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퇴마록 1 (국내편,눈뜨라고 부르는 소리 있도다)
이우혁 지음
들녘
 펴냄
9,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8쪽 | 1994-01-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93년 여름, 하이텔에 엔지니어 출신인 이우혁이 글을 띄우면서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 본격 통신문학의 효시. 500만부 이상이 팔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1998년 여름에는 영화화되어 상당한 흥행성적을 올렸다. 인간의 영적, 정신적 세계를 지배하여 사회를 혼란과 범죄의 온상으로 몰아가는 악한 마귀들을 신부를 비롯한 4인의 퇴마사들이 격퇴해나간다는 판타스틱한 내용이다.<BR> <BR>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뛰어넘어, 전설과 현실, 사람과 귀신의 영역을 파격적으로 해체하며 전개해 나아가는 스토리가 독자들을 몰입시킨다.<BR> <BR> 사제의 길을 걸으려다 교리에 어긋난 행동으로 파문당한 박윤규 신부, 여동생을 귀신에 잃고 복수를 꿈꾸다 기혈이 잘못돌아 여러 차례 죽을 고비를 넘기지만 기인들을 만나 무예의 정수를 체득한 파이터 이현암, 사람과 귀신의 마음을 읽어내는 데 탁월한 고아소년 장준후, 고고학을 전공한 20대 초중반의 여성 현승희가 4인의 퇴마사다.<BR> <BR> 우리 전설과 이야기를 휴머니즘을 토대로 끌어간 것이 1부(국내편)의 특징이라면, 2부(세계편)는 힘을 주제로 다루고 있다. 특이한 힘을 갖고 태어난 사람이 그 힘 때문에 주위로부터 격리 또는 소외당한 사람들을 모아 세계를 전복시키고자 하는 악의 집단과 퇴마사들과의 투쟁이 그려진다.<BR> <BR> 3부(혼세편)는 어느 집단이 믿고 있는 선한 신이 다른 사람들 입장에서는 사회적 침탈로 나타나지만, 무엇이 옳고 그른지 분명치 않은 종교관, 신관 때문에 혼란을 겪는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귀신과 영계를 넘나드는 이야기 소재가 기괴해 보이지만, 그 속에는 나름대로의 극적 리얼리티와 강렬한 휴머니즘이 결구를 이루고 있다.<BR>
더보기
목차

1권

1. 하늘이 불타던 날
2. 어머니의 자장가
3. 측백산장
4. 파문당한 신부
5. 유혹의 검은 장미
6. 눈뜨라고 부르는 소리 있도다
7. 저주받은 소녀
8. 초상화가 부르고 있다(1)

2권

1. 초상화가 부르고 있다(2)
2. 태극 기공
3. 귀검 월향
4. 생명의 나무
5. 영을 부르는 아이들
6. 낙엽이 지는 날이면
7. 귀화
8. 아무도 없는 밤

더보기
저자 정보
이우혁
서울에서 태어났다. 상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기계설계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93년 대학원 재학중이던 그는 PC통신 서비스 하이텔 <SUMMER> 란에 『퇴마록』 연재를 시작했다. 『퇴마록』은 연재와 동시에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고, 첫 단행본이 출간되자마자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쾌거를 거둔다. 이윽고 열아홉 권 완간까지 누적 부수 1,000만 부에 육박하는 명실 공히 한국 판타지의 대가로 우뚝 선다. 작가 홈페이지 www.hyouk.kr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