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멜랑콜리 미학 (사랑과 죽음 그리고 예술)
김동규 지음
문학동네
 펴냄
18,000 원
17,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52쪽 | 2010-04-27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전 세계 100여 명의 젊은이들을 자살로 몰고 간 영화 <글루미 선데이>를 통해 인간의 근원적인 감정 사랑, 질투, 희생, 이별, 죽음 등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사랑하다 죽는 인간의 삶 속에서 멜랑콜리한 감정과 함께 탄생하는 예술과 철학의 탄생과 의미, 그 역할을 철저하게 파헤친 수작이다.<BR> <BR> 제1부 ‘사랑의 면류관’에서는 예술과 사랑의 본질적인 연관 관계를 플라톤의 에로스론을 바탕으로 풀어보고, 동시에 서양의 사랑론 저변에 나르시시즘이 놓여 있음을 보임으로써 그것의 한계를 밝힌다. 제2부 ‘죽음의 흔적들’에서는 삶 속 곳곳에 침투해 있는 죽음의 자국들을 조망하고, 하이데거의 죽음론을 중심으로 서양인들이 어떻게 자유와 죽음을 연결 짓고 있는지에 초점을 맞춘다. 마지막으로 제3부 ‘멜랑콜리의 노래’에서는 본격적으로 서구 미학의 주요 개념 몇 가지를 다룬다. 주요 미학 개념들은 모두 사랑과 죽음을 근원으로 삼고 있다. <BR> <BR> 이 책은 결국 예술과 철학이 사람의 슬픈 운명을, 고단한 삶의 여정을 이해하고 위로하는 학문임을 깨닫게 한다. 그리고 저자가 건네고 싶은 말은 예술과 철학에 압도되는 대신 주인이 되어 고통으로 가득 찬 ‘인생’이라는 망망대해를 항해하고. 죽음에 대한 공포와 사랑의 고통을 담담하게 마주한 채 ‘자기’에 집착하지 않는, 넓고 큰 사랑을 경험하라고, 우리 안의 어두운 마음을 마주 보게 하고 다독이고 밝혀준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_화답 008

제1부 사랑의 면류관 017
첫눈에……|시선의 감촉|상사병|비상의 꿈|고백|선물|거래|이해|육체
젊음|맛과 멋|아름다움|에스테티쉬|내기|잃어버린 반쪽|불멸의 사랑|상실

제2부 죽음의 흔적들 165
기약 없는 이별|시체와 유령|먹이 살생부|완장|이방인|질투|선택
존엄성|숭고|남성적 자유|검은 담즙|자살|애도

제3부 멜랑콜리의 노래 295
노래|이미지|진트플루트|사진|아우라|푼크툼|서양 예술의 멜랑콜리|새턴
기억과 망각|천재|비극|예술이란?|예술과 철학이 눈에 들어올 때|미래의 멜랑콜리

붙이는 글_글쓰기의 멜랑콜리|영화, <글루미 선데이> 427
에필로그_치기 그리고 감사 439
등장하는 영화들 445
참고문헌 447

더보기
저자 정보
김동규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나와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하이데거를 비롯한 유럽 현대 철학과 미학이 주요 전공분야이다. 현재는 멜랑콜리 담론사 연구, 생물학과 철학의 창조적 접점 찾기(Metabiologia, Zoopoetics)에 몰두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멜랑콜리 미학―사랑과 죽음 그리고 예술』, 『철학의 모비딕―예술, 존재, 하이데거』, 『하이데거의 사이-예술론』이 있고, 옮긴 책으로 크리스토프 멘케의 『미학적 힘―미학적 인간학의 근본개념』, 휴버트 드레이퍼스 ? 숀 도런스 켈리의 『모든 것은 빛난다―허무와 무기력의 시대, 서양고전에서 삶의 의미 되찾기』, 티모시 클라크의 『마르틴 하이데거, 너무나 근본적인』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