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셜록 홈즈 전집 2 (네 사람의 서명)
아서 코난 도일 지음
황금가지
 펴냄
8,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9쪽 | 2002-02-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a href="/catalog/book.asp?||ISBN=8982734015">제1권</a>의 의문의 살인사건은 맘껏 즐기셨는지 모르겠다. 서두에 비해 뒷부분이 조금 처지는 구성이었지만, 아서 코난 도일은 그런대로 멋지게 오프닝 테이프를 끊은 셈이다. 그렇담, 셜록 홈즈 전집 제2권 "네 사람의 서명"은 어떻게 우리의 기대를 충족시킬까? 이번엔 도난 당한 보물찾기다.<BR> <BR> 얼마나 쿨하고 빠르게 사건을 처리하느냐가 관건. 우린 이미 많은 '보물 도난 사건'을 경험했으며, 그 와중에 2명 이상 죽는 것이 예사였음을 기억한다. 아니나 다를까. 이번 사건은 전작에 비해 다소 복잡하다. 작품 전면에 등장하는 피살자만도 2명. 줄거리의 배후에 깔린 죽음도 1건, 도합 3건의 살인사건이다. 뭐, 이 정도면 한 일주일 홈즈가 코카인을 하지 않아도 될 분량이니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BR> <BR> 그보다는 와트슨 박사의 은근슬쩍 로맨스에 눈길을 주는 것이 어떨까. 가난하고 몸까지 아픈 와트슨 박사는 홈즈 덕분에 조용하고 차분한 미모의 아가씨와 대면하게 된다. 이번 사건의 의뢰인이 바로 와트슨 박사의 짝꿍. 하! 어쩜 홈즈는 이토록 이성적이고 이토록 무신경할까. 와트슨 박사가 젯밥에 코 빠뜨리고 있는 사이, 홈즈 선생은 사건을 풀기 위해 두문불출한다.<BR> <BR> 박진감 넘치는 증기선 추격신을 끝으로 사건은 조속하게 마무리된다. 사건의 해결 끝에 따라오는 와트슨 박사의 프로포즈도 방싯 웃음을 머금게 하니 제2권의 재미도 따 놓은 당상이나 다름없다.
더보기
목차

추리 과학
사건 진술
해답을 찾아서
대머리 사나이의 이야기
폰디체리 저택의 비극
셜록 홈즈의 현장 조사
통 사건
베이커가 외인 부대
빠진 고리
원주민의 최후
아그라 보물
조너선 스몰의 이상한 이야기

더보기
저자 정보
아서 코난 도일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명탐정 셜록 홈스의 창조자인 아서 코넌 도일은 1859년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낭만적인 모험담과 수많은 이야기에 빠져 살았는데 이 경험이 후에 ‘셜록 홈스’ 시리즈를 집필하는 토대가 되었다. 1887년, 도일은 셜록 홈스가 등장하는 첫 작품 『주홍색 연구』를 발표했다. 홈스가 가진 기막힐 정도의 관찰력과 추리력은 도일의 경험에서 비롯되었다. 의사였던 도일은 병을 진단하기 위해 관찰과 추론을 반복하며 이 과정을 범죄 해결에도 적용한다면 좀더 과학적인 결과를 도출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 것이다. 1890년 미국 잡지사의 요청으로 발표한 두 번째 장편 『네 사람의 서명』에 이어, 1892년 단편집 『셜록 홈스의 모험』으로 도일은 인기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 이후 ‘셜록 홈스’ 시리즈만으로 두 편의 장편과 네 권의 단편집을 더 발표하며, 도일은 최고의 탐정소설 작가이자 셜록 홈스의 창조자로서 명성을 날린다. 아서 코넌 도일은 명탐정의 모델을 확립했으며, ‘기이한 사건 - 탐정에 의한 논리적 추리 - 뜻밖의 결말’이라는 고전 미스터리의 완성형을 제시하여 미스터리 소설의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도일이 닦아놓은 토대는 이후 애거사 크리스티, 도러시 세이어스, 앤서니 버클리, S.S. 밴 다인 등의 거장이 등장하는 미스터리 황금기의 초석이 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1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군대에서 읽은 스물아홉번째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