연히 들어갔다가 빌리게 된 책이다. 읽고 싶었던 책이기도 하다. 누군가의 추천으로 메모를 해놓았는데... 태국 치앙마이에서 도망자 리카를 보고 뭔가 특별하고 정의로운 이유로 어쩔 수 없이 일본에 갈 수 없는 리카일거라 생각했다. 책을 읽으면서 쇼핑중독과 과도한 근검절약에 대해 생각할 수 있었다. 쇼핑중독으로 이혼까지 당한 리카의 친구 아키. 그녀는 이혼 후 딸아이를 만나며 자신을 그 아이가 원하는 모습으로쇼핑을 통하 만들어가다 나중에 느끼게 되는 상실감에 참 인타까웠다. 쇼핑중독으로 이혼의 위기에 선 마키코는 부유했던 자신의어린시절을 아들과 딸에게 그대로 경험하게 해주고 싶은 마음에 스트레스를 받다가 남의 돈으로 쇼핑을 하게 되고 커다란 빚을 지게 된다. 리카는 은행일을 하다 만난 젊은 남자와의 즐거운 생활을 위해 남의 돈에 손을 대고 이후 그녀는 혼자가 되고 도망자 신세가 된다. 그럼 뷔페의 남은 음식까지 준비해간 그릇에 담아올 정도로 근검절약을 한 유코는 어떨까?! 그녀의 딸이 상점에서 물건을 훔치다 걸리고 그 일로 인해 유코는 그녀의 딸에게 손지검을 하게 된다. 그리고 남편과도 다투게 된다. 돈을 너무 써대는 것도 안쓰는 것도 돈의 노예이다. 돈에 끌려다니지 않고 돈을 내 의도대로 쓸 수 있는 관념이 필요할 것 같다. 리카의 도피가 젊은 남자 때문이라는 게 너무 아쉬웠다. 옮긴이: 권남희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