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잇 트래블
최빈 외 3명 지음
스타일조선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36쪽 | 2010-01-2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유럽에서 가장 힙한 네 도시-런던, 밀라노, 베를린, 파리에 살고 있는 네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유러피언처럼 유럽을 즐기는 방법을 제대로 알려 주는 새로운 감각의 트래블 북을 소개한다. 스쳐지나가는 여행자의 눈이 아니라, 그곳에서 오래 살고 있는 현지인의 감성으로 런더너, 밀라네제, 베를리너, 파리지엔이 즐기는 음식 문화부터 유흥 문화까지, 도시의 모든 면모를 직접 알려준다.<BR> <BR> 패션 학교 LCF의 학생이자 쇼퍼홀릭인 최빈이 런던 시내를 돌아다니면서 알게 된 다양한 패션숍 정보를 들려주고, 패션 학교 마랑고니를 졸업한 후 다시 사진 학교에 입학해 패션 사진을 전공한 포토그래퍼 박미나는 밀라노 내 멀티숍과 패셔너블한 공간을 추천한다. 베를린 예술대학에서 파인아트를 공부하는 아티스트 민정화는 자주 가는 갤러리와 인디 아티스트들의 전시장을, 그리고 패션 브랜드 홍보 에이전시에서 일하는 파티홀릭 서꽃님은 하이엔드 클러빙을 즐길 수 있는 클럽을 비롯한 파리의 핫 스폿을 알려준다.<BR> <BR> <img src="http://image.aladin.co.kr/img/img_content/8996345423_01.jpg" border="1" align="center" vspace="10"><br clear=left><BR> <img src="http://image.aladin.co.kr/img/img_content/8996345423_02.jpg" border="1" align="center" vspace="10"><br clear=left><BR> <img src="http://image.aladin.co.kr/img/img_content/8996345423_03.jpg" border="1" align="center" vspace="10"><br clear=left>
더보기
목차

LONDON
패션 에디터를 꿈꾸는 최빈 런던을 만나다
최빈, 런더너에게 반하다 / vintage London / 내가 사는 동네, 엔젤 / 엔젤의 내 단골집 / This is Bihn’s Space
/ 런던의 아침 식사 / 런던에서 패션을 공부한다는 것 / 나의 친구, 나의 라이벌, 나의 조언자 / 내겐 너무 에지
있는 런던 헤어 살롱 / 옷보다 잡지 / 숨기고 싶은 나의 휴식처, 피터샴 너서리 / 한여름의 달콤한 유혹, 사이다
/ 콜라보다 강력한 진저 비어 / 틈날 때마다 가는 참새방앗간, 서점 / 티보다 커피, 커피, 커피! / 비비드, 런던!
컬러풀, 런던! / 런던이 싫어지는 이유 몇 가지 / 런던에는 비비안 웨스트우드와 알렉산더 매퀸만 있는 것이 아
니다 / Alice의 원더랜드 / 벼룩시장 아이템
최빈 런더너로 살다 Like Londoner
Vintage_런던 스피리트, 빈티지 패션
Musical_웨스트엔드 뮤지컬
Gallery_감각충전소, 갤러리
Festival_페스티벌, 페스티벌, 페스티벌
Club_클러버라면 런던 클러빙
Flower_플로리스트는 런던으로 모인다
Tea_런던의 티 브레이크
Multi-Place 갤러리, 극장, 카페가 모인 런던의 복합문화공간
Interior_런던식 디자인 공간
Market_런더너의 라이프스타일이 엿보이는 마켓
Park_공원을 제대로 즐기는 법
Pub_펍, 그리고 기네스
Fashion_런더너스러운 패션
Record_음반도 세컨드핸드
Charity Shop_채러티 숍
Langerie_에로틱 란제리 숍, GAY BAR 게이 바
Food_오가닉과 사랑에 빠진 런던
street fashion in London
7 days in London
MILANO
패션 사진 찍는 미노 밀라노를 스케치하다
Hello, 미나 Hello, Milano / 천의 얼굴을 가진 밀라노 / chic Milano / 밀라노에서 창밖을 바라보다 / 특별한 고
양이 푸마로 씨 / 밀라노에서 스친 일곱 개의 내 방 / 이탈리아에서 만난 새로운 가족 / 슈퍼마켓에서 만난 와인
과 살라미 / This is Mina’s Space / 영화 속의 주인공처럼 장보기 / 참치 파스타 레서피 / 비 오는 날의 장미꽃 / 커피가 아침을 깨운다 / 마랑고니에서 한국어 프레젠테이션을? / 사진 학교에서의 하루 / 밀라네제는 수다쟁이 /
디자인과 사진의 차이 / 나빌리오에서 만난 나의 영감 / 질투는 나의 힘 / 밀라노의 주말 / 8월의 밀라노는 유령의
도시 / 너무나도 느긋한 이탈리아 사람들 / 닭살 커플들이 넘쳐나는 이탈리아 / 밀라네제들의 웨딩 / 이탈리아 미
녀의 조건 / 악마는 몬테나폴레오네를 걷는다 / 미노의 장바구니 안에는 무엇이 있을까?
미노 밀라네제로 살다 Like Milanese
Fashion week_패션위크의 밀라노
Architecture_건축 여행자의 천국
Design Festival_디자인 페스티벌, 살로네 델 모빌레 Salone del Mobile
Opera_오페라의 메카, 라 스칼라 극장 La Scala
Night Life_아페리티보 Aperitivo
Art_가장 이탈리아적인 문화 공간
Shop_세계 패션 트렌드를 리드하는 밀라노의 셀렉트숍과 멀티숍
Concept shop_멀티콘셉트숍 10 코르소 코모
Luxury shop_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레스토랑
Outlet_명품 아웃렛
Leather_가죽, Made In Italy
Vintage Market_밀라노에도 빈티지 벼룩시장이 열린다
Espresso_이탈리아에서 에스프레소를 제대로 주문하는 법
Wine_슈퍼 와인
Pizza & Pasta_이탈리아인들의 밥과 국, 피자와 파스타
Gelato_오드리 헵번처럼 젤라토 맛보기
Restaurant_진짜 밀라네제처럼 식사하기
Hot_밀라노의 Hot한 밤 문화
Night_밤에 가는 아트 플레이스
street fashion in Milano
7 days in Milano
BERLIN
그림책 만드는 아티스트 정화 베를린을 읽어내다
베를린이 우연히 내게로 걸어오다 / artistic Berlin / 나의 인터내셔널 플랏 / 홍대 앞의 내 방 vs 노이쾰른의 내
방 / 정화, 방을 디자인하다 / This is Junghwa?s Space / 베를리너의 아름다운 집, 베레나의 하우스 / 천재를 만
나다 / 팝업북의 매력 / 나의 작은 전시회 / 베를린에서 아트를 공부한다는 것 / 나의 안식처, 헌책방 / 나에게 일
용할 양식을 주는 단골집 / 한밤중에 문을 여는 내 아지트 / 시간이 멈춘 듯한 산책로, 플란우퍼 / 녹색 도시 베를
린에서 공원 즐기기 / 베를리너처럼 장보기 / 독일인의 식탁 / 정화의 장바구니 안에는 무엇이 있을까? / 자전거
의, 자전거를 위한 도시 / 지도 하나로 도시를 누빈다 / 피할 수 없다면 즐길 수밖에 / 베를린의 겨울밤은 서울을
그립게 한다
정화 베를리너로 살다 Like Berliner
Art_컨템퍼러리 아트의 신 메카, 베를린
Atelier_미술관 옆 작은 전시장
Graffiti_거리의 언어 예술, 그라피티
Fashion_스타일 오브 베를린
Book_골라 읽는 재미가 있다
Performance_베를린에서 만나는 자유, 현대 무용과 퍼포먼스
Beer_베를리너처럼 맥주 마시는 법
Movie_베를린에서 만나는 예술 영화
Bread_씹을수록 맛있는 독일의 빵
Sausage_독일의 국민 음식, 소시지 Wurst
Festival_스트리트 페스티벌
Flea Market_발견의 기쁨이 있는 곳, 베를린 벼룩시장
Art festival_실용성과 예술성의 만남, 아트 페스티벌
Schalalala_대중문화와 만난 예술성, 샬라라라 프로젝트
Club_테크노 뮤직의 종주국, 베를린의 클럽
street fashion in Berlin
7 days in Berlin
PARIS
파티 홀릭 꽃님 파리를 누비다
서꽃님, 에디트 피아프의 음악을 따라가다 / highend Paris / 미셸 몽타니에 정착하다 / 프렌치 라이프스타일로
인테리어 / This is Kounim?s Space / 파리 패션 업계에서 일한다는 것 / 시크한 파리지엔처럼 / 코리안 파티홀
릭, 파리의 파티계를 정복하다 / 열혈 클러버, 클럽에 별점을 매기다 / 파리지엔처럼 카페 놀이 / 실망, 그 유명한
카페 드 플로르 / 크루아상 중독증 / 프랑스 여자는 항상 다이어트를 한다 / 파리에 사는 것이 즐거운 이유 / 주
말은 친구들과 함께 / 생투앙 벼룩시장보다 클리낭쿠르 마켓 / 산책하기 좋은 도시, 파리
꽃님 파리지앵으로 살다 Like Parisien
Party_클럽에서도 시크하게
Club Music_전 세계 클러버를 열광시킨 프렌치 뮤지션
Multi Shop_라이프스타일 멀티숍&셀렉트숍
Art_파리의 크고 작은 미술관
Caf?_카페 문화
Bakery_빵, 빵, 빵, 파리
Hotel_단 하룻밤이라도 부티크 호텔에서
Book_전시관 못지않은 서점
Bicycle_자전거 타고 파리 산책하기
Paris Scene_에펠탑, 제대로 즐기기
City Trip -Street 1 생 제르맹 / Street 2 마레 / Street 3 일 생 루이 / Street 4 바스티유 / Street 5 생 미셸
7 days in Paris

더보기
저자 정보
최빈 외 3명
런던에서 패션 에디터를 꿈꾸는 최빈(런던 3년 차, 1983년생) 최빈은 패션 학교 LCFLondon College of Fashion에서 패션 스타일링과 패션 사진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한국에서 시각디자인과를 졸업하고 스타일리스트 어시스트를 거쳐 구호 디자인실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유학을 결심하고 런던으로 떠났다. 톱 스타일리스트 팀 건, 미국판 <보그>의 패션 디렉터 그레이스 코딩턴 같은 패션 스타일링 전문가가 되는 것이 그녀의 꿈. 쉴 새 없이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내는 런던에 빠져서 프리티 발레리나에서 구입한 플랫슈즈에 구멍이 나도록 돌아다닌다.
더보기
남긴 글 2
근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고등학생 시절에 열심히 끼고 다니며 탐독했던 책. 재밌다.
더보기
이근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새출발할 때 읽으면 좋은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