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뜨거운 사랑과 상실을 경험했던 이들에게
그때의 기억과 순간들을 되살려주는 책

상실의 시대 (원제 노르웨이의 숲)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문학사상사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허
#과거
#다독
#단절
#삶
#욕망
#위로
#죽음
514쪽 | 2000-10-0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죽음은 생의 대립으로서가 아니라 그 일부로서 존재하고 있다. 서른일곱의 '나'가 보잉 747을 타고 함부르크에 도착하면서 단절된 과거를 불러내며 이야기를 시작하는 하루키의 베스트 소설. 하루키의 장편 중 유일하게 리얼리즘 기법으로 쓴 소설로 일본은 물론 한국에까지도 '무라카미 하루키' 현상을 일으킨 작품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무라카미 하루키
1949년 일본 교토 시에서 태어나 효고 현 아시야 시에서 자랐다. 1968년 와세다 대학교 제1문학부에 입학했다. 재즈 카페를 운영하던 중 1979년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로 제81회 군조 신인 문학상을 수상하며 29세에 데뷔했다. 1982년 『양을 쫓는 모험』으로 제4회 노마 문예 신인상을, 1985년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로 제21회 다니자키 준이치로 상을 수상했다. 미국 문학에서 영향을 받은 간결하고 세련된 문체와 현대인이 느끼는 고독과 허무의 감성은 당시 젊은이들로부터 큰 공감을 불러일으켜 작가의 이름을 문단과 대중에게 널리 알렸다. 1987년 발표한 『노르웨이의 숲』은 일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후, 일본을 넘어 세계적으로 ‘무라카미 하루키 붐’을 일으켰다. 1995년 『태엽 감는 새』로 제47회 요미우리 문학상을 수상했다. 2002년 『해변의 카프카』를 발표하여 2005년 영어 번역본이 《뉴욕 타임스》의 ‘올해의 책’에 선정되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한층 높였다. 2008년 프란츠 카프카 상을 수상하고, 2009년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예루살렘 상을, 2011년에는 카탈로니아 국제상을 수상하여 문학적 성과를 다시 한 번 평가받았다. 『댄스 댄스 댄스』, 『언더그라운드』, 『스푸트니크의 연인』,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어둠의 저편』, 『도쿄 기담집』, 『1Q84』,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등 수많은 장편소설, 단편소설, 에세이, 번역서를 발표했다. 현재 그의 작품은 4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 독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72
이지금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원제는 노르웨이의 숲이지만 상실의 시대라는 제목이 너무나 잘 어울린다. 누군가를 잃어본 적 있는 사람은 공감하고 위로가 될 이야기
더보기
고학력룸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노르웨이의 숲》 (구 역제 '상실의 시대', 무라카미 하루키, 초역 1993). 《ノルウェイの森》 (村上春樹, 1987). 상실의 시대, 첫 번째 이야기. 하루키가 요즘 젊은이들에게 환영받는 작가인지 나는 잘 모르겠다. 또래 친구들 치고 하루키를 좋아한다는 이를 보았던 적이 없다. “극혐”까지는 아니더라도 딱히 찾아서 읽지는 않는다는 인상이다. 하루키의 소설은 번역되어 나오는 족족 인기 목록에 오르는데, 대체 누가 사서 보는 것일까? 친구들에게 하루키의 무슨 작품을 읽어 보았느냐고 물어보면 대개는 《상실의 시대》라는 답이 돌아온다. 학부에서는 《해변의 카프카》를, 대학원에서는 《1Q84》를 언급하는 친구들도 더러 있었지만, 《상실의 시대》는 줄곧 “들어 본 작품” 1순위에 꼽히고 있다. 그만큼 하루키의 대표작으로 기억되고 있는 것이리라. 《상실의 시대》는 열세 살에 시립도서관에서 집어들었던, 내 생애 최초의 성인 소설이다. 특별한 계기는 없었다. 커다란 어른들 사이에서 책을 고르고 있자니 부담스러웠고, 그래서 가장 가까운 서가에서 적당한 것을 얼른 뽑아 나왔을 따름이다. 하루키의 말대로 인생은 모두 우연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이니까. 밤을 새워 끝을 보았는데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다. 무슨 말인지도 알아먹지 못했으면서 말이다. 모르긴 해도 내 감성에 호소하는 무언가가 있었을 것이다. 나중에야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성적인 묘사를 이해하고는 할 말을 잃었지만. 이후로 《상실의 시대》는 내 인생작이 되었다. 하루키는 내 십대의 문장을 형성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준 작가다. 이 글을 집필하던 무렵 그는 스타일의 변화를 모색하고 있었던 것 같다. 실제로 하루키는 원고지 500매 정도로 가벼운 연애소설을 써 볼 생각이었는데 뜻밖에도 장문의 《상실의 시대》로 완성되었다고 말한다. 하루키 연대기의 이전과 이후 어디를 보더라도 이처럼 “가벼운” “리얼리즘” 소설은 찾아볼 수 없다. 해서 이 작품만으로 하루키의 작품세계를 논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대체로는 그런 식으로 흘러가고 있는 듯하다. 예술에 관한 한 아내는 나의 절대적인 추종자다. 그런 아내마저도 《상실의 시대》를 수십 번 돌려 읽었다는 나의 고백을 듣고는 당황했다고 한다. 이때 아내는 잠시 내 예술적 감각을 의심했던 것 같다. 아내에게 하루키는 낡은 감성에 이상한 문체를 구사하는, 한물 간 일본 작가에 지나지 않았다. 웃기게도 2020년의 내 아내는 피츠제럴드(F. Scott Fitzgerald)를 읽는다. 반 세기 만큼의 간극이 그런 식으로 벌어져 있는 셈이다. "주위에 《위대한 개츠비》를 읽어 본 사람은 없었으며, 읽고 싶어하는 사람조차 없었다. 1968년에 피츠 제럴드를 읽는다는 것은 반동이라고까지는 할 수 없었지만, 결코 권장할 만한 행위는 아니었던 것이다." (상실의 시대 中) 브런치 @eunkwangchoi 고학력룸펜 인스타 @eunkwang.critic.choi
더보기
상어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읽으면서 점점 더 심오해지는 책. 또 묘하게 흡입력이 있어서 정신없이 읽었다. 읽고나면 여운이 강하게 남는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