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겨울의 아름다움을 마음으로 담고 싶을 때
그가 겨울 풍경으로 담아낸 서정적인 이야기

설국
가와바타 야스나리 지음
민음사
 펴냄
7,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겨울
#눈
#묘사
#소설
#쓸쓸함
#첫문장
163쪽 | 2002-01-28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68년 노벨상 수상작 <설국>이 정식 계약을 통해 출판되었다. 일본 문학사상 최고의 서정 소설로 평가받는 <설국>은 시마무라의 온천마을 방문기이다. 실상은 정확한 플롯이 없어서 방문기라 이름 붙이기도 모호하다. 스토리보다는 분위기를 잔뜩 살린 소설인 셈. <BR> <BR> 이렇게 저렇게 궁굴린 문체, 거진 반 페이지 가까이 되는 수식, 서술어를 이리저리 휘두르는 솜씨 덕에 이야기보다는 작가의 개성에 눈을 돌리기 십상이다. 눈 쌓인 온천 마을, 설산, 내연 모를 아름다운 여인, 게이샤 등등 주요 장면이나 인물들의 이미지도 공감각적으로 독자의 감성을 건드린다. <BR> <BR> 1968년 스웨덴 한림원은 이 작품을 노벨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하면서 "일본인의 마음의 정수(精髓)를 뛰어난 감수성으로 표현한 서술의 능숙함"이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유흥문화를 보여주는 장면이 많지만 그렇다고 꼭 일본적인 소설은 아니다. 눈 쌓인 온천지방을 묘사하는 가와바타 야스나리의 보드라운 문체와 눈 녹듯이 사그라드는 고마코와 시마무라의 대화가 국적을 불문하고 모든 독자들에게 긴 여운을 남기기 때문이다. <BR> <BR> 그러기까지에는 무려 12년 동안이나 소설을 다듬은 가와바타의 노력이 컸다. 그는 1935년 단편 '저녁 풍경의 거울'을 시작으로 같은 소재의 단편을 여러 편 발표해왔다. <설국>은 그간의 작품을 모아 1948년에 재출간한 것이다. <BR> <BR> 조각보처럼 갖가지 단편을 이어 붙인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설국>은 눈지방의 자연 풍경과 풍습, 사람들의 모습을 정교하게 그려낸다. 특히 눈 지방의 계절 변화를 묘사하는 부분은 세밀함과 서정성이 조화를 이룬 백미 중의 백미. <BR> <BR> 간간이 들려오는 시마무라의 대사 - "모두 헛수고가 아니고 무엇이랴" - 는 작가의 허무감과 순진함을 동시에 보여준다. 가와바타 야스와리는 15세에 부모를 잃고 홀로 살아가면서 허무의식과 고독감에 빠져들었다고 한다. 그 영향으로 그의 전 작품에는 이와 같은 허무의식이 아무렇게나 어떤 설명도 없이 드러나 있는데, 그게 또 그의 매력이기도 하다.
더보기
목차

작품해설

시마무라 혹은 가와바타의 눈(眼)

작가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가와바타 야스나리
1899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났다. 일찍이 부모를 잃고 15세 때 10년간 함께 살던 조부마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 외로운 어린 시절을 보내야 했다. 그로 인해 생겨난 허무와 고독, 죽음에 대한 집착은 평생 그의 작품에 그림자를 드리운다. 1920년 도쿄 제국대학 영어영문학과에 입학하지만 곧 일어일문학과로 전과, 1924년 졸업했다. 이후 《문예시대》를 창간, 요코미쓰 리이치 등과 감각적이고 주관적으로 재창조된 새로운 현실 묘사를 시도하는 ‘신감각파’ 운동을 일으켰다. 1924년 서정적인 필체가 빛나는 첫 소설 「이즈의 무희」를 발표한 이래, 『서정가』 등 여러 뛰어난 작품을 발표하여 작가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했으며, 1937년 『설국』을 출간하여 국내외에서 독보적인 일본 작가로 자리 잡았다. 이 작품은 발표 후 12년 동안 여러 번의 수정 작업을 거쳐 1948년 마침내 완결판 『설국』으로 출간되었다. 이후 『천우학』, 『산소리』, 『잠자는 미녀』, 『고도』 등의 대표작에서 줄곧 지고의 미의 세계를 추구하여 독자적인 서정문학의 장을 열었다. 1968년 그간의 작품 활동으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이 외에도 괴테 메달,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일본 문화훈장 등 여러 상을 수상했다. 1972년 3월, 급성 맹장염으로 수술을 받은 후 퇴원 한 달 만에 자택에서 가스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더보기
남긴 글 20
Yongdu Yi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팽팽하게 당겨진 나의 감정을 조금씩 튕기는 기분
더보기
mu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1900년대 초반의 일본사회, 소설에 등장하는 세 남녀의 감정에는 공감할 수 없지만 소설 전반적으로 느껴지는 시적인 문장들은 감탄스럽다. 이 소설이 고전으로 남아 현재까지 읽히는 이유만큼은 분명히 알겠다.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밤의 밑바닥이 하얘졌다.' '엷게 눈을 인 삼나무숲은 삼나무 하나하나가 또렷이 드러나 찌를 듯 하늘을 향한채 눈 위에 서 있었다.'
더보기
신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일본 가족 여행에서 돌아오자마자 이 책을 찾아 읽었다. 책 첫 페이지에 2013.10.18. 이라고 적어 놓을 걸 보니 한 4년 반만에 다시 꺼내 읽게 된다. 다시 읽게 된 것은 일본 여행이 계기였는데, 역시나 다시 봐도 정말 재밌다. 이번에 읽을 때는. 여자가 방에서 남자에게 샤미센(일본의 전통악기)를 타주는 장면에 대한 묘사가 정말 예술이었다. 단어 하나하나가 참 아름답다. 그리고, 그 소설 속 장소에 대한 표현과 묘사도 너무 멋스럽다. 여름이 다가오고 있음에도 내 마음은 기차 창밖으로 눈쌓인 산과 들을 볼 수 있는 겨울을 기다리게 만든다. 하나가 되고 싶지만 적당한 선을 지키며 즐기는 남자와 마음을 표현하면서도 다 가질 수 없음을 아는 여자의 그리움 내가 읽기엔 이 소설은 그리움이다. (아님 말고) 일본 작가들은 하나같이 세련된 묘사 기술이 있나보다. 야스나리의 전성기가 이 시대는 아니지만 하루키만 하여도 사람 사물에 대한 묘사가 세밀하다. 난 이런 것을 좋아하는거 같다. 며칠전 일본여행에서 버스 밖으로, 택시밖으로, 큰 지하철 역, 쇼핑몰 등에서 일본 직장인들을 유심히 보았다. 왠지 세련되어 보인다 싶었는데 실제로 다들 센스가 좋았다. 스트라이프 정장과 함께 한 고급스런 가죽가방이라든지. 흰색블라우스와 검정펜슬스커트정장 일상복에 독특한 스카프라든지. 자신에게 어울리는 것은 이미 알고 있다는 자신감이 보였다. 똑같아 보이지만 조금씩 다른. 그런 문화권에서 살고 있는 작가들이 쓴 소설이니 이렇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연한 기회로 다시한번 일본식 서정소설의 진수를 느낀 5월의 어느 날.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