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괴이
미야베 미유키 지음
북스피어
 펴냄
10,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4쪽 | 2008-08-1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도깨비와 함께 사는 시어머니의 이야기 '아다치 가의 도깨비'를 비롯, 대행수가 고백하는 망령의 복수극 '그림자 감옥', 원한 맺힌 귀신이 씌인 술집의 '이불방', 불로불사하는 인간이 나타나는 '바지락 무덤' 등, 달밤에 읽는 무시무시한 에도의 괴이한 이야기 아홉 편이 실린다.<BR> <BR> 마치 한국의 <전설의 고향>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풍기는 그들의 정겨운 일상에 스며드는 '귀신'은 생령으로, 지독한 냄새를 풍기는 산송장으로, 장지문에 피로 물든 머리 모양을 만들고, 가을비가 지나간 자리에 고인 물웅덩이에 비친 이형(異形)의 모습으로 나타난다. <BR> <BR> 그러나 미야베 미유키는 이 책에 수록된 아홉 편의 이야기를 통해 도깨비나 귀신보다 더 무서운 존재는 마음속에 들끓는 분노와 욕망이라는 '어둠'에 삼켜진 '인간'들이라고 말하고 있다. 오히려 '인간'이라는 탈을 쓰지 않은 존재들은 추악한 인간들이 발산하는 '어둠'으로부터 연약하지만 바르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인간을 구한다.<BR> <BR> '이불방'에서 어린 동생을 보호하는 죽은 언니의 혼이 그렇고, '여자의 머리'에서 벙어리 소년을 지켜주는 '호박의 신'이 그렇다. '아다치 가의 도깨비'에 등장하는 도깨비는 인간들이 떠넘긴 '더러움'을 묵묵히 받아들인다. 이렇듯 <괴이>는 인간이 토해 낸 원한과 고독과 분노와 슬픔을 '귀신'의 형태로 드러내면서 타인과 자기 자신마저 좀먹는 인간의 '악의'와 함께 결국 그 '악의'를 이겨내는 인간의 '선의'를 탐구하고 있다.
더보기
저자 정보
미야베 미유키
1960년 도쿄 고토 구에서 태어났다. 법률 사무소에서 일하면서 소설을 쓰기 시작했고, 1987년 〈우리 이웃의 범죄〉로 ‘올요미모노추리소설 신인상’을 수상하며 정식 작가로 데뷔했다. 그녀는 ‘추리 소설의 여왕’답게 남성이 독식하고 있던 추리 소설계에 여성 작가로서 당당히 그 이름을 올렸고, 추리 소설뿐만 아니라 시대 소설, 판타지, SF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다. ‘미미 여사’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보유한 그녀는 ‘나오키상’ ‘요시카와에이지문학상’ ‘야마모토슈고로상’ ‘일본추리서스펜스대상’ ‘일본SF대상’ ‘마이니치출판문화상’ ‘시바료타로상’ 등 일본의 거의 모든 문학상을 수상한 현역 최고의 일본 대중 소설 작가이다. 국내에서는 미야베 미유키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동명의 영화 <화차>(2012)의 흥행이 대중에게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고, <솔로몬의 위증>(2016)이 드라마로 방영되기도 했다. 《퍼펙트 블루》 《마음을 녹일 것처럼》을 포함한 《용은 잠들다》 《혼조 후카가와의 기이한 이야기》 《이름 없는 독》 《가모우 저택 사건》 《모방범》 《고구레 사진관》 《벚꽃, 다시 벚꽃》 《희망장》 《가상가족놀이》 《스나크 사냥》 등이 대표작이다. 2017년 현재는 오사와 아리마사大澤在昌, 교고쿠 나쓰히코京極夏彦와 함께 각자 성의 한 글자씩을 딴 ‘다이쿄쿠구大極宮’라는 사무실을 내어 활동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구블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나는 아무 생각이 없다. 왜냐면 아무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 라는 분 중에 심심할 때 읽기 좋은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