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다윈의 서재 (진화하는 지식의 최전선에 서다)
장대익 지음
바다출판사
 펴냄
14,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8쪽 | 2014-05-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간에 대하여 과학이 말해준 것들>을 통해 인문학의 틀에서 벗어나 과학적 탐구까지 포괄한 새로운 ‘인간학’을 제안한 서울대학교 장대익 교수의 신작. 이 책은 전작의 연장선상에서 새로운 교양의 지침서, 즉 ‘우리 시대의 과학 고전’을 소개하는 과학 서평집이다. 찰스 다윈부터 에르빈 슈뢰딩거, 에드워드 윌슨, 칼 세이건, 리처드 도킨스, 장회익, 말콤 글래드웰, 제러미 리프킨까지 46명의 저자가 쓴 56권의 책이 시공을 초월하여 만난다. <BR> <BR> 특징으로는 독특한 글쓰기 방식을 들 수 있다. 저자는 인지철학자 대니얼 데닛을 사회자로 삼고 각 책의 저자들과 대담을 펼친다. 데닛은 미국공영라디오(NPR)의 ‘다윈의 서재’라는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나와 날카로운 질문과 깊은 통찰로 대담을 이끌어간다. 또한 2부에서는 장대익 교수가 주인공으로 나와 주제별로 과학서를 소개하는 북토크를 펼친다. <BR>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제1부 다윈의 서재

1 도발적인 책
만들어진 신 · 종교를 아이들에게 노출시키지 말 것. 정신 바이러스니까
통섭 · 계몽주의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 내 탓인가 뇌 탓인가
인간의 그늘에서 · 침팬지는 동물의 왕국에서 인간 세계에 보낸 대사다
과학혁명의 구조 · 과학자는 평생 연습문제만 풀다 간다
2 우아한 책
코스모스 · 하늘의 역사를 이해하지 못하고는 우리를 알 수 없다
풀하우스 · 진화는 진보가 아니다
이기적 유전자 · 오직 인간만이 이기적 유전자의 독재에 항거할 수 있다
총,균,쇠 · 병균은 어떻게 인간의 역사를 바꿨는가?
3 경계가 없는 책
생명이란 무엇인가 · 오류를 범할 각오로 종합을 감행하라
링크 · 복잡계에서 허브가 된다는 것은?
내 안의 유인원 · 보노보를 이해하는 사람은 철학자보다 위대하다
생각의 지도 · 동서양의 차이에 관한 불편한 진실
과학의 최전선에서 인문학을 만나다 · 제 3의 지식인 문화를 위하여
4 배후의 책
야성적 충동 · 케인즈의 부활 뒤에 숨겨진 과학
아웃라이어 · 가문의 영광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넛지 · 소변기의 파리 스티커가 변화시킨 풍경
5 내밀한 책
아인슈타인, 피카소 · 눈에 보이는 것은 거짓이다
생명의 느낌 · 옥수수가 내게 말을 걸 때
파인만! · 재미가 없다는 노벨상이 무슨 소용인가?
다윈 평전 · 다윈은 왜 20년 동안이나 자신의 이론을 발표하지 않은 이유

인터미션

제2부 장대익의 서재

1 인간과 자연
▶ 북토크 1|내 인생을 바꾼 과학책
종의 기원 · 세상을 바꾼 책
눈먼 시계공 · 자연선택은 힘이 세다
생명, 그 경이로움에 대하여 · 우리는 우발적 존재다
▶ 북토크 2|우리의 마음은 아직도 수렵?채집중?
빈 서판 · 차마 인간이 백지 상태로 태어난다고 말하기 전에
마음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 인간은 가장 많은 본능을 가진 동물이다
양복을 입은 원시인 · 유전자에 새겨진 문명
1만 년의 폭발 · 문명에 새겨진 유전자
▶ 북토크 3|섹스와 음식, 우리를 인간으로 만든 것들
연애 · 인간의 마음은 수컷 공작의 꼬리다
요리 본능 · 고작 요리 따위가 만든 인간
▶ 북토크 4|과학은 의식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의식의 수수께끼를 풀다 · 오대수 만두에 대한 과학

2 생명과 우주
▶ 북토크 5|지구는 어떤 행성인가?
콘택트 · 우주에 생명이 우리뿐이라면 그건 공간의 낭비다
바이러스 행성 · 바이러스의 시각에서 본 지구와 인간
▶ 북토크 6|생명은 어떻게 진화했는가?
눈먼 시계공 · 동물행동학자가 본 진화
다윈 이후 · 고생물학자가 본 진화
▶ 북토크 7|생명을 이해하는 방식에 관하여
이것이 생물학이다 · 생물학은 암기 과목이 아니다
섹스의 진화 · 섹스를 비교해보자.
▶ 북토크 8|물리학자가 보는 생명과 법칙
삶과 온생명 · 온생명이란 무엇인가?
최종 이론의 꿈 · 궁극적 이론은 가능할까?

3 문화와 역사
▶ 북토크 9|동물에게도 문화가 있을까?
원숭이와 초밥 요리사 ·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다
밈 · 인간은 밈 기계다
▶ 북토크 10|외계인의 시각에서 본 인류 역사의 큰 그림
지구의 정복자 · 우리는 어떻게 지구를 지배하게 되었나
빅 히스토리 · 역사에 대한 빅 퀘스천
▶ 북토크 11|문명은 어떻게 붕괴하고 종은 언제 멸절하는가?
문명의 붕괴 · 스케일과 디테일을 가로지르며 문명의 운명을 논하다
멸종 · 불량 유전자인가, 지독한 불운인가?

4 종교와 과학
▶ 북토크 12|과학과 가치
무지개를 풀며 · 낭만의 바다에서 과학이 노래하는 시
다윈의 블랙박스 · 게으른 창조론자의 성급한 변증
▶ 북토크 13|왜 우리는 엉뚱한 것을 믿는가?
왜 사람들은 이상한 것을 믿는가 · 믿음 엔진의 과열
왜 종교는 과학이 되려 하는가 · 한국의 개신교인들에게 고함
▶ 북토크 14|과학적 경이감과 종교적 경외감 사이에서
과학적 경험의 다양성 · 경이와 경외 사이의 기우뚱한 줄타기
다윈 안의 신 · 진화론과 유신론 사이의 아슬아슬한 줄타기

5 과학과 사회
▶ 북토크 15|과학에 대한 진정한 존중
과학의 변경지대 · 어떻게 SETI 프로젝트는 과학이 되었나?
사이언스 이즈 컬쳐 · 과학은 문화다
▶ 북토크 16|사회생물학과 그 적들
DNA 독트린 · 사회생물학은 나쁜 이데올로기다
다윈 에드워드 윌슨과 사회생물학의 승리 · 사회생물학이 이겼다!
▶ 북토크 17|과학이 만든 사회, 과학이 만들 사회
무엇이 재앙을 만드는가? · 대형 사고는 늘 터질 수밖에 없다
3차 산업 혁명 · 재생 에너지의 수평적 공유 사회

에필로그
이 책에서 소개한 책들

더보기
저자 정보
장대익
서울대학교 자유전공학부 교수. 영국 런던정경대학교에서 생물철학과 진화심리학을 공부했다. 최근에는 도덕성과 문화의 진화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10년에 걸쳐 다윈 3부작 《다윈의 식탁》, 《다윈의 서재》, 《다윈의 정원》을 집필했으며, 제11회 대한민국과학문화상을 받았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