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딸아, 외로울 때는 시를 읽으렴 (지금 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을 보내고 있는 당신에게 주고 싶은 시 90편)

신현림 지음 | 걷는나무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9명

10,000원 10% 10,000원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시 #위로 #치유 #힐링
176 | 2010.4.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진작가이자 시인 신현림이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을 보내고 있는 세상의 모든 딸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시 90편을 모았다. 그녀는 자신이 얼마나 예쁜지도 모른 채 방황하고 있는 딸들을 생각하며 시를 골랐다고 한다. 이 책은 시를 통해 넘어져 아파도 씩씩하게 털고 일어나는 힘을 얻게 되길, 그래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따뜻한 응원가이다.<BR> <BR> 어른들은 말한다. "지금이 네 인생에서 가장 좋을 때야." 하지만 세상의 많은 딸들은 자신이 너무나 바보 같고, 쓸쓸하고, 불행하다고 느낀다. 신현림 역시 그런 시절이 있었다. 전깃불도 닿지 않는 캄캄한 계단을 올라가는 것처럼 느껴지던 시절이. 그래서 그녀는 외로울 때는 자신처럼 시를 읽으라고 말한다. 한 편의 좋은 시는 그녀의 인생을 따뜻이 밝혀주는 등불이었다.<BR> <BR> 어렵고 난해한 시, 교과서에 나올 법한 시들이 아니라 우리가 그저 사느라 바빠서 놓치고 있었던 삶의 모습들과 깨달음을 간결하게 담은 시를 골라 엮었다. 노자, 루쉰, 셰익스피어, 바이런, 타고르에서부터 백석, 서정주, 정호승, 이성복에 이르기까지 제각기 다른 시공간에서 다른 모습으로 치열하게 살았던 시인들의 시를 고루 소개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6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