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페르노 2
댄 브라운 지음
문학수첩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6쪽 | 2013-07-0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댄 브라운이 4년 만에 신작 <인페르노>로 돌아왔다. 출간 전부터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은 <인페르노>는 미국과 영국을 비롯해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출간 즉시 주요 서점과 미디어의 베스트셀러 집계 1위를 휩쓸었다. 3년이라는 집필 기간을 거쳐 완성된 <인페르노>는 빠른 진행과 간결한 문체, 매력적인 소재라는 댄 브라운만의 장점이 그대로 살아 있는 소설이다.<BR> <BR> 이탈리아의 중심에서 주인공 로버트 랭던은 역사상 가장 매혹적이고 미스터리한 문학 대작, 단테의 <신곡>의 끔찍한 세계로 끌려들어간다. 아름답고도 두려운 무대인 피렌체에서 그는 잔인한 비밀 집단과 마주하며 고전 예술과 비밀의 통로, 미래 과학과 연결되는 수수께끼들을 붙잡고 싸운다. <BR> <BR> 작가는 <인페르노>를 통해 전작에서 다뤄온 신의 영역을 벗어나 인간의 영역에 대해 심각한 질문을 던진다. 인류의 진화된 미래를 꿈꾸는 한 인간의 의지가 향하고 있는 세계는 천국과 지옥 중 어느 쪽일까. '단테의 작품이 현대 사회에 미친 매혹적인 영향력'을 풍부한 상징과 암호로 의미심장하게 그려낸 작품에서 댄 브라운은 단테의 <인페르노(지옥)>를 현대적인 스릴러 안에 완벽하게 녹여냈다.
더보기
저자 정보
댄 브라운
《다빈치 코드》로 전 세계에 돌풍을 일으키며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댄 브라운은 1998년 《디지털 포트리스》를 출간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대학 졸업 후 영어 교사와 작사가, 피아니스트로 활동하고, 유럽에서 미술사를 공부하기도 했다. 1998년 《디셉션 포인트》를 출간하며 작가로 데뷔한 뒤, 바티칸을 둘러싼 과학과 종교 간의 대립을 그린 《천사와 악마》, 다빈치 작품에 숨겨진 기독교 비밀을 파헤친 《다빈치 코드》, 세계 최대 비밀단체인 프리메이슨의 ‘잃어버린 상징’을 찾아 나선 《로스트 심벌》, 인류 미래를 걸고 단테의 <신곡>에 숨겨진 퍼즐 같은 암호를 풀어내는 《인페르노》로 수백만이 넘는 독자를 사로잡았다. 기발한 소설적 상상력으로 전 세계에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켜 2억 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그는 ‘소설계의 빅뱅’이라는 칭호를 얻었으며,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 올랐다. 댄 브라운의 소설은 아름다운 예술 작품을 조명해 역사 속 진실을 파헤치는 흥미로운 전개로 긴박감과 속도감을 선사한다.
더보기
남긴 글 4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군대에서 읽은 스물여섯번째 책
더보기
DrugKidz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인페르노 단테의 신곡에 나오는 지옥을 뜻하는 언어이며 인간이 갖고 있는 문제에 대하여 현실적인 측면에서 벌어질법한 일들을 한명의 교수와 여러 조력자들에 의하여 문제을 해결하는 한편의 영화와도 같은 전개방식과 반전에 반전을 주는 쉴틈이 없는 속도감있는 책이다 . 많은 예술작품에 대하여 설명이 쉽게 풀어져있어 한편의 미술수업도 같이 들은듯한 느낌이며 단테의 신곡에 관심있던 찰나에 우연히 접한 이책으로써 신곡을 더 즐길수 있을거란 생각이 든다 . 종교적인면은 예술작품과 연관하여 어느정도 겸비되어있지만 문학작품도 하나의 예술이기에 부담감없이 즐길수 있는 책이다 .
더보기
신현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2016년 겨울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