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몸은 나보다 먼저 말한다
피터 콜릿 지음
청림출판
 펴냄
19,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48쪽 | 2004-06-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리의 말과 행동에 담긴 숨겨진 의미를 밝히는 책이다. 이 책에서 '텔'은 단순한 몸짓 만이 아니라, 사람의 성향이나 속마음을 드러내는 말투, 옷차림, 서 있는 자세, 눈짓, 걸음걸이, 음성의 높낮이, 담배를 쥐는 방식 등 모든 표현 행위를 아우르는 말로 쓰인다.<BR> <BR> 저자는 '텔'을 키나 몸무게 등과 같은 타고난 '속성'과 미소짓는 방식이나 걸음걸이, 손짓 등의 '행위'로 나눈다. 그리고 '속성'과 '행위'로 표현되는 다양한 '텔'의 형태를 살펴보고, 우리의 일상 생활이나 정치의 영역, 연애의 과정, 사회적 관계 속에서 어떻게 구현되고, 구체적 효과를 발휘하는가를 분석한다.<BR> <BR> 사람의 속내를 의식적으로 혹은 무의식적으로 드러내는 다양한 '텔'의 의미를 읽어볼 수 있는 책이다. 갖가지 사례들을 중심으로 구체적으로 썼기 때문에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뿐더러, 오래 두고 들춰보기에도 좋다. 레이건 대통령의 활기찬 걸음걸이, 다이애나 왕비의 수줍은 미소, 유세 중 아이의 볼에 입을 맞추고 TV 토론에 나와 사회자의 진행과는 관계없이 자기 말만 하는 정치인들의 숨은 전략 등등의 대표 사례들도 흥미롭다.
더보기
목차

1장 '텔' 을 말하다.
2장 지배적인 텔
3장 복종 텔
4장 대화 텔
5장 정치 텔
6장 인사 텔
7장 왕실 텔
8장 불안 텔
9장 성적인 텔
10장 거짓말 텔
11장 나라마다 다른 텔
12장 흡연 텔
13장 내막을 폭로하는 텔

더보기
저자 정보
피터 콜릿
잠비아 태생의 영국 사회심리학자이다. 옥스퍼드 대학교 실험 심리학과 교수를 지냈다. 그는 각기 다른 사회에 속한 구성원들의 행동 양식을 비교하는 비교 문화 연구와, 몸짓 언어에 담겨 있는 사람의 심리상태와 사회적 관계를 오랫동안 연구해 왔다. 데스몬드 모리스와 <제스처, 그 기원과 확산>을 공동 저술했으며, 비교 문화적 관점에서 유럽 각국인들의 습관과 문화를 분석한 <습관을 알면 문화가 보인다>의 저자이기도 하다. 여러 TV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며, 2004년 현재는 영국 BBC의 인기 프로그램 'Big Brother'에서 심리학 전문 패널로 일하면서 몸짓 언어와 그 의미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