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로마인 이야기 1 (로마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시오노 나나미 지음
한길사
 펴냄
12,500 원
11,2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로마
#브루투스
#역사
#카이사르
#포용
302쪽 | 1995-09-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90년대 역사 분야의 최고 베스트셀러. 로마사의 교훈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안목과 손에 잡힐 듯 세밀한 묘사가 일품이다. 기원전 8세기께 로마 건국기에서부터 멸망까지 1천여 년의 역사를 다룬다. 리비우스의 <로마사>, 폴리비우스의 <역사>, 플루타르크의 <영웅전>등 고대 그리스출신 역사가들의 저작들을 저본으로 삼은 이 시리즈는 연대기적 역사서술방식을 피하고 로마의 흥망사를 이야기하듯 풀어썼다.<BR> <BR> 지성에서는 그리스인보다 못하고 체력에서는 겔트족이나 게르만족보다 못하고 기술력에서는 에르투리아인보다 못하고 경제력에서는 카르타고인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 로마인들이 광대한 제국을 이루고 번성할 수 있었던 원인은 무엇인가.<BR> <BR> 이탈리아에서 공부를 한 후 현지인과 결혼해 피렌체에 정착해 살고 있는 저자는 국내에서는 생소하지만 《르네상스의 여인들》《신의 대리인》등 문학과 역사를 넘나드는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발표한 대작가로 오래 전부터 정평이 나 있는 인물. 일본의 대형서점에서는 그의 작품을 따로 모아놓은 특별코너를 마련하고 있을 정도이다.<BR> <BR> 이 책은 로마가 융성할 수 있었던 이유를 윤리나 정신이 아닌 법과 제도에서 찾고 있으며, 사료에 바탕을 두었으되 역사적 기술로부터 벗어나 있고, 사료가 채워주지 못한 부분에서는 상상력을 발휘했으되 픽션에 빠지지 않는 독특한 형태로 구성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 한국어판에 부치는 저자의 말
- 독자 여러분께
- 프롤로그

제1장 로마의 탄생

유민의 기원 / 기원전 8세기의 이탈리아 / 에트루리아인 / 이탈라이의 그리스인 / 건국의 왕 로물루스 / 제2대 왕 누마 / 제3대 왕 툴루스 호스틸리우스 / 제4대 왕 안쿠스 마르티우스 / 최초로 선거운동을 한 왕 타르퀴니우스 프리스쿠스 / 제6대 왕 세르비우스 툴리우스 / 마지막 왕 '거만한 타르퀴니우스'

제2장 로마 공화정

공화국으로 이행한 로마 / 그리스에 시찰단 파견 / 그리스 문명 / 아테네 / 스파르타 / 페르시아 전쟁 / 패권국가 아테네 / 페리클레스 시대 / 그리스를 알고 난 뒤 / 로마의 귀족 / 켈트족의 침입 / 그리스의 쇠퇴 / 일어서는 로마 / 정치 개혁 / 로마의 정치 체제 / '정치 건축의 걸착' / '로마 연합' / 로마의 길 / 시민권 / 산악 민족 삼니움족 / 이탈리아 남부의 그리스와 로마의 대결 / 병법의 천재 피로스

- 맺음말
- 연표
- 참고 문헌
-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시오노 나나미
1937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가쿠슈인대학 문학부 철학과를 졸업한 뒤, 1963년 이탈리아로 건너가서 1968년까지 공식 교육기관에 적을 두지 않고 혼자서 르네상스와 로마 역사를 공부했다. 1968년 『르네상스의 여인들』을 「추오코론(中央公論)」에 연재하면서 작가로 데뷔했다. 1970년부터 이탈리아에 정착하여 40여 년 동안 고대 로마와 르네상스에 천착해왔으며, 기존의 관념을 파괴하는 도전적 역사 해석과 뛰어난 필력으로 수많은 독자를 사로잡았다. 『그리스인 이야기』(전3권)에서는 로마보다 더 이전에 서양 문명의 토대를 일군 위대했던 그리스를 본격 탐구함으로써, 역사 서술의 지평을 한층 심화.확장한다. 그리스인은 왜 민주정치를 만들었으며 어떻게 발전시켰는지, 또 국가 위기 시 지도자는 어떤 리더십을 발휘했고 시민은 어떻게 민주주의를 지켜냈는지에 대해 특유의 흡인력 있는 문장과 풍성한 역사 지식으로 서술해나간다. 대표작으로 『로마인 이야기』 『십자군 이야기』 『체사레 보르자 혹은 우아한 냉혹』 『바다의 도시 이야기』 『시오노 나나미 르네상스 저작집』 『로마 멸망 이후의 지중해 세계』 등이 있으며, 그 밖에 많은 작품을 펴냈다.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산토리 학예상, 기쿠치 간 상, 신초 학예상, 시바 료타로 상 등을 수상했고,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국가공로훈장을 받았으며, 일본에서 문화공로자로 선정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4
글린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오래전부터 정독하여 읽고 싶었던 책이었으나 시도할 때마다 번번히 실패했다. 로마사를 알고 싶어 책을 폈는데 각종 지명과 인명이 머릿속에서 뒤엉키면서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책장에 처박혀 있던지 거의 3년. 최근 로마사를 알고 싶은 욕구가 커져 좀 쉽고 간결한 로마사를 만화책으로 먼저 보았다. 만화로 보니 더 자세한 부분이 궁금했고 그래서 《로마인 이야기 1》를 용기내어 다시 집어 들었다. 확실히 단순해도 윤곽을 알고보니 그제야 내용이 이해가며 소설을 읽듯 술술 끝까지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로마라는 국가가 어떻게 생겼고, 발전했으며, 무엇으로 망했는지 단순한 연대기식 서술이 아닌 철저한 사료를 바탕으로 한 작가의 생각과 추측이 정말 흥미진진하다. 어서 2권을 읽고 싶다.
더보기
비밀의 방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대장정의 출발! 1권은 기원전 753년에 로마 건국과 기원전 270년에 이탈리아 반도를 통일 하기까지의 500년을 다룬다. 작가가 로마인 이야기를 쓰게된 계기는 아마도 '지성에서는 그리스인보다 못하고, 체력에서는 켈트족이나 게르만족 보다 못하고 기술력에서는 에트루아인보다 못하고, 경제력에서는 카르타고인보다 뒤떨어진 로마인들"이었음에도, 왜 그들만이 번영하고,지중해 세계의 패권국이가 되어 천 년 제국을 경영할 수 있었는가?라는 의문에서 출발한 듯 하다. 결론을 말하자면 로마가 융성한 원인은 그들의 윤리나 정신,강력한 군사력이 아니라 법과 제도, 개방적 성향 이라고 한다. 그 중에서도 시오노 나나미가 가장 핵심적 이라고 주장하는 부분은 이민족과 이교도 까지 모두 흡수하는 개방성을 든다. 주로 이방 종교에 관대한 다신교 로마에 촛점을 맞추고 있어 그녀가 다신교를 지향하고 있음이 여실히 나타난다. 그녀가 연구하고 정보를 얻은 역사서들이 (리비우스의 로마사, 폴리비오스의 역사, 플루타르코스의 영웅전) 기독교가 보급되기 전에 쓰여져서 기독교 윤리나 가치관에 자유로울 수 있어서 좋다고 평가하지만 기독교가 전파된 때는 예수 승천이후 제자들에 의해서 이지만 예수 탄생 이전 기독교 구약 시대가 유럽 고대사인 페르시아, 헬라 시대와 직 간접 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외면한 부분이 많이 아쉽다. 펠로폰네소스 전쟁 등 크고 작은 전쟁들이 성경에 나와 있는데 기독교 신앙세계를 전적으로 배재한 것은 많이 아쉽다. 그럼에도 읽을 만한것은 로마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듯이 시오노 나나미의 로마 천년사를 향한 도전과 집념이 돋보이며, 긴 로마사를 핵심있게 잘 풀어 나갔다. 2권은 그녀가 어떤 관점으로 풀어나갔는지 궁금해 지기도 하다.
더보기
쪼깨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로마인 이야기>는 흥망성쇠 고대 로마의 역사를 다룬다. 이탈리아, 로마사에 대한 일자무식이라 생소했지만, 술술 풀어쓴 작가 덕분에 참 재미나게 읽었다. 늑대의 젖을 먹고 자란 로물루스가 로마를 건국한 이야기는 어느 시대, 어느 나라의 건국 신화와 비슷하다. 아니 오히려, 알을 깨고 나온 것보다 마늘과 쑥만 먹고 사람된 이야기보다 더 현실적이었다. 역시 역사는 재미난다. 건국 신화만으로도 로마에 대해 호기심이 생겼다. 로마는 천하무적이 아니었다. 주변 국가들에 비교해 많은 부분이 부족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관대함과 개방성이 있었다. 로마는 주변국을 품고 관용을 베풀었다. 법과 제도를 바탕으로 차근차근 확장해 나아갔다. 전쟁에 패하여도 패배 속에서 무언가를 배웠다. 이것이 로마가 천여 년을 이어갈 수 있었던 이유라고 작가는 말한다. 다음의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