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그리움은 모두 북유럽에서 왔다 (스웨덴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양정훈 지음 | 부즈펌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5명

13,800원 10% 12,420원
336 | 2013.8.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 책에 담긴 이야기는 그가 어디를 갔고 무엇을 보았는가를 과시하는 무용담이 아니다. 북유럽에서 만난 사람들과 바다와 숲과 눈, 마음과 그리움의 노래다. <BR> <BR> 돈을 벌러 아주 멀리, 스웨덴 예테보리의 어느 초밥 집까지 와서 맛 좋은 초밥을 만들어내는 몽골 형님. <BR> 자신은 아주 나약한 생물이라서, 그래서 다른 사람들처럼 살아낼 수가 없어서 여행을 떠나 왔다는 이상한 남자 에드몬드. 어릴 적 시력을 잃었지만 가끔은 꿈속에서 알록달록 총천연색으로 빛나는 세상을 본다는 시각장애인 시부. <BR> <BR> 푸르고 커다란 고래를 보호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아이슬란드로 모여든 13인의 청년들. 바다를 닮아 파도 냄새가 나고 반짝반짝 빛나는 바다의 아이들. 노르웨이 북쪽의 작은 마을에서 퓨전 스타일의 추석 상을 차리고 허기짐과 외로움을 달랬던 한국인 친구들. 그리고 밤마다 창밖 하늘에 수천 가닥의 초록빛 실타래가 쏟아져 내릴 듯 춤을 추는, 오로라의 마을 트롬소. 물이 길고 긴 여행을 하다가 눈이 되어 잠시 머무르는 ‘눈의 정거장’ 아레(ARE)…….<BR> <BR> 그가 곱게 접었다 펼쳐낸 이야기들은 비단 그의 마음만이 아니라 우리의 마음까지도 곱게 쓸어내린다. 그래서 불같이 타고, 얼음처럼 시린 우리 마음에도 마법 같은 치유를 선물할 것이다. 모두 이 바람을 타고, 한겨울 눈을 맞고, 겨울 나라의 여름 햇살을 받으며 뚜벅뚜벅 나에게로 여행을 떠나자.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