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로마인 이야기 1 (로마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시오노 나나미 지음
한길사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로마
#브루투스
#역사
#카이사르
#포용
302쪽 | 1995-09-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90년대 역사 분야의 최고 베스트셀러. 로마사의 교훈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안목과 손에 잡힐 듯 세밀한 묘사가 일품이다. 기원전 8세기께 로마 건국기에서부터 멸망까지 1천여 년의 역사를 다룬다. 리비우스의 <로마사>, 폴리비우스의 <역사>, 플루타르크의 <영웅전>등 고대 그리스출신 역사가들의 저작들을 저본으로 삼은 이 시리즈는 연대기적 역사서술방식을 피하고 로마의 흥망사를 이야기하듯 풀어썼다.<BR> <BR> 지성에서는 그리스인보다 못하고 체력에서는 겔트족이나 게르만족보다 못하고 기술력에서는 에르투리아인보다 못하고 경제력에서는 카르타고인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 로마인들이 광대한 제국을 이루고 번성할 수 있었던 원인은 무엇인가.<BR> <BR> 이탈리아에서 공부를 한 후 현지인과 결혼해 피렌체에 정착해 살고 있는 저자는 국내에서는 생소하지만 《르네상스의 여인들》《신의 대리인》등 문학과 역사를 넘나드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발표한 대작가로 오래 전부터 정평이 나 있는 인물. 일본의 대형서점에서는 그의 작품을 따로 모아놓은 특별코너를 마련하고 있을 정도이다.<BR> <BR> 이 책은 로마가 융성할 수 있었던 이유를 윤리나 정신이 아닌 법과 제도에서 찾고 있으며, 사료에 바탕을 두었으되 역사적 기술로부터 벗어나 있고, 사료가 채워주지 못한 부분에서는 상상력을 발휘했으되 픽션에 빠지지 않는 독특한 형태로 구성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 한국어판에 부치는 저자의 말
- 독자 여러분께
- 프롤로그

제1장 로마의 탄생

유민의 기원 / 기원전 8세기의 이탈리아 / 에트루리아인 / 이탈라이의 그리스인 / 건국의 왕 로물루스 / 제2대 왕 누마 / 제3대 왕 툴루스 호스틸리우스 / 제4대 왕 안쿠스 마르티우스 / 최초로 선거운동을 한 왕 타르퀴니우스 프리스쿠스 / 제6대 왕 세르비우스 툴리우스 / 마지막 왕 '거만한 타르퀴니우스'

제2장 로마 공화정

공화국으로 이행한 로마 / 그리스에 시찰단 파견 / 그리스 문명 / 아테네 / 스파르타 / 페르시아 전쟁 / 패권국가 아테네 / 페리클레스 시대 / 그리스를 알고 난 뒤 / 로마의 귀족 / 켈트족의 침입 / 그리스의 쇠퇴 / 일어서는 로마 / 정치 개혁 / 로마의 정치 체제 / '정치 건축의 걸착' / '로마 연합' / 로마의 길 / 시민권 / 산악 민족 삼니움족 / 이탈리아 남부의 그리스와 로마의 대결 / 병법의 천재 피로스

- 맺음말
- 연표
- 참고 문헌
-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시오노 나나미
1937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가쿠슈인대학 문학부 철학과를 졸업한 뒤, 1963년 이탈리아로 건너가서 1968년까지 공식 교육기관에 적을 두지 않고 혼자서 르네상스와 로마 역사를 공부했다. 1968년 『르네상스의 여인들』을 「추오코론(中央公論)」에 연재하면서 작가로 데뷔했다. 1970년부터 이탈리아에 정착하여 40여 년 동안 고대 로마와 르네상스에 천착해왔으며, 기존의 관념을 파괴하는 도전적 역사 해석과 뛰어난 필력으로 수많은 독자를 사로잡았다. 『그리스인 이야기』(전3권)에서는 로마보다 더 이전에 서양 문명의 토대를 일군 위대했던 그리스를 본격 탐구함으로써, 역사 서술의 지평을 한층 심화.확장한다. 그리스인은 왜 민주정치를 만들었으며 어떻게 발전시켰는지, 또 국가 위기 시 지도자는 어떤 리더십을 발휘했고 시민은 어떻게 민주주의를 지켜냈는지에 대해 특유의 흡인력 있는 문장과 풍성한 역사 지식으로 서술해나간다. 대표작으로 『로마인 이야기』 『십자군 이야기』 『체사레 보르자 혹은 우아한 냉혹』 『바다의 도시 이야기』 『시오노 나나미 르네상스 저작집』 『로마 멸망 이후의 지중해 세계』 등이 있으며, 그 밖에 많은 작품을 펴냈다.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산토리 학예상, 기쿠치 간 상, 신초 학예상, 시바 료타로 상 등을 수상했고,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국가공로훈장을 받았으며, 일본에서 문화공로자로 선정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7
김경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2,700년전 로마로 떠나는 여행의 첫 시작. 소설 읽듯 읽어서는 지루함을 느껴 길을 잃기 쉽다. 바짝 노트를 끌어 잡고 주요 사건을 요약하듯 메모해야만, bc 753~270년 늑대 젖 먹던 로물루스에서 이탈리아 반도 통일까지 1권 속 그들을 만날 수 있다.
더보기
황해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책에 써있 듯 어느 한분야에서도 뛰어나지 않았던 로마인들이 다른 나라보다 오래 로마라는 나라를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는 개방적인 성향인 것 같다. 개방적인 성향이라...내가 배워야할 부분이네~
더보기
힘내라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로마가 처음 나라를 시작한 기원전 750년경부터 포에니 전쟁 직전 기원전 270년경까지의 역사를 다룬다. 그 옛날 고대 국가인 로마의 정치,경제 체제는 오늘날 우리의 시선으로 바라보아도 정말 놀랍다. 합리적이고 효율적이다. 로마가 시작할 때부터 귀족과 시민의 투쟁도 동양의 역사와는 차이가 많다. 우리 민초들의 역사는 대개 억눌림의 역사, 차별의 역사였는데. 아마 중국 근처의 나라로 그 영향이 컸던게 아닐까. 여러가지 주제로 생각해볼 점이 많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