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내가 언제부터 이렇게 됐지?
잠시 그때의 마음으로 돌아가게 해주는 책

아홉살 인생
위기철 지음
청년사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행복할 때
외로울 때
힘들 때
읽으면 좋아요.
#유머
#인생
#재치
#행복
260쪽 | 2010-01-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지은이가 스물아홉해 살아오면서 느끼고 배웠던 인생이야기를 아홉 살짜리 주인공을 통해 정리한 책. 가파른 세상을 오르고 있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유머와 재치로 삶의 의미를 전한다.<BR> <BR> 진실한 거짓말쟁이 신기종, 골방에 갇혀 천하를 꿈꾸던 골방철학자, 사랑스런 허영쟁이 장우림, 아버지를 죽이고 싶던 검은 제비, 노란 네모 주인공 등이 등장해 유쾌한 웃음과 찡한 감동을 선사한다.<BR> <BR> 지은이는 욕망은 찬란하고 현실은 끔찍하지만, 사람은 그 현실 속에서 살 수밖에 없으며 욕망도 그 속에서만 실현된다고 말한다. 그는 이 사실을 사람들과의 부대낌 속에서 깨닫고 아홉살 꼬마의 입을 통해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다.<BR> <BR> "누구나 순간순간이 자기만의 인생이듯이 인생은 결코 혼자 걸어가야 할 외로운 길이 아님을, 나는 아홉 살 그 때 배웠다."
더보기
목차

세상을 느낄 나이
숲의 새 주인
어머니의 용맹스러운 기사
더러운 아이
모든 바퀴의 종점
토굴할매
숲 속의 전투
학교에서
편지 심부름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인간
풍뎅이영감
여자의 마음
비 오는 날
행운이 가져온 혼란
사랑이란 귀찮은 것
이별이 슬픈 까닭
검은제비는 잘 있는가
노란네모
보통 아이, 특별한 아이
골방 속에 갇힌 삶
외팔이 하상사
망할 놈의 야유회
숲 속에서의 방랑
돌아온 탕아
계속되는 이야기

책 뒤에
개정판을 내며

더보기
저자 정보
위기철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특별한 등단 절차 없이 그냥 글을 쓰고 책을 출간하다 보니 작가가 되었다. 그동안 쓴 소설로 『아홉 살 인생』 『고슴도치』 『껌』이 있고, 『생명이 들려준 이야기』 『청년노동자 전태일』 『쿨쿨 할아버지 잠 깬 날』 『신발 속에 사는 악어』 『무기 팔지 마세요!』 『우리 아빠, 숲의 거인』 같은 어린이책을 썼다. 그 밖에 『철학은 내 친구』 『반갑다, 논리야』 같은 철학·논리 입문서도 썼다. 때때로 온라인 동화 창작 모임을 꾸려 작가 지망생들을 돕기도 하는데, 『이야기가 노는 법』은 지난 20년 동안의 창작 모임 경험을 바탕으로 쓴 책이다.
더보기
남긴 글 9
낰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가난의 서글픔, 수치심, 허영심, 죽음, 가난의 되물림, 낭만의 과거... 에 대해서 알게된 흘러가는 인생 중의 한 지점에 대해 가만가만 생각해 볼 수 있었다. 불행을 불행인지도 모르고 살아가는 ‘어른’들이 짊어진 삶의 모습은 아홉살 어린아이의 모습에서, 그리고 현재 글을 쓰는 작가의 마음 속에서 이해되고 보살펴지는 모습이 좋았다. ‘사람은 서로 힘을 보태고, 그리고 강해진다. 그러한 세상살이 속에 사람은 결코 외톨이도, 고독한 존재도 아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고 위안이된다. 그리고 인생이 갑자기 아름다워진다.’ ‘인생은 죽는 순간까지 단절이 없다. 그 과정속에는 기쁨도 있고 슬픔도 있고, 낭만도 있고, 고통도 있고, 욕망도 있고, 좌절도 있고, 사랑도 있고, 증오도 있다. 그러나 인생의 어느 한 측면만을 지나치게 과장해, 그것만이 인생의 전부이리라 착각할 필요는 없다... 그리하여 우리는 또다시 인생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더보기
새벽빛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주인공은 백여민. 9살이지만 웬만한 어른보다 생각이 깊은 아이. 배경은 1970년대 산동네. 옆에는 산지기가 지키는 숲이 있고 동네 아래로 10분은 가야 차가 다니는 큰길이 있다. 인물도 시대도 나의 현실과 다르지만 왠지 옛날 우리 동네인 것 같아 옆집 아이 들여다보듯 재미나게 읽었다. 12살 아들에게 꼭 읽히고 싶다.
더보기
이순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죽음이나 이별이 슬픈 까닭은, 우리가 그 사람에게 더 이상 아무것도 해줄 수 없기 때문이야. p.1743 9살의 시선에서의 삶을 풀어내는 내용이다 가벼울거 같았지만 가볍지 않고 내가 살아가며 보는 눈보다 더 해맑으면서도 뜻이 더 깊었다 #시간때우기좋은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