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젊은 예술가의 초상 (A Portrait of the Artist as a Young Man, SNUPRESS 동서양의 고전 19)
제임스 조이스 지음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펴냄
18,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0쪽 | 2013-04-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제임스 조이스의 유연하고 풍부한 원문을 감각적으로 되살린 번역본. 20세기 문학을 크게 변혁시킨 아일랜드 작가 제임스 조이스가 1917년에 발표한 자전적 소설 <젊은 예술가의 초상>은 '의식의 흐름'을 따른 묘사로 크게 주목받은 작품이다. <BR> <BR> 작가의 천재적인 예술성과 지성이 번득일 뿐 아니라, 현재에도 많은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사랑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그것은 주인공 스티븐 디덜러스가 성장과정에서 겪는 수줍음, 놀라움, 충격, 반발, 고뇌, 당혹, 동경, 희망, 야심이 누구나 공유할 수 있는 보편성을 지녔기 때문이다.<BR> <BR> 나영균 교수의 이 번역본은 텍스트가 지닌 풍부한 의미와 함께, 조이스 문장 특유의 운문적 아름다움을 살려낸 책이다. 1995년 이 작품을 처음 번역한 나영균 교수는 2013년 올해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의 'SNUPRESS 동서양의 고전' 시리즈에 이 작품을 넣으면서 다시 한번 본문을 고치고 다듬었다. <BR> <BR> 제임스 조이스의 유연하고 윤기 나는 원문을 되살려 내고, 주인공의 함축적이고 감각적인 의식의 흐름을 우리 의식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언어로 풀어냈다. 또한 정확하고 명료한 해설을 추가하여 소설의 의미를 풍부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
더보기
목차

개정판을 내며
머리말

제1부
제2부
제3부
제4부
제5부

제임스 조이스의 생애
작품 해설
제임스 조이스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제임스 조이스
1882년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에서 태어나, 예수회 학교들과 더블린의 유니버시티 칼리지(UCD)에서 교육을 받았다. 대학에서 그는 철학과 언어를 공부했으며, 대학생이던 1900년, 입센의 마지막 연극에 관해 쓴 긴 논문이 《포트나이틀리 리뷰》지에 발표되었다. 당시 그는 서정시를 쓰기 시작했는데, 이는 나중에 《실내악》이란 시집으로 출판되었다. 1902년 조이스는 더블린을 떠나 파리로 향했으나, 이듬해 어머니의 임종으로 잠시 귀국했다. 1904년 그는 노라 바너클이란 처녀와 함께 다시 대륙으로 떠났다. 그들은 1931년 정식으로 결혼했다. 1905년부터 1915년까지 그들은 이탈리아의 트리에스테에 함께 살았으며, 조이스는 그곳의 벨리츠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쳤다. 1909년과 1912년, 그는 《더블린 사람들》의 출판을 위해 아일랜드를 방문했다. 이 작품은 1914년 영국에서 마침내 출판되었다. 1915년 한 해 동안 조이스는 그의 유일한 희곡 《망명자들》을 썼다. 《젊은 예술가의 초상》은 1916년에 출판되었다. 같은 해 조이스와 그의 가족은 스위스의 취리히로 이사했으며, 조이스가 《율리시스》를 작업하는 동안 그들은 심한 재정적 빈곤을 겪어야 했다. 이 작품은 미국의 잡지 《리틀 리뷰》지에 연재되었다. 연재는 1918년에 시작되었으나, 작품에 대한 외설 시비와 그에 따른 연재 중지 판결로 1920년에 중단되었다. 《율리시스》는 1922년 파리에서 단행본으로 출판되었으며, 조이스 가족은 양차 세계대전 기간 동안 그곳에 체류했다. 1939년에 《피네간의 경야》가 출판되었고, 이어 조이스 가족은 스위스로 되돌아갔다. 두 달 뒤, 1941년 1월에 조이스는 장궤양으로 사망했다. 《젊은 예술가의 초상》의 초고의 일부인 《영웅 스티븐》이 1944년 저자 사후에 출판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1
diversitist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예술이다. 이 책의 저자도 물론 예술가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