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부의 도시 베네치아 (500년 무역 대국)
로저 크롤리 지음
다른세상
 펴냄
26,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60쪽 | 2012-08-24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토지도, 천연자원도, 인구도 없이 오직 무역 하나로 거대한 해상 제국을 세운 베네치아. 그들은 선박에 마르코 성인의 적금색 사자 깃발을 달고 세계 곳곳을 누볐고, 이익을 얻기 위해서라면 누구와도 협상하고 흥정하였다. 베네치아는 동서양이 종교 문제로 팽팽히 대립하던 시기에 이슬람과 지속적으로 관계를 맺은 최초의 유럽 강대국이었다. <BR> <BR> 또한 공화국은 주변 나라들과 적절한 조화를 이루기 위해 탁월한 외교 능력을 발휘하였다. 훗날 외교의 본가임을 자부하는 영국마저 "현대 외교는 13세기 베네치아에서 시작되었다"고 말할 만큼 베네치아의 외교술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작은 도시 국가에서 무역 대국으로 발돋움한 베네치아의 역사는 지금도 수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BR> <BR> 책은 '프롤로그 : 출항', 1부 '기회 : 상인 십자군', 2부 '상승 : 바다의 군주들', 3부 '쇠퇴 : 떠오르는 달', '에필로그: 귀환'으로 구성되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출항

Ⅰ. 기회: 상인 십자군
1장. 달마티아의 영주들
2장. 눈먼 지도자
3장. 3만 4천 마르크와 4차 십자군
4장. 파문의 위협과 계약 불이행 사이에서
5장. 콘스탄티노플 성벽
6장. 네 명의 황제들
7장. 지옥의 과업

Ⅱ. 상승: 바다의 군주들
8장. 4분의 1과 4분의 1의 절반
9장. 수요와 공급
10장. 흑해를 차지하라
11장. 디도의 깃발
12장. 굴레를 쓴 성 마르코
13장. 끝까지 싸운다
14장. 바다나라 =
15장. 세계 무역의 축
16장. 넵튠의 도시

Ⅲ. 쇠퇴: 떠오르는 달
17장. 유리 공
18장. 기독교 세계의 방패
19장. 만약 네그로폰테를 잃으면
20장. 존치오 전투
21장. 베네치아의 목을 쥔 손아귀

에필로그: 귀환

부록
참고문헌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로저 크롤리
영국의 작가ㆍ역사가. 케임브리지대학교를 졸업한 뒤 교사와 출판인으로 일했다. 어린 시절을 몰타에서 지내고 이스탄불에서 살기도 했으며 아나톨리아 횡단 여행을 하는 등 지중해 지역과 인연이 깊다. 그런 이유로 그는 이 책 《비잔티움 제국 최후의 날》(2005)과 《바다의 제국들》(2008), 《부의 도시 베네치아》(2012) 등 지중해와 관련된 역사책을 주로 쓰고 있다. 특히 이 책은 세 책 가운데서도 그가 가장 깊은 인연을 맺어온 발칸과 아나톨리아를 주 무대로 하는 그의 대표작이다. 그가 관심을 갖고 있는 주제는 비잔티움, 베네치아, 오스만 제국, 항해 등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작은돌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해양무역은 베네치아가 부를 쌓게된 중요한 경제활동이었다. 그래서인지 시종일관 바다위 전쟁씬. 그러다보니 약간 지루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