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파킨슨의 법칙
노스코트 파킨슨 지음
21세기북스
 펴냄
9,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52쪽 | 2003-01-1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동료와 협력하기보다는 자신의 승진을 위해 불필요한 부하직원을 고용하고, 많아진 인원을 위해 쓸데없는 일을 만들어낸다는 파킨슨의 법칙은, 거대 정부뿐 아니라 관료화되고 비대해진 오늘날의 모든 조직에 비판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BR> <BR> '회의시간과 의사결정 과정을 보면 그 회사가 망하느지 흥하는지를 알 수 있다.' 많은 직장인들은 농담반 진담반으로 이런 말을 한다. 실제로 성과를 내야 하는 시간을 쓸데없는 회의와 지지부진한 의사결정 체계를 밟는 데 써버리기 때문이다. 일이 너무 많기 때문에 누군가 한 명이라도 더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막상 사람이 새로 들어와도 내 일은 별로 줄어들지 않고, 혹여 상사가 영입되면 결재라인만 복잡해진다고 불평하는 사람도 많다. <BR> <BR> 이러한 정치ㆍ행정상의 폐단 및 조직 운영 전반의 문제는 현재와 조직이 안고 있는 문제와 많이 닮아있다. 즉, 생산성과는 무관하게 점점 거대해지는 기업과 관료조직의 본직적 문제점이 파킨슨의 짧은 문장 안에 가감없이 담겨있는 것이다. 조직의 문제를 이성적으로, 혹은 개개인의 헌신으로 풀려고 하는 대신 불합리성으로 조직의 문제를 바라보면 어떤 해법을 찾을 수 있을까. 한 번쯤 진지하게 생각해 볼 문제이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옮긴이의 글

1. 파킨슨의 법칙 혹은 승진의 피라미드
관리의 수와 업무량은 아무 관련이 없다
행정직원 증가의 법칙
파킨슨의 법칙은 과학이다

2. 개인의 판단 의지 혹은 의회의 의사결정 과정
좌석 배치가 의사결정을 좌우한다
자리 배치를 이용해 부동표 흡수하기
중도파를 끌어들이는 기술

3. 예산과 회의 시간의 상관관계 혹은 사람들의 관심이 사라지는 지점
논의 시간은 안건 순서가 아니라 액수에 좌우된다
눈의 가능한 액수의 한계는 어디까지인가

4. 위원회의 인원과 효율성의 상관관계 혹은 집단이 비능률에 빠지는 숫자
위원회는 5명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 영국 내각의 팽창사
20명 이상의 조직은 쇠퇴한다 - 최적 인원 산출의 어려움

5. 적임자를 선발하는 임용 원칙 혹은 짧은 지원자 명단
신분을 중시한 영국식 면접 - 시험을 통한 중국식 인재 선발
적임자만을 골라내는 기술

6. 건축물의 위엄과 영광의 쇠퇴 혹은 행정의 장벽
건축물의 위엄 - 위대한 건축물은 쇠퇴의 증거인가
처음에는 소박하게

7. 핵심 인물 가려내기 혹은 칵테일 파티의 공식
사람들은 파티장에서 어떻게 움직이는가
핵심 인사들의 독특한 행동 - 칵테일 파티의 공식

8. 무능과 질시 혹은 조직의 마비
무능과 질시의 확산 과정
병든 조직 판별법 - 무능한 조직에 대한 처방

9. 야자 지붕 오두막의 백만장자 혹은 성공의 공식
중국인 백만장자에 대한 관찰
백만장자들의 재산 관리 - 탈세의 기술

10. 연금의 핵심 혹은 은퇴 시기
부하직원의 성장을 가로막는 상사
전임자 조기 은퇴시키기 - 나의 자리 지키기

더보기
저자 정보
노스코트 파킨슨
20세기를 대표하는 영국의 해양 사학자이자 경제학자.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역사를 전공하고 런던 킹스 칼리지에서 해양 무역과 전쟁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 이 논문으로 1935년 줄리안 콜벳 상을 수상했다. 케임브리지 대학교와 리버풀 대학교 등에서 연구교수로 활동했다. 1950년부터는 싱가포르의 말라야 대학교에서 역사학 교수로 근무하며 동양의 역사를 연구, 동서양을 관통하는 자신만의 새로운 역사관을 확립했다. 그후 하버드 대학교, 일리노이 대학교의 초빙교수를 역임하기도 했다. 평생 해양 사학의 연구에 매진하여 특유의 독특한 역사인식과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인류의 문명사를 새롭게 해석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설과 역사서를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영국 해군 사무원으로 근무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관료제를 비평한 '파킨슨의 법칙'을 <런던 이코노미스트>에 발표하며 경제학자로서도 큰 명성을 얻었다. 그의 독창적인 역사관이 집약된 《동양과 서양》은 인류 문명의 흥망성쇠를 전혀 다른 시각에서 재해석함으로써 5000년 인류의 문명사를 읽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