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바쁜 일상에서 쉼표를 찾는 이들에게
그가 전하는 소박한 길 위의 풍경과 삶의 이야기

자전거여행 1
김훈 지음
문학동네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떠나고 싶을 때
답답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내리막
#문장
#산문
#여행
#오르막
260쪽 | 2014-10-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김훈 산문의 정수라 할 산문 <자전거여행>이 재출간되었다. 언젠가 그는 "나는 사실만을 가지런하게 챙기는 문장이 마음에 듭니다"라고 말한바 있다. 그의 언어는 그렇게, 언제나, 사실에 가까우려 애쓴다. "꽃은 피었다"가 아니라, "꽃이 피었다"라고 고쳐쓰는 그의 언어는, 의견과 정서의 세계를 멀리하고 물리적 사실을 객관적으로 진술하려는 그의 언어는, 화려한 미사여구 없이 정확한 사실을 지시하는 그의 언어는, 바로 그 때문에 오히려 한없이 아름답다. <BR> <BR> 엄격히 길에 대해서, 풍경에 대해서만 말하는 그의 글 속에는, 그러나 어떤 이의 글보다 더욱 생생하게 우리 삶의 모습들이 녹아 있다. 그의 문장 속에서, 길과 풍경과 우리네 삶의 모습은 따로 떨어져 있지 않다. 그것들은 만났다가 갈라서고 다시 엉기어 하나가 되었다가 또다시 저만의 것이 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꽃 피는 해안선ㆍ여수 돌산도 향일암
흙의 노래를 들어라ㆍ남해안 경작지
땅에 묻히는 일에 대하여ㆍ여수의 무덤들
가을빛 속으로의 출발ㆍ양양 선림원지
마지막 가을빛을 위한 르포ㆍ태백산맥 미천골
복된 마을의 매 맞는 소ㆍ소백산 의풍마을
가까운 숲이 신성하다ㆍ안면도
다시 숲에 대하여ㆍ전라남도 구례
찻잔 속의 낙원ㆍ화개면 쌍계사
숲은 죽지 않는다ㆍ강원도 고성
숲은 숨이고, 숨은 숲이다ㆍ광릉 숲에서
나이테와 자전거ㆍ광릉 수목원 산림박물관
여름 연못의 수련, 이 어인 일인가!ㆍ광릉 숲 속 연못에서
한강, 삶은 지속이다ㆍ암사동에서 몽촌까지
강물이 살려낸 밤섬ㆍ잠실에서 여의도까지
한강의 자유는 적막하다ㆍ여의도에서 조강까지
흐르는 것은 저러하구나ㆍ조강에서
고기 잡는 포구의 오래된 삶ㆍ김포 전류리 포구
전환의 시간 속을 흐르는 강ㆍ양수리에서 다산과 천주교의 어른들을 생각하다
노령산맥 속의 IMFㆍ섬진강 상류 여우치마을
시간과 강물ㆍ섬진강 덕치마을
꽃 피는 아이들ㆍ마암분교
빛의 무한 공간ㆍ김포평야
만경강에서ㆍ옥구 염전에서 심포리까지
도요새에 바친다ㆍ만경강 하구 갯벌
바다 한가운데를 향해 나아가는 자전거ㆍ남양만 갯벌
멸절의 시공을 향해 흐르는 ´갇힌 물´ㆍ남양만 장덕 수로
시원의 힘, 노동의 합창ㆍ선재도 갯벌
시간이 기르는 밭ㆍ아직도 남아 있는 서해안의 염전

책을 펴내며
다시 펴내며

더보기
저자 정보
김훈
1948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고려대 영문학과 중퇴 후 《한국일보》에서 신문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시사저널》《한겨레신문》 등에서도 일했다. 신문사 퇴사 후 전업 소설가로 살아왔다. 지은 책으로는 장편소설 『빗살무늬토기의 추억』『칼의 노래』『현의 노래』『개』『내 젊은 날의 숲』『공무도하』『남한산성』『흑산』, 소설집 『강산무진』이 있고, 에세이 『내가 읽은 책과 세상』 『선택과 옹호』 『풍경과 상처』『자전거 여행』과 『문학기행 1, 2』(공저) 등이 있다.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칼의 노래』는 드라마로 제작되었고, 『현의 노래』는 국악극으로 공연되었다. 단편소설 「화장」이 영화로 만들어져 개봉되었다. 2017년 현재 『남한산성』이 영화로 만들어지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1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가는 길마다 마을마다 오래된 이야기가 있다. 작가는 그 이야기를 담담하지만 우리 말로 풀어낸다.
더보기
버둥이 바라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글이 참 이쁘다. 이 책은 느리다. 그냥 잠깐 보고 지나치는 무수한 것들이 작가한테는 이야기 이며 여행이다. 마음 따뜻하게 해주며 유익하기도 하다.
더보기
새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김훈의 여행산문집. 이 책을 읽다보니 전에 읽었던 '개'에서 묘사되었던 바닷가의 풍경이나 무덤, 개에 대한 얘기가 여기서 나왔구나 하는 걸 알 수 있었다. 여행산문집이라 그런지 계속 읽기에는 조금 지루한 면이 없지 않아 있어서 쉬엄쉬엄 읽기로 하고 이번에는 안면도까지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