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키케로의 의무론 (그의 아들에게 보낸 편지)
마르쿠스 툴리우스 키케로 지음
서광사
 펴냄
28,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30쪽 | 2006-10-3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총 3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권의 주제는 도덕적 선 (honestum)으로 여기에 속하는 4가지 기본적인 덕인 지(知), 의(義), 용(勇), 인(忍)에 대해 논하고 있으며, 제2권에서는 유익함 (utilitas)이라는 주제 아래 인간이 살아가는 데 편리하고 유리한 것들을 논하고. 제3권은 도덕적 선과 유익함이 서로 상충될 때 어떤 것을 우선해야 하는지 하나하나 실례를 들어 알기 쉽게 설명해 준다. <BR> <BR> 각 권에 고사(故事)들을 인용하여 흥미를 북돋아 줌은 물론 옮긴이가 주를 달아 설명하고 있어 다소 어려울지 모르는 내용을 모두가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했다.
더보기
목차

개정판을 내면서

옮긴이의 말

제1권 도덕적 선에 대하여
제2권 유익함에 대하여
제3권 도덕적 선과 유익함의 상충

찾아보기

LIBER PRIMVS
LIBER SECVNDVS
LIBER TERTIVS

더보기
저자 정보
마르쿠스 툴리우스 키케로
기원전 106년 로마 남부 라티움의 아르피늄에서 태어난 마리쿠스 툴리우스 키케로(Marcus Tullius Cicero)는 문인이자 철학자이자 정치가이자 웅변가다. 일찍이 내란을 피해 로마로 온 철학자 필론을 만나고 아카데미아 학파의 비판적 사고방식을 습득했지만, 어느 학파에도 치우치지 않고 모든 학파에 거리를 유지하며 적절히 조율한 철학의 대가로 손꼽힌다. 고전 라틴어는 키케로에 의해 그 틀이 잡혔으며, 그의 라틴어 문체는 곧 고전 라틴어의 표본으로 간주되고 있다. 키케로는 31세의 젊은 나이에 재무관으로 공직을 시작했고, 5년 후에는 안찰관이 되었다. 그로부터 4년 후 법무관에 선출되었고, 3년 후에 로마 최고의 관직인 집정관에 오르면서 정치적으로도 최고의 명성을 얻었다. 그는 만년에 정치적인 좌절을 맛보기도 하지만 이를 계기로 집중적으로 집필 활동을 시작했고, 기원전 43년에 카이에타에서 암살된다. 저서로는 『브루투스』 『웅변가』 『최고 선과 최고 악』 『운명에 대하여』 『우정에 대하여』 『예언에 대하여』 『의무에 대하여』 『노년에 대하여』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양혜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아레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