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방관자 (방관자인가 다음 희생양인가)
제임스 프렐러 지음
미래인(미래M&B,미래엠앤비)
 펴냄
9,500 원
8,5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8쪽 | 2012-03-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미래인 청소년 걸작선 시리즈 19권. 학원 내 괴롭힘의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에서 갈등하는 ‘방관자’의 도덕적 딜레마를 다룬 작품이다. ‘방관자가 곧 다음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섬뜩한 경고를 담은 이 소설은 2009년 출간 이후 “고통스럽지만 꼭 읽어야 할 책”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주니어 라이브러리 길드(JLG) 올해의 책에 선정되었다.<BR> <BR> 이 소설은 갈등 상황에서 ‘방관자’가 된 주인공의 도덕적 딜레마(의롭지 않은 행동을 그저 구경만 하고 있을 것인가?)를 지극히 현실적인 시선으로 그려낸다. 이를 통해 학교 폭력과 왕따의 가장 무서운 적은 ‘침묵’과 ‘방관’이라는 사실을 극적인 방식으로 일깨워준다. 뉴욕, 플로리다, 버지니아 등 미국 전역에서 중학교 사회과 토론교재로 널리 읽히고 있는 작품이다.<BR> <BR> 중학교 1학년생인 에릭 헤이스는 가족과 함께 오하이오에서 롱아일랜드로 이사를 온다. 낯선 곳으로 이사 온 아이들이 늘 그렇듯이, 에릭도 자기 위치를 잡고 친구를 사귀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그때 그리핀이라는 애가 에릭에게 다가온다. 그리핀은 멋지게 생긴 데다 성격도 좋아 친구들에게 인기가 많은 것처럼 보인다.<BR> <BR> 하지만 그리핀에게는 무언가 수상쩍은 구석이 있다. 그는 항상 나쁜 일들의 중심에 있는 것처럼 보이며, 그리핀에게 잘못 보인 아이들은 항상 등 뒤를 조심해야 한다. 교활하고, 남을 조종하길 좋아하는 그리핀은 할렌백이라는 애를 희생양으로 삼아 악행을 일삼는다. 에릭은 그리핀의 어두운 세계로 끌려가면서 차츰 그의 진실을 알기 시작하는데….
더보기
목차

1장 케첩 보이
2장 꽃미남 그리핀
3장 농담
4장 새 출발
5장 호그와트 마법학교?
6장 할렌백
7장 점심시간
8장 엄마를 사로잡은 그리핀의 매력
9장 껌 한 통
10장 새 친구
11장 아빠의 병
12장 그리핀의 멍
13장 프레첼 게임
14장 겁주기 게임
15장 정글의 법칙
16장 메리와 샨텔
17장 왕따: 소문과 뒷담화
18장 무서운 침묵
19장 할렌백의 결심
20장 그리핀의 도발
21장 뜻밖의 배신
22장 가입 신고식
23장 보내지 않은 편지
24장 상담선생님의 호출
25장 어울리지 않는 인형들
26장 사라진 자전거
27장 허위 신고
28장 메리의 고백
29장 결정적 협박
30장 돌아온 자전거
31장 무승부
32장 탈출
33장 운동화
34장 승리의 버저버터

작가의 말
옮긴이의 말
독서지도안(김수란, 부산중학교 국어교사)

더보기
저자 정보
제임스 프렐러
1961년 뉴욕 주 원토에서 태어나 뉴욕주립대학을 졸업했다. 해리 포터 시리즈로 유명한 대형 출판사 ‘스콜라스틱’에서 카피라이터로 일하면서 모리스 샌닥, 윌리엄 스타이그, 에릭 칼 등 유명 아동문학가들과 교분을 쌓게 되었고, 이에 자극받아 ‘나라고 못 쓸소냐’ 하는 패기로 소설가의 길에 들어섰다. 1997년 제1탄을 펴낸 ‘직소 존스 미스터리 시리즈’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면서 일약 스타 작가의 반열에 올라섰다. 이 시리즈는 현재 40권이 출간되었으며, 전 세계에서 1천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학교 폭력을 다룬 그의 첫 청소년소설 『방관자』는 2009년 출간 이후 “고통스럽지만 꼭 읽어야 할 책”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뉴욕, 플로리다, 버지니아 등 미국 전역에서 중학생 필독서로 널리 읽히고 있다. 또한 한국에도 소개되어 책따세 추천도서, 청소년폭력예방재단 추천도서에 선정되는 등 대표적인 청소년문학 스테디셀러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강건하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아이와 함께 읽는 청소년 소설 왕따 근절!
더보기
새벽빛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새로운 동네로 전학 온 에릭은 중학교 2학년 남자아이이다. 그 학교에는 다른 아이들을 뒤에서 조종하며 폭력을 주도하는 아이와 그 무리, 그 무리에 끼고 싶어하는 아이, 그 무리에서 빠져나오고자 하는 아이가 있다. 작가의 말까지 포함하여 총 242쪽의 이야기는 나의 이야기이며 내 친구들의 이야기이며 내 아이들의 이야기. 나의 경험은 꽤나 고통스러운 것이었으나 에릭은 청소년 소설의 주인공답게 강인하고 현명하게 헤쳐나가 건강하게 성장한다. 많은 아이들이 이 책을 읽고 적어도 '방관자'는 아닌 이가 되길.
더보기
Heli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청소년들이 읽어야 할 책.. 이라고도 하지만, 어른들도 읽어야 할 거 같다. 아직 정신이 어려 방관자의 무서움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이 책을 권장한다. 책 속 주인공 에릭은 다른 어느 누구와도 같이 직접하지 않은 그 행동 자체를 잘못되었다고 여기지 않는다. 바라만 본 것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없다고 한다. 소설 속 이 어린 아이들의 모습이 과연 우리 어린시절에서만 존재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지금 이 시점에서도 충분히 이러한 '방관자'의 무서움을 제대로 알지 못한채 사는 사람이 많을 거라고 생각한다. '방관'의 순환고리가 돌고 돌아 자신에게 왔을때 그때서야 깨닫게 되는.... 권선징악이라는 결말을 많이들 원할테지만, 이 소설은 시원한 결말이 없다. 단지 우리의 일상생활에 늘 있었던 일들처럼 자연스럽게 녹아내려 없어져버렸다. 그래서 더 공감되고 와닿았는지도 모른다. 어쩌면 그렇게 흐지부지하게 사라져 버리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해주는 듯 하다. 쉽게 금방 읽어져버리는 책이지만, 담고 있는 이야기는 그렇게 가볍지 않다. 아이들의 장난과 성숙하지 못한 세계라고 덮어버릴 수 있지만, 우린 이 아이들과 다를게 없다는 걸 깨닫고 이 책을 다시 펼쳐야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