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내 안의 열정을 찾고 싶은 사람에게
청년장사꾼들이 전하는 장사정신

청년장사꾼 (자본도, 기술도, 빽도 없지만 우리에겐 '장사정신'이 있다)
김윤규 외 1명 지음
다산북스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장사
#청년
#청춘
276쪽 | 2014-12-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아무것도 없이 노점 장사부터 시작했지만 20억 매출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한 청년장사꾼. 취업도 창업도 경영도 녹녹치 않은 막막한 시대에 맨몸으로 장사 현장에 뛰어든 이들은 어떻게 자신들만의 길을 개척해왔을까? 자신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 <청년장사꾼>을 출간한 청년장사꾼의 김윤규 대표는 이렇게 말한다. “지금 시대에 필요한 적응력을 가장 잘 발휘할 수 있는 사람이 나는 ‘장사꾼’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장사를 하며 환경에 따라 다르게, 아이템에 따라 다르게, 손님에 따라 다르게 변화하고 대응하며 생존력을 키우고 있고, 무엇을 하더라도 살아남을 수 있는 근력을 쌓고 있다.” <BR> <BR> 이 책에는 김윤규 대표가 처음 노점 장사를 시작했을 때부터 청년장사꾼의 이름으로 13개의 매장을 열고 성공하기까지, 세상의 편견과 고정관념을 깨며 성과를 만들어온 이야기가 생생하게 담겨 있다. 청년장사꾼은 경험이 없으면 경험을 만들었고, 가진 자본이 없는 대신 가진 시간을 쏟았다. 약점은 연대로 극복하고 장점은 무한대로 활용하며 어떻게든 일이 되게끔 만드는 것, 이것이 청년장사꾼이 가진 남다른 사업 수완이었고 생존 동력이었다. <BR> <BR> 청년장사꾼이 현장에서 부딪치며 배우고 쌓아온 많은 것들이 이 책 안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다. 어떻게 실전 경험을 하나씩 만들어왔는지, 시행착오를 겪을 때마다 어떻게 성장의 기회로 삼았는지, 4~5평 남짓한 작은 매장들에서 어떻게 매출을 끌어올리는 노하우를 만들어왔는지, 예상치 못한 위기나 환경의 변화에 어떻게 대처하며 극복해왔는지, 직원들이 중심을 잃고 흔들릴 때 어떻게 비전을 공유하며 동기부여를 해왔는지 등 이들이 진솔하게 풀어놓는 이야기들은 비단 장사에만 국한된 것들이 아니다. <BR> <BR> 청년장사꾼의 이야기는 어떤 사업에서든 어떤 일에서든 가장 치열하게 지켜나가야 하는 것들, 처음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도전할 때마다 떠올리게 되는 기본과 초심에 대한 것이기도 하다. 이 책의 페이지 곳곳에는 바로 이 청년들의 생생한 경험에서 나온 묵직한 울림이 짙게 깔려 있다. <BR>
더보기
목차

서문_ 세상 모든 것이 ‘장사’다
프롤로그_ 우리 열정은 180℃의 기름보다 뜨겁다

[Part 1]
크게 될 놈, 뭘 해도 될 놈!
- 자력갱생의 정신으로 시작하는 법

1/영업왕을 꿈꾸던 청년의 첫 발
2/의기투합, 장사에 인생을 걸다
3/경험이 없으면 경험을 만들자, ‘실전 경험’을
4/최대 약점은 자본, 최대 강점은 시간
5/시행착오, 그러나 몸으로 배운 교훈은 잊지 않는다
6/재도전! 꽃미남 출격 대기 중
7/고객님, ‘감자’합니다!

[Part 2]
매장의 크기는 Minor, 우리의 꿈은 Major
- 안될 거란 편견을 깨고 장사로 돈 버는 법

1/열정을 팝니다, 나누어 드립니다
2/‘클린 데이’ 지정! 기본은 지키자
3/열정꼬치, 새로운 전쟁의 서막
4/왜 여기는 테이블에 벨이 없어요?
5/마음만은 벤츠다
6/2층 매장, 어떻게 사람들을 올라오게 할까?
7/최고의 마케팅은 돈으로 되는 게 아니다
8/손님이 짜다면 짠 거고, 덥다면 더운 거다
9/공덕에 가면 공덕 법을 따라야지?
10/매장은 공사 중, 그래도 영업은 계속돼야 한다!
11/스스로 산을 만들고 산을 넘는다
12/전통시장에서 백화점까지, 감자집의 무한도전

[Part 3]
최고 자산이자 최대 이윤은 ‘사람’
- 약점은 연대로 극복하고, 장점은 무한대로 활용하는 법

1/도대체 진짜 사장이 누구예요?
2/잃어버린 ‘열정’ 그리고 우리가 지불한 수업료들
3/우리의 아지트, 무한 공유의 힘
4/매일 주인이 바뀌는 가게
5/팀워크, 우리는 정말 한마음인가?
6/장사꾼의 직업병, 일명 ‘간판깨기’
7/우리만의 특별한 재충전 방식
8/우리의 역사는 우리의 기록으로 만들어진다
9/모르면 물어봐라, 솔직하게 툭 까놓고
10/합숙생활, 우리는 다단계다?

[Part 4]
장사, 판을 바꾸는 청년들
- 너, 나 그리고 우리 모두가 잘 먹고 잘사는 법

1/감자 팔아 장가간다
2/‘장사’해서 ‘사장’되자
3/사람과 사람을 잇는다
4/마을을 살리자, 마을에서 놀아보자!
5/‘더우니까 들어와!’ 프로젝트
6/청년 그리고 지역, 한 배를 탄 우리

에필로그_ 청년장사꾼 멤버들의 이야기

더보기
저자 정보
김윤규 외 1명
장사하는 청년들이 모인 ‘청년장사꾼’의 대표. “나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고 또 즐겁게 할 수 있는 일은 장사다”라는 신념으로 취업 대신 ‘장사의 길’을 택했다. 대학시절 혼자서 생애 첫 장사에 도전,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무릎담요 100장을 7분 36초 만에 완판하는 기록도 세웠다. 이후 ‘내 갈 길 정했으니 스스로 감동할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착실히 장사 경험을 쌓은 그는 뜻 맞는 친구들을 모아 2012년 1월 ‘청년장사꾼’을 창업했다. 현재 그는 이 시대를 대표하는 ‘청년 멘토’로 꼽힌다. 여러 언론과 방송을 통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으며, 창업과 장사와 관련된 각종 강연과 멘토링 프로그램 등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