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자전거여행 2
김훈 지음
문학동네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0쪽 | 2014-10-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김훈 산문의 정수라 할 산문 <자전거여행>이 재출간되었다. 언젠가 그는 "나는 사실만을 가지런하게 챙기는 문장이 마음에 듭니다"라고 말한바 있다. 그의 언어는 그렇게, 언제나, 사실에 가까우려 애쓴다. "꽃은 피었다"가 아니라, "꽃이 피었다"라고 고쳐쓰는 그의 언어는, 의견과 정서의 세계를 멀리하고 물리적 사실을 객관적으로 진술하려는 그의 언어는, 화려한 미사여구 없이 정확한 사실을 지시하는 그의 언어는, 바로 그 때문에 오히려 한없이 아름답다. <BR> <BR> 엄격히 길에 대해서, 풍경에 대해서만 말하는 그의 글 속에는, 그러나 어떤 이의 글보다 더욱 생생하게 우리 삶의 모습들이 녹아 있다. 그의 문장 속에서, 길과 풍경과 우리네 삶의 모습은 따로 떨어져 있지 않다. 그것들은 만났다가 갈라서고 다시 엉기어 하나가 되었다가 또다시 저만의 것이 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무기의 땅, 악기의 바다ㆍ경주 감포
여름에 이동하는 사람들을 위하여ㆍ경기만 등대를 찾아
태양보다 밝은 노동의 등불ㆍ영일만
산하의 흐름에는 경계가 없다ㆍ중부전선에서
10만 년 된 수평과 30년 된 수직 사이에서ㆍ고양 일산 신도시
유토피아를 그리는 사람들의 오래된 꿈ㆍ가평 산골마을
고귀한 것은 마땅히 강력하다ㆍ여주 고달사 옛터
길들의 표정ㆍ덕산재에서 물한리까지
문경새재는 몇 굽이냐ㆍ하늘재, 지름재, 소조령, 문경새재
그곳에 가면 퇴계의 마음빛이 있다ㆍ도산서원과 안동 하회마을
지옥 속의 낙원ㆍ식영정, 소쇄원, 면앙정
고해 속의 무한강산ㆍ부석사
살길과 죽을 길은 포개져 있다ㆍ남한산성 기행
전쟁기념비의 들판을 건너가는 경의선 도로ㆍ파주에서
충무공, 그 한없는 단순성과 순결한 칼에 대하여ㆍ진도대교
마음속의 왕도가 땅 위의 성곽으로ㆍ수원 화성
가마 속의 고요한 불ㆍ관음리에서
망월동의 봄ㆍ광주
그리운 것들 쪽으로ㆍ선암사
인간의 마을로 내려온 미륵의 손ㆍ안성 돌미륵
얼굴, 그 안과 밖에 대한 명상ㆍ광주 얼굴박물관
권력화되지 않은 유통의 풍경ㆍ모란시장
산간마을 사람들ㆍ도마령 조동마을
원형의 섬ㆍ진도 소포리

책을 펴내며
다시 펴내며

더보기
저자 정보
김훈
1948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고려대 영문학과 중퇴 후 《한국일보》에서 신문기자 생활을 시작했다. 《시사저널》《한겨레신문》 등에서도 일했다. 신문사 퇴사 후 전업 소설가로 살아왔다. 지은 책으로는 장편소설 『빗살무늬토기의 추억』『칼의 노래』『현의 노래』『개』『내 젊은 날의 숲』『공무도하』『남한산성』『흑산』, 소설집 『강산무진』이 있고, 에세이 『내가 읽은 책과 세상』 『선택과 옹호』 『풍경과 상처』『자전거 여행』과 『문학기행 1, 2』(공저) 등이 있다.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칼의 노래』는 드라마로 제작되었고, 『현의 노래』는 국악극으로 공연되었다. 단편소설 「화장」이 영화로 만들어져 개봉되었다. 2017년 현재 『남한산성』이 영화로 만들어지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자전거로 떠나는 김훈판 알쓸신잡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자전거로 떠나는 김훈판 알쓸신잡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