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우리 집에서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온다 리쿠 지음
노블마인
 펴냄
11,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24쪽 | 2011-01-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미스터리.판타지.호러.성장소설.학원소설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면서도 특유의 필력과 분위기로 '노스탤지어의 마법사'라 불리며 폭넓은 인기를 누리는 작가 온다 리쿠의 연작소설집. 2005~2009년 괴담 전문 잡지 「유(幽)」에 연재된 이 작품은 "이렇게 무서우면서도 우아할 수 있다니!"라는 찬사를 받으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BR> <BR> 이 소설집은 온다 리쿠의 전작들과 비슷하면서도 사뭇 다르다. 현실과 환상이 뒤바뀌고 안개 속처럼 모호한 분위기에서 전개되다 갑작스러운 충격을 내리꽂는 특유의 스타일은 여전하지만, 이번 작품은 주인공이 사람이 아닌 '유령'이다. 온다 리쿠는 1991년 데뷔한 이래 20년 동안 호러 요소를 담은 작품을 다수 발표했지만, 이 책처럼 '유령'을 전면에 내세운 본격 호러 소설은 처음이다.<BR> <BR> 언덕 위에 오래된 집이 한 채 있다. 만듦새가 정갈하고 좋은 자재를 써서 세월의 흐름에 닳은 기미가 별로 보이지 않는다. 집 옆에 선 커다란 나무가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고 작은 동물들이 천진난만하게 주위를 뛰어다닌다. 채광 좋은 부엌은 늘 환하고 지하 식품 저장고에는 직접 만든 잼과 피클이 가득 차 있다. 어디로 보나 한 폭의 그림처럼 평화로운 풍경이다.<BR> <BR> 그런데 이 집에는 항상 이상한 사람들이 찾아온다. 멋대로 집 안을 들쑤시기도 하고 사진을 찍거나 집주인에게 무례한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집은 근방에 소문이 파다한 '유령의 집'이기 때문. 처음 집을 지은 주인은 사고로 아내와 갓난 아들을 잃고 자살했고, 그 뒤로 이사해온 사람들도 차례차례 불행한 일을 겪는데…
더보기
목차

우리 집에서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나는 바람 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우리는 계속 실패만 한다
우리는 서로의 그림자를 밟는다
내 마음에 드는 사랑스러운 너
놈들은 밤에 기어 온다
멋있는 당신
나와 그들과 그녀들
우리 집에 잘 오셨어요
부기 · 우리들의 시대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온다 리쿠
1964년 미야기 현에서 태어나 와세다 대학 교육학부를 졸업했다. 대학 시절 추리소설 동아리에서 소설을 쓰며 글쓰기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회사원으로 재직하던 중에 틈틈이 써내려간 작품이 제3회 판타지 노벨문학상 최종심에 오른 《여섯 번째 사요코》이다. 2005년 《밤의 피크닉》으로 제26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과 제2회 서점대상을 수상했고, 이듬해인 2006년 《유지니아》로 제59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7년 《호텔 정원에서 생긴 일》로 제20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2017년 《꿀벌과 천둥》으로 제14회 서점대상과 제156회 나오키상을 동시 수상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일본의 대표 작가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수려한 문장력과 섬세한 묘사, 여성적이면서도 몽환적인 작가 특유의 글쓰기는 대표작 《삼월은 붉은 구렁을》 《달의 뒷면》 《몽위》 등 미스터리, 판타지, SF, 청춘소설 등 장르를 불문한 여러 작품에서 목격할 수 있다. 그중 《몽위》는 제146회 나오키상에 노미네이트되었으며, 닛폰 TV에서 ‘악몽짱(?夢ちゃん)’이라는 이름으로 드라마화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정말 두려운 것은 기억나지 않아”라는 키워드에서 드러나듯, 인간의 무의식에 깊이 봉인되어 있던 ‘미지의 것’을 그려낸 《몽위》는 ‘온다 월드’를 가로지르는 서정적인 공포와 몽환적인 미스터리를 구현해낸 독창적인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더보기
남긴 글 1
레리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아동유괴, 살인, 식인 등의 이야기가 주인데도 동화를 읽듯해 무섭고 끔찍하지가 않다. 하지만 읽다보면 그 안에 담긴 의미 때문인지 담담하고 평온한 문체인데도 아...하게 된다. 모순과 비극, 심리적 요인들도 가볍게 다루고 있어서 읽기 좋은데 두 번을 읽으면 이해하기에 더 도움이 되는 것 같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