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포르토벨로의 마녀 (파울로 코엘료 장편소설)
파울로 코엘료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0쪽 | 2007-10-1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연금술사>의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2007년 신작. 런던 중심가인 포르토벨로에 '마녀' 붐을 일으키는, '아테나'라는 이름의 한 비범한 여자가 소설의 중심에 놓이며, 여러 화자가 뒤섞여 그녀의 행적을 쫓는다. 브라질의 한 언론은 '지금까지 코엘료의 다른 모든 작품보다 훨씬 더 멀리 나아간 첨단의 작품'이란 평을 내놓았다.<BR> <BR> 영적인 존재들과 소통하고, 사람의 마음을 꿰뚫어보며, 매혹적인 구도의 춤을 추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인 아테나, 혹은 셰린 칼릴. 소설은 아테나가 사랑했고 또 그녀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목소리를 들려주면서 에로스와 아가페, 관능과 욕망, 모성과 인류애 등 세상에 존재하는 온갖 형태의 사랑에 관해 이야기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파울로 코엘료
전 세계 170개국 이상 81개 언어로 번역되어 2억 1천만 부가 넘는 판매를 기록한 우리 시대 가장 사랑받는 작가. 1947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태어났다. 저널리스트, 록스타, 극작가, 세계적인 음반회사의 중역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다, 1986년 돌연 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로 순례를 떠난다. 이때의 경험은 코엘료의 삶에 커다란 전환점이 된다. 그는 이 순례에 감화되어 첫 작품 『순례자』를 썼고, 이듬해 자아의 연금술을 신비롭게 그려낸 『연금술사』로 세계적 작가의 반열에 오른다. 이후 『브리다』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피에트라 강가에서 나는 울었네』 『악마와 미스 프랭』 『오 자히르』 『알레프』 『아크라 문서』 『불륜』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다. 2009년 『연금술사』로 ‘한 권의 책이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된 작가’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2002년 브라질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되었고, 2007년 UN 평화대사로 임명되어 활동중이다.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수훈하는 등 여러 차례 국제적인 상을 받았다. 파울로 코엘료는 SNS에 가장 많은 팔로워가 있는 작가이다. 자신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을 통해 독자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일상을 나누고 있다. 파울로 코엘료 블로그 http://paulocoelhoblog.com/ 트위터 @paulocoelho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paulocoelho 사진출처 : ⓒ Paul Macleod
더보기
남긴 글 6
소박한 서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그리스신의 이름인 아테나와 아랍인의 핏줄과 기독교적인 신앙심을 가지고 또다른 영성을 찾다 마녀가 되어버린 한 여성의 이야기 우연히 알게된 선한 영향을 주는 춤과 글로 영성을 쌓아가며 자신의 핏줄의 기원에 궁금즘을 가져 고향인 베이루트로 돌아오게 된다. 거기에서 친모를 만나고 스승인 에디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마녀로써의 면모(?)와 신과같은 능력을 지니고 사람들에게 전파하는 예수와 같은 삶을 살게 된다. 마지막 또한 예수처럼 죽음으로 끝을 맺지만 그또한 조작된것 왜 작가는 아테나의 마지막을 이렇게 그려왔을까 그리고 마지막에 알리고자 한 메세지는 무엇이었을까 파울로 코엘료의 저서들의 결은 영감과 신성으로 항상 일치한다. 하지만 그걸 여전히 잘 모르겠다 난.
더보기
so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파울로 코엘료
더보기
삥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약간 여성을 지나치게 신성화하는 듯한 느낌에 개인적으로 불편했음. 또 "사랑이 짱이얌!" 식의 주장도 진부함. 그렇지만 중간중간 스승들을 만나면서 그들에게서 지혜를 전수받는 장면들은 인상적이었음. p.119의 품격에 대한 얘기가 마음에 들었음. 선택과 집중!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