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느 날, 신이 내게 왔다
백승남 지음
예담
 펴냄
9,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250쪽 | 2007-02-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틈만 나면 생활지도 부장한테 불려가는 문제아 '꼴통'인 나. 그저 그런 나날을 보내던 2년 전 어느 날, 내게 꿈같은 일이 일어났다. 하굣길 우연히 줍게 된 기묘한 검은 수첩. 그 수첩을 찾으러 왔다는 흑문도령과 정체불명의 덩어리 하나. 그들과의 만남으로 마치 드라마 주인공 같은 삶이 내 앞에 펼쳐졌다. <BR> <BR> 수첩 속 덩어리의 거부할 수 없는 유혹에 빠져 흑문도령의 힘을 이용하게 된 나는 맘에 들지 않으면 어른이고 아이고 할 것 없이 무조건 폭력을 행사했다. 친구 하나 없이 '왕따'로 지내던 학교에서는 '일짱, 싸움짱'으로 소문이 났고, 나 스스로도 세상의 악을 처단하는 '거리의 영웅'이라고 자처했다. <BR> <BR> 날이 갈수록 커져만 가는 폭력성은 결국 광기가 된다. 나는 급기야 칼까지 휘두르는 큰 싸움에 휘말리게 된다. 외상뿐 아니라 깊숙이 곪은 마음의 병까지 치유하기 위해 병원에 입원하게 되고, '완수'라는 형을 만났다. 그리고 나는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한다. <BR> <BR> 학원 폭력에 시달리고 있다는 한 중학생의 편지를 읽고 이 소설을 쓰게 되었다는 작가 백승남은 고등학생, 중학생 두 아들을 키우는 엄마이기도 하다. 작가는 만화,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등 재미 위주의 볼거리에 익숙해져 있는 10대들의 취향을 잘 알고 있기에 그들이 이 소설을 좀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판타지'라는 그릇에 담았다. 그리고 많은 신들을 동원했다.<BR> <BR> 책 속의 신들은 게임이나 기존의 책에서 나오는 서양 세계의 신이 아니다. 화려하고 스펙터클한 모습으로 포장되어온 서양의 신 대신 한국 토속의 신들이 등장한다. 서양 신들에 비해 역동적인 면은 떨어지지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우리 고유의 신들의 모습은 색다른 호기심과 신비스러움을 불러일으킨다.
더보기
목차

앞 이야기

제1부
문신을 만나다
그건 '애들'이나 팬 게 아니야
마녀 사냥과 검은 수첩 효과
출구 없는 길
신의 아이
검은 수첩의 기운이 문신의 기를 누르면
검은 명부

제2부
마음에 빗장을 지르고
잉여현실
흑문도령과 흑수문장
히말라야 골짜기에 사는 할단새처럼
충동에 맞서기
떠나보내기

제3부
자유의지로 살기
벌어지는 틈새
마음이 원하는 길
사랑이란
저 숯도 한때는
네가 보낸 거니
생성의기, 파괴의기

글쓴이에게서 온 편지

더보기
저자 정보
백승남
여행을 좋아하지만 몸도 형편도 따라주지 않아 상상 여행으로 대신할 때가 많다. 이번에는 고구려로 순간 이동해 즐거운 여행을 했다. 그동안 상상 여행을 거쳐 동화 《떠버리 무당이와 수상한 술술 씨》 《늑대 왕 핫산》 《반지엄마》와 청소년 소설 《루케미아, 루미》 《어느 날, 신이 내게 왔다》 등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