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똑같은 일상이 지루할 때
마음을 움직이는 한 줄의 문장

순간을 읊조리다 (삶의 빈칸을 채우는 그림하나 시하나)
칠십 명의 시인 지음
세계사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감성
#시인
#위로
216쪽 | 2014-08-2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최고의 감성 시인들이 펼치는 읊조림의 향연, 그토록 가지고 싶은 문장들. 홀로 울고 난 다음날 출근할 때, 귀갓길에 문득 아파트 계단을 올려다 볼 때, 잘 하려고 노력하는데 왠지 눈물이 날 때, 오늘도 사랑한다고 말 못하고 돌아섰을 때… 누구도 알아채주지 못하고 스쳐간 당신의 순간들이 있다.<BR> <BR> <순간을 읊조리다>에는 우리 삶의 순간을 붙잡은 감동적인 시의 문장들이 담겼다. 시대를 대표하는 칠십 명의 시인들이 읊조린 시 한 줄은, 친구보다, 가족보다, 때론 나보다도 더 내 마음을 잘 헤아리는 듯하다. 그것은 살아가는 날들에 느끼는 희로애락의 감정을 가장 밑바닥까지 치열하게 훑어 올린 '시'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BR> <BR> '사람들은 모두 왜 내 마음 같지 않을까….' 이럴 때 우리는 문득 외로워진다. 하지만 그 순간에도 우리 곁엔 시가 있다. 시는 나도 몰랐던 내 맘을 끄집어내어, 생각지도 못한 방식으로, 생각지도 못한 깊이까지 닿아 다독여준다. 이 책은 지금까지 막연한 '힐링'의 권유에 지친 독자들에게, 문학의 문장에 감도는 '사유'의 위로를 전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네 이웃의 잠을 사랑하라
직각
돌보는 부류
동지(冬至)
살다가 보면
가장 짧은 사계절을 살았다
시인의 사랑
공항에서 쓸 편지
내 청춘의 영원한
불면의 일기
세상의 밥상에서
잉여의 시간
고통을 달래는 순서
있었던 일
비에 대한 감정
우산을 잃어버리다
태영칸타빌-지옥의 문
불구의 진실
공터의 사랑
일요일의 고독 2
열쇠
Sad Movie
말의 힘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자서
밤의 독서

유리에게
그래도라는 섬이 있다
간절
나사못
주택가
자본주의 사연
다리 위의 아가씨
삼 십 세
바닥
그냥
고독에 관한 간략한 정의
바람의 풍장
속눈썹의 효능
푸른 밤
당신의 자리
그리하여 어느 날, 사랑이여
개여울
거리
단어

낙화, 첫사랑
광장
만년청춘
이중생활
새우튀김
동질(同質)
외로움의 코디법
인터넷 정육점
지하철에서 1
지하 도시
혼자라는 건
서울, 또는 잠시
결빙
분수
봄, 여름, 가을, 겨울
시소의 감정
중력
바람의 지문
이국적 감정
깎은 손톱의 안쪽
내 그림 속으로 들어온 風景
파도
슬픔을 모르는 사람
나날
나만 없는 방
달의 뒤편
기억하는가
불의 맛
담배 한 개비처럼
돌아와 보는 밤
내가 입술을 가진 이래
들판의 홀리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짐진 자를 위하여
아스팔트 위의 지렁이
빗방울, 빗방울
소울 메이트
숙녀의 기분
보고 싶은 친구에게
오뚝이
위대한 선크림(sun cream)
완벽한 불판
학생식당
말라깽이 L의 식탐
성자의 권리 10
웃음 쿠폰이 경제에 미친 사소한 영향
환절기
너는 하나의 사과
등대지기
언제 삶이 위기 아닌 적 있었던가
해당화(海棠花)
천사에게

더보기
저자 정보
칠십 명의 시인
김소월, 윤동주, 문정희, 최승자, 정호승, 허수경, 김행숙, 최영미, 박준, 이이체…… 문학을 사랑하는 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열렬히 품은 그 이름들, 처음 접하는 이라면 이제 당신의 마음속에 반듯하게 박힐 그 시인들, 70명이 모였다. 권현형 금 란 김개미 김경미 김경후 김기택 김상미 김선우 김소월 김승희 김영승 김용택 김은자 김이강 김이듬 김지녀 김행숙 김혜순 나희덕 노혜경 마경덕 문 숙 문정희 박상수 박성우 박 준 박찬일 송기영 신해욱 오경화 오 은 유안진 유희경 윤동주 이경임 이근배 이근화 이기철 이생진 이성미 이수명 이승하 이승희 이연주 이 원 이은규 이이체 이장욱 이재무 이제니 이제야 이준규 임승유 장석주 정호승 조윤희 조 은 조인선 조혜은 진은영 진이정 최승자 최영미 한명희 한용운 함민복 허수경 허 연 황인숙 황혜경
더보기
남긴 글 4
오경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시에 그림의 조화를 처음으로 시도한 책이었다는 생각
더보기
문경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 당신은 왜 나를 열어놓고 혼자 가는가 (열쇠/김혜순) P48 - 가장 낮은 곳에 젖은 낙엽보다 더 낮은 곳에 그래도라는 섬이 있다 그래도 살아가는 사람들 그래도 사랑의 불을 꺼뜨리지 않는 사람들 (그래도 라는 섬이있다/김승희) P66 - 이렇게 살 수도 없고 이렇게 죽을 수도 없을 때 서른 살은 온다. (삼십세/최승자) P78 - 눈에 밟힌다는 건 마음을 찌른다는 것 (속눈썹의 효능/이은규) P88 - 너에게로 가지 않으려고 미친 듯 걸었던 그 무수한 길도 실은 너에게로 향한 것이었다 (푸른 밤/나희덕) P90 - 사람이 새와 함께 사는 법은 새장에 새를 가두는 것이 아니라 마당에 풀과 나무를 키우는 일이었다 (광장/박준) P106 - 두툼한 문제지 뒤에 해답지는 언제나 부록처럼 얄팍했다. (내 그림 속으로 들어온 풍경/조윤희) P144 - 네가 캄캄한 밤에 돌이 되어 내 앞에 엎드리면 나는 너를 지고 너의 짐까지 지고 어디쯤에 이르러 숨돌려야 할까 울음 참으며 당도한 곳이 막다른 골목이면 울음을 그냥 터뜨려야 하는지 돌아서서 다시 걷기 시작해야 하는지 나는 알 수 없다 사람이기 때문에 사람이기 때문에 무력감에 절망하고 공포에 질려 부르짖기도 하지만 기적을 꿈꾸진 않으리라 부끄러움에 떨며 받아들이리라 너의 짐을 나의 짐 위에 너의 짐을 얹어 더 어두운 세계를 찾아서 갈 터이니 자거라 지금은 잠시 자두어야 할 때. (짐진 자를 위하여/이승하) P172 - 쓰러지지 않으면 내가 아니다 다시 일어나지 않으면 내가 아니다 (오뚝이/한명희) P184 - 점심은 가방이랑 먹어요 오늘은 아무도 날 몰라봤으면 (학생식당/박상수) P190
더보기
Jinyoung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나는 보았다 밥벌레들이 순대 속으로 기어들어가는 것을 지하철에서 / 최영미 - P.120 중에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