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대한민국사 1 (단군에서 김두한까지)
한홍구 지음
한겨레출판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0쪽 | 2003-02-0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반미와 친미, 병역비리 논쟁 등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궜던 수많은 이슈들은 대개 우리의 근현대사 속에서 그 뿌리를 찾을 수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문제들의 근원을 역사 속에서 찾아내 해결책을 모색하는 작업으로,「한겨레 21」에 '역사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연재되었던 이야기들 중 모두 26개의 테마를 골랐다.<BR> <BR>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 문제 뒤에는 '우리는 모두 단군의 자손'이라는 단일민족 신화의 허상이 숨어 있으며, 반미와 친미의 역사는 1871년 신미양요 이후 맺은 조미수호조약에서 비롯한 미국에 대한 호의에서 시작되었다. 최근 드라마를 통해 부각된 김두한의 실체나 병역기피의 사회사 등 다양한 의문의 답을 역사 속에서 찾아내는 지은이의 입담은 경쾌하고도 날카롭다.<BR> <BR> 지은이는 구호 속의 '대한민국'이 아니라 진정한 대한민국으로 거듭나려면 '편향을 거부하는 눈'으로 역사를 읽어야 한다며 보수와 진보 어느 쪽으로도 기울지 않는 시각을 보여주고 있다.<BR>
더보기
목차

머리말_역사를 보는 자신의 눈을

1부 승리의 짜릿한 감격은 없었다

단 한번도 왕의 목을 치지 못한-유산된 민주혁명
왕정은 왜 왕따당했나-입헌군주제는 논의와 공화제의 도입
대한민국의 법통을 말한다-다시 생각하는 임시정부의 정통성 계승론
태극기는 정말 민족의 상징인가-외세의 의한 탄생과 파란만장한 역사
우리는 모두 단군의 자손인가-단일민족 신화의 허상
'장군의 아들', 신화는 없다-황당한 그러나 미워하기 힘든...

2부 우리는 무덤 위에 서있다

민주국의 그림자-대한민국의 교과서?
'친일파'에 대한 명상-일재잔재 청산의 몇 가지 편향에 관하여
이근안과 박처원, 그리고 노덕술-고문치사로 본 친일과 군사독재의 계보
우리는 무덤 위에 서있다-민간인 학살, 그 '죽이는 이야기'
'박멸의 기억'을 벗어던지자-민간인 학살, 그 '죽이는 이야기'

3부 또 다른 생존방식, '편가르기'

'참된 보수'를 아십니까-'똥과 된장'만큼 다른 수구와 보수의 차이
누가 '좌우대립'이라 부추기는가-만경대 방명록 소동
딱지는 달라도 수법은 의구하네-다시 도진 '사회주의 모함' 병
수시로 되살아나는 연좌제 망령-조선시대도 이렇지는 않았다
기구한 참으로 기구한-분단이 할퀴고 간 독립운동가 집안의 가족사

4부 반미감정 좀 가지면 어때?

맥아더가 은인이라고?-남의 나라 장수 동상이 서 있는 나라
정전협정의 '저주 받은 유산'-대미 예속의 강화, 이남의 군사주의화
주한미군, 뻔뻔할 자격 있다?-사실상의 치외법권, SOFA의 역사
반미의 원조는 친일파였다=후천성 반미결핍증의 웃기는 역사
반미감정 좀 가지면 어때?-광화문 촛불시위 거리에서 느끼는 감격

5부 병영국가 대한민국

찬란한 '병영국가'의 탄생-'신성한 국방의무'는 어떻게 시작되고 유지되었나
그들은 왜 말뚝을 안 박았을까-아직도 요원한 군사문화로부터의 해방
이제 모병제를 준비하자-국민개병제 아닌 '빈민개병제'
정약용도 두손 두발 다 들다-병역기피의 사회사1
상아탑은 병역비리탑?-병역기피의 사회사2

더보기
저자 정보
한홍구
서울대 국사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워싱턴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책임편집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대표 저서로 『사법부』 『역사와 책임』 『대한민국사』(전4권) 『특강』 『지금 이 순간의 역사』 『유신』 『장물바구니』 『직설』 『쟁점 한국사: 현대편』(공저)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4
BookWor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교과서의 국사가 우물에서 본 하늘과 같다는 걸 알게 된다. 우리가 외부의 역사 저서를 읽어야 하는 이유. 이 역사를 알면 우리 민족이 "화"의 민족이 안 될 수가 없다. p.s. [정의란 무엇인가]의 공동체주의, 인간의 서사적 존재성을 생각하면서 읽으면 이 책이 대한민국 사람으로서 필요하다는 것을 실감할 것이다.
더보기
초보독서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구석구석 더 알게된 역사.....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아는 체 말자 다시 반성 여러번 다시 읽고 구체적인 영역은 탐구해야할 듯 4권까지 돌파하자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시민 혁명 없이 형식적인 민주주의를 맞이하면서 우리는 전근대와 근대가 공존하는 시대를 살게 되었다. 이 때가 2003년이라 당시 작가의 입장에서는 그 때의 대한민국이 자랑스럽기보다는 부끄럽고 청산해야 할 과거의 잔재가 고스란히 남은 나라로 보였던 것 같다. 하지만 2017년, 촛불의 힘으로 대통령을 탄핵한 지금 이 글을 보니 물론 아직도 가야할 길이 멀지만 지금의 대한민국도 아주 부끄럽기만 한 나라는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작가는 일제강점기부터 민족 대 반민족의 구도가 해방 후 미군정을 거치고 모스크바 3상 회의부터 좌익 대 우익의 구도로 바뀌면서,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지 못하고 수구 세력이 부활해 좌익을 몰아붙이는 불균형의 사회로 되었음을 안타깝게 지적하고 있다. 바로잡지 못한 과거는 현재에도 부작용처럼 남아 우리의 장기를 뒤흔드는 만큼 우리는 이것을 치료해야만 하는데, 나는 현재 우리가 분명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고 본다. 이제 더 이상 민족 대 반민족의 구도는 아니지만, 그 때 사람들의 바람과 유사할 수도 있는 상식 대 몰상식의 구도로 다시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더 이상 상대방을 사회주의니 종북좌빨이니 몰아붙이는 구호는 늙은 꼰대 태극기 부대(?)의 발악에 불과하고 전혀 설득력이 없다. 민주 정권 상황에서 저들은 계속 몸부림을 치겠지만 우리는 독립운동가들이 염원했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사회만을 목표로 나아가면 된다. 다만 그 전에 전쟁이 일어나 사회가 후진하지 않기만을 간절히 바랄 뿐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