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포르토벨로의 마녀 (파울로 코엘료 장편소설)
파울로 코엘료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0쪽 | 2007-10-1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연금술사>의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2007년 신작. 런던 중심가인 포르토벨로에 '마녀' 붐을 일으키는, '아테나'라는 이름의 한 비범한 여자가 소설의 중심에 놓이며, 여러 화자가 뒤섞여 그녀의 행적을 쫓는다. 브라질의 한 언론은 '지금까지 코엘료의 다른 모든 작품보다 훨씬 더 멀리 나아간 첨단의 작품'이란 평을 내놓았다.<BR> <BR> 영적인 존재들과 소통하고, 사람의 마음을 꿰뚫어보며, 매혹적인 구도의 춤을 추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인 아테나, 혹은 셰린 칼릴. 소설은 아테나가 사랑했고 또 그녀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목소리를 들려주면서 에로스와 아가페, 관능과 욕망, 모성과 인류애 등 세상에 존재하는 온갖 형태의 사랑에 관해 이야기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파울로 코엘료
전 세계 170개국 이상 81개 언어로 번역되어 2억 1천만 부가 넘는 판매를 기록한 우리 시대 가장 사랑받는 작가. 1947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태어났다. 저널리스트, 록스타, 극작가, 세계적인 음반회사의 중역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다, 1986년 돌연 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로 순례를 떠난다. 이때의 경험은 코엘료의 삶에 커다란 전환점이 된다. 그는 이 순례에 감화되어 첫 작품 『순례자』를 썼고, 이듬해 자아의 연금술을 신비롭게 그려낸 『연금술사』로 세계적 작가의 반열에 오른다. 이후 『브리다』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피에트라 강가에서 나는 울었네』 『악마와 미스 프랭』 『오 자히르』 『알레프』 『아크라 문서』 『불륜』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다. 2009년 『연금술사』로 ‘한 권의 책이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된 작가’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2002년 브라질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되었고, 2007년 UN 평화대사로 임명되어 활동중이다.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수훈하는 등 여러 차례 국제적인 상을 받았다. 파울로 코엘료는 SNS에 가장 많은 팔로워가 있는 작가이다. 자신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통해 독자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일상을 나누고 있다. 파울로 코엘료 블로그 http://paulocoelhoblog.com/ 트위터 @paulocoelho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paulocoelho 사진출처 : ⓒ Paul Macleod
더보기
남긴 글 5
so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파울로 코엘료
더보기
삥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약간 여성을 지나치게 신성화하는 듯한 느낌에 개인적으로 불편했음. 또 "사랑이 짱이얌!" 식의 주장도 진부함. 그렇지만 중간중간 스승들을 만나면서 그들에게서 지혜를 전수받는 장면들은 인상적이었음. p.119의 품격에 대한 얘기가 마음에 들었음. 선택과 집중!
더보기
J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 그러니 우리가 손에 꼭 쥐고서 베풀지 못할 게 뭐가 있을까요?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은 언젠가는 놓아버릴 수밖에 없는 것들이죠. 나무들은 살기 위해 베풀어요. 베풀어야 이 세상에서 소멸하지 않기 때문이죠.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