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1Q84 3 (10월-12월, 무라카미하루키 장편소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문학동네
 펴냄
15,800 원
14,2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기번데기
744쪽 | 2010-07-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전세계 독자가 손꼽아 기다려온 무라카미 하루키 5년 만의 신작 장편소설. 압도적인 이야기의 강렬함, 읽기를 멈출 수 없는 놀라운 흡인력, 이전 작품을 모두 끌어안으면서도 확연한 한 획을 긋는 무라카미 하루키 문학의 결정판.<BR> <BR> 해마다 노벨문학상 후보에 거론되며, 일본에서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1Q84>는 일본에서 출간되기 전 예약 판매 첫 날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고, 출간 당일인 5월 29일 하루에만 68만 부가 팔려나가는 기염을 토했다. 발매 10일 만에 100만부, 발매 두 달이 채 안 된 7월 말까지 모두 223만 부 이상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BR> <BR> "지금 이 세상에 존재하는 내가 과연 진정한 나일까?" 꽉 막힌 고속도로의 비상계단을 내려오면서 다른 세계로 접어든 여자 아오마메. 천부적인 문학성을 지닌 열일곱 소녀를 만나며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작가 지망생 덴고. 그들 앞에 펼쳐지는 1Q84의 세계. 진정한 사랑을 갈구하는 두 남녀는 몇 개의 달이 떠 있는 하늘 아래에서 만나게 될까?<BR> <BR> 덴고와 아오마메의 장이 교차되었던 1,2권과는 달리, 3권에서는 덴고와 아오마메, 그리고 독자의 허를 찌르는 제3의 인물이 매 장을 번갈아 진행하게 된다. 세 인물의 목소리가 교차하면서, 시간성과 플롯이 더욱 풍부해졌다. 과연 덴고와 아오마메는 서로 만나게 될 것인가? 그리고 두 사람은 두 개의 달이 뜨는 1Q84의 세계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BR> <BR> 1Q84의 세계를 떠나고자 하는 아오마메, 아오마메를 뒤쫓는 '선구', 아오마메를 지키는 다마루와 노부인, 자신을 둘러싼 세계의 비밀을 밝히려는 덴고, 그런 덴고를 수호하는 후카에리, 그리고 덴고와 아오마메를 동시에 추적하는 제3의 인물 등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더보기
목차
제1장 우시카와 Q 의식의 저 먼 가장자리를 걷어차는 것 _009
제2장 아오마메 Q 외톨이지만 고독하지는 않아 _038
제3장 덴고 Q 다들 짐승이 옷을 차려입고 _060
제4장 우시카와 Q 오컴의 면도날 _084
제5장 아오마메 Q 아무리 숨을 죽이고 있어도 _106
제6장 덴고 Q 엄지의 욱신거림으로 알게 되는 것 _122
제7장 우시카와 Q 그쪽으로 걸어가는 중이야 _153
제8장 아오마메 Q 이 문은 제법 나쁘지 않다 _179
제9장 덴고 Q 출구가 아직 닫히지 않은 동안에 _202
제10장 우시카와 Q 솔리드한 증거를 수집한다 _228
제11장 아오마메 Q 이치가 통하지도 않고 친절한 마음도 부족하다 _256
제12장 덴고 Q 세계의 룰이 느슨해지기 시작한다 _278
제13장 우시카와 Q 이것이 원점으로 돌아간다는 것인가? _301
제14장 아오마메 Q 나의 이 작은 것 _326
제15장 덴고 Q 그것을 말하는 건 허락되어 있지 않다 _344
제16장 우시카와 Q 유능하고 참을성 있고 무감각한 기계 _373
제17장 아오마메 Q 한 쌍의 눈밖에 갖고 있지 않다 _401
제18장 덴고 Q 바늘로 찌르면 붉은 피가 나는 곳 _420
제19장 우시카와 Q 그는 할 수 있고 보통사람들은 할 수 없는 것 _457
제20장 아오마메 Q 나의 변모의 일환으로 _490
제21장 덴고 Q 머릿속에 있는 어딘가의 장소에서 _519
제22장 우시카와 Q 그 눈은 오히려 가엾어하는 것처럼 보인다 _557
제23장 아오마메 Q 빛은 틀림없이 그곳에 있다 _579
제24장 덴고 Q 고양이 마을을 떠나다 _590
제25장 우시카와 Q 차가워도, 차갑지 않아도, 신은 이곳에 있다 _603
제26장 아오마메 Q 매우 로맨틱하다 _632
제27장 덴고 Q 이 세계만으로는 부족할지 모른다 _656
제28장 우시카와 Q 그리고 그의 영혼의 일부는 _678
제29장 아오마메 Q 다시는 이 손을 놓지 않아 _698
제30장 덴고 Q 만일 내가 틀리지 않다면 _705
제31장 덴고와 아오마메 Q 콩깍지 안에 든 콩처럼 _715
더보기
저자 정보
무라카미 하루키
1949년 일본 교토 시에서 태어나 효고 현 아시야 시에서 자랐다. 1968년 와세다 대학교 제1문학부에 입학했다. 재즈 카페를 운영하던 중 1979년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로 제81회 군조 신인 문학상을 수상하며 29세에 데뷔했다. 1982년 『양을 쫓는 모험』으로 제4회 노마 문예 신인상을, 1985년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로 제21회 다니자키 준이치로 상을 수상했다. 미국 문학에서 영향을 받은 간결하고 세련된 문체와 현대인이 느끼는 고독과 허무의 감성은 당시 젊은이들로부터 큰 공감을 불러일으켜 작가의 이름을 문단과 대중에게 널리 알렸다. 1987년 발표한 『노르웨이의 숲』은 일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후, 일본을 넘어 세계적으로 ‘무라카미 하루키 붐’을 일으켰다. 1995년 『태엽 감는 새』로 제47회 요미우리 문학상을 수상했다. 2002년 『해변의 카프카』를 발표하여 2005년 영어 번역본이 《뉴욕 타임스》의 ‘올해의 책’에 선정되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한층 높였다. 2008년 프란츠 카프카 상을 수상하고, 2009년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예루살렘 상을, 2011년에는 카탈로니아 국제상을 수상하여 문학적 성과를 다시 한 번 평가받았다. 『댄스 댄스 댄스』, 『언더그라운드』, 『스푸트니크의 연인』,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 『어둠의 저편』, 『도쿄 기담집』, 『1Q84』,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등 수많은 장편소설, 단편소설, 에세이, 번역서를 발표했다. 현재 그의 작품은 45개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 독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9
마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상실의 시대] , [해변의 카프카], [기사단장 죽이기], [1Q84] 등 정말 여러 작품을 냈었고 우리나라에서 유명하기도 한 무라카미 하루키씨의 작품을 나는 한번도 읽어본 적이 없었는데, 한번쯤은 읽어보아야 하지 않을까 라면서 고민하다가 잡은 책이 [1Q84]이다. 상대적으로 읽기 편하다는 이야기도 들었고. 내가 무라카미 하루키씨의 성함을 알게 된 것도 바로 이 작품이 유명세를 타기 시작하면서 부터였기 때문이다. 아오마메와 덴고 그리고 공기번데기 1984년이 아닌 1Q84년의 세상에서 둘은 어떤 삶을 살아갈것인가. 다 읽고 나서의 솔찍한 느낌을 기록하자면 소설의 소재가 너무 좋다 깜짝놀랐다. 개개인의 배경이라던가 세상의 변화라던가 공기번데기와 선구까지. 흡입력있는 소재와 사건의 전개가 3권의 2000페이지가 넘는 책의 흐름을 놓지 못하게 만든다. 주인공들 외에도 조연들의 배경도 탄탄하고 뚜렷한 역할이 읽는 내내 개연성이 어긋나 불편하다는 느낌도 없게 해주었다. 특히 3권에 등장하는 우시카와의 이야기는 사건을 또 다른 시점에서 보여주어 색다름을 높인다. 그러나 이러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책을 읽고나서 아무런 여운을 느끼지 못하였다. 물론 다 읽고 이들의 삶이 어떠한 방향으로 이어질지에 대한 궁금함은 있었으나. 그것이 다였다. 아오마메와 덴고의 사랑은 어떠한 방향으로 흐를지도 전혀 모르겠고 세상은 어떠한 곳인가에 대한 답을 주지 못했고 선구와 리틀피플, 공기번데기에 대한 스스로의 정의 조차 내릴수 없었다. 정말로 읽고서 재미는 있었지만 남는것은 하나도 없었던 킬링타임용의 책이었던 것이다. 누군가는 이 책을 베스트로 꼽으며 이야기 할 수 있겠지만 나는 너무 초반에 재미있게 읽었기에 마지막에 너무나 실망을 했다고도 이야기할 수 있을것이다. 차라리 처음부터 재미없었다면 빨리 접었을텐데. [기사단장 죽이기]도 구비를 해놓았는데 이 책과 비슷한 느낌이라면 조금은 실망할것같다.
더보기
드라크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수도고속도로를 달리는 택시 안에서 신포니에타를 듣던 그녀는 결국으로 콩깍지에 든 콩처럼 돼버렸다. 이 소설이 때론 너무나 현실적이고, 사실적으로 느껴져서 이따금 하늘을 올려다보며 달의 수를 세어보게 됐다. 다행스럽게도 달은 내가 봐오던 달 하나 뿐이였다. 달 뿐만이 아니다. 덴고가 아오마메를 그리워하고, 아오마메가 덴고를 그리워하듯 나도 그리운 사람을 떠올렸다. 아니, 떠올랐다. 그 사람과 함께하지 못해도 구원이 있다는 이 소설의 한 구절처럼 나도 그 말을 음미해보고는 절감한다. 하루키를 찾다보면 이같은 공감을 얻을 때가 적지 않다. 그의 책을 여럿 관물대에 장만해 쌓아뒀다. 즐기는 간식의 포장을 개봉하여 하나하나 천천히 맛있게 먹듯이 그 책들을 읽어나가고 싶다.
더보기
뿡태와이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드디어 마지막권이다.. 덴고와 아오마메의 사랑은 참 애틋하고 안타깝다. 이 책을 읽는내내 손에서 놓을 수가 없었으며 글이 전개되는 내내 늘 궁금증이 일어났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