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화성의 인류학자 (뇌신경과의사가 만난 일곱 명의 기묘한 환자들)
올리버 색스 지음
바다출판사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40쪽 | 2005-10-0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뇌신경 손상으로 기이한 내면세계와 이전까지와는 전혀 다른 인생을 살게 된 일곱 명의 초상화를 보여준다. 어느 날 갑자기 색맹이 된 화가 I씨, 뇌종양으로 기억상실증에 걸린 그레그, 투렛증후군을 가진 외과의사 베넷, 50년 만에 앞을 보게 된 시각장애인 버질 등, 병의 긍정적인 측면을 발견하고 이를 발전시킨 대표적인 케이스가 소개되어 있다.<BR> <BR>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를 쓰기도 했던 세계적인 신경학자이자 작가인 저자는 이 책에서 자신이 담당했던 환자들의 임상 사례를 소개한다. 난해한 의학용어가 아닌, 재미와 감동이 있는 소설같은 스토리라 일반인에게도 쉽게 읽힌다.<BR> <BR> 저자는 경험으로 질병의 이면을 보았으며, '병에 걸리면 기본적으로 생활에 한계가 생기지만 꼭 그렇지만도 않다. 내가 만난 환자들은 거의 모두가 어떤 문제를 만났건 간에 자신이 처한 상황을 딛고, 심지어 자신이 처한 상황의 도움을 받아 삶을 향해 나아갔다'고 말한다.<BR> <BR> 교통사고로 전색맹이 된 I씨는 식탁에서 시멘트를 부어놓은 것 같은 음식을 먹어야 했고, 일출 광경을 마치 핵폭발 순간처럼 느끼며 바라보았다. 토마토케첩과 머스터드소스를 더 이상 시각적으로 구별할 수 없게 됐고, 신호등을 불이 켜지는 위치로 구별해야 했다.<BR> <BR> 이와 반대로, 어린 시절 여러 가지 병을 한꺼번에 앓은 후 시력을 상실했던 버질은 50년 만에 극적으로 눈을 떴다. 그러나 막상 눈을 뜨자 눈앞에 보이는 것들을 도무지 알아볼 수가 없었다. 그는 시력회복과 동시에 낯선 세상으로 내몰린 셈이다.<BR> <BR> 어려서 심각한 자폐증 판정을 받았던 템플 그랜딘은 현재 동물학자로, 가축 시설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다. 시각 지각 능력과 기억력이 남들보다 뛰어난 그녀는 설계하고자 하는 기계를 연필 한 번 들지 않고 머리로 디자인한다.<BR> <BR> 이 책에 소개된 뇌신경병 환자들은 일반인과 너무나 다른 일상 경험과 사고방식, 지능과 정서를 지녔다. 그것은 단지 그들이 앞을 볼 수 없거나 색을 구별할 수 없고, 강박증이 있거나 이상행동을 하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다는 부정적인 의미가 아니다. 오히려 그들에게는 일반인들이 갖지 못하는 재능이 있고, 그것이 그들을 특별하게 만든다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더보기
목차

감사의 글
시작하는 글


색맹이 된 화가
마지막 히피
투렛증후군 외과의사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꿈에 그리는 풍경
자폐증을 가진 천재 소년
화성의 인류학자

추천 도서
참고 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올리버 색스
1933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났다. 옥스퍼드대학 퀸스칼리지에서 의학 학위를 받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샌프란시스코와 UCLA에서 레지던트 생활을 했다. 1965년 뉴욕으로 옮겨 가 이듬해부터 베스에이브러햄병원에서 신경과 전문의로 일하기 시작했다. 그후 알베르트아인슈타인의과대학과 뉴욕대학을 거쳐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컬럼비아대학에서 신경정신과 임상 교수로 일했다. 2012년 록펠러대학이 탁월한 과학 저술가에게 수여하는 ‘루이스 토머스 상’을 수상했고, 모교인 옥스퍼드대학을 비롯한 여러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5년 안암이 간으로 전이되면서 향년 82세로 타계했다. 올리버 색스는 신경과 전문의로 활동하면서 여러 환자들의 사연을 책으로 펴냈다. 인간의 뇌와 정신 활동에 대한 매우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쉽고 재미있게 그리고 감동적으로 들려줘 수많은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뉴욕 타임스>는 이처럼 문학적인 글쓰기로 대중과 소통하는 올리버 색스를 ‘의학계의 계관시인’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 베스트셀러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를 비롯해 《뮤지코필리아》 《환각》 《마음의 눈》 《목소리를 보았네》 《나는 침대에서 내 다리를 주웠다》 《깨어남》 《편두통》 《고맙습니다》등 10여 권이 있다. 생을 마감하기 전에 자신의 삶과 연구, 저술 등을 담백한 어조로 서술한 자서전 《온 더 무브》를 남겨 잔잔한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더보기
남긴 글 1
김주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아저씨의 인간 여행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