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우리는 무엇을 위해 그렇게 바쁘게 지내는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알려주는 책

모모 (: Momo(1973))
미하엘 엔데 지음
비룡소
 펴냄
11,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무기력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가슴
#관객
#깨달음
#동화
#따뜻
#시간도둑
#존재
#진정한행복
#카를
#필독서
#하루
#환상의책
#활동
#회색신사
#힐링
368쪽 | 1999-02-0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람들에게서 행복과 풍요로움을 주는 시간을 빼앗아간 회색 신사들과 여자 아이 모모, 호라 박사 등이 벌이는 모험을 다룬 소설. 꿈 속에서 벌어질 법한 갖은 이야기들이 줄줄이 펼쳐진다. `시간은 삶이고 삶은 우리 마음 속에 깃들여 있다`는 메시지를 던져준다. 중학생 이상 청소년들이 책 읽는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삽화를 되도록 쓰지 않고 편집했다.
더보기
목차

1부 모모와 친구들
제1장 어느 커다란 도시와 작은 소녀
제2장 뛰어난 재능과 아주 평범한 싸움
제3장 폭풍 놀이와 진짜 소나기
제4장 말 없는 노인과 말을 잘 하는 청년
제5장 많은 사람들을 위한 이야기와 한 사람만을 위한 이야기

2부 회색 신사들
제6장 똑떨어지는 엉터리 계산
제7장 모모는 친구들을 찾아가고 한 명의 적이 모모를 찾아온다
제8장 많은 꿈과 몇 가지 의혹
제9장 열리지 않는 좋은 모임과 열린 나쁜 모임
제10장 맹렬한 추격과 느긋한 도주
제11장 악당들의 모략
제12장 모모, 시간의 근원지에 가다

3부 시간의 꽃
제13장 그 곳에서의 하루, 이 곳에서의 한 해
제14장 너무 많은 음식과 너무 짧은 대답
제15장 기기를 다시 찾았다 잃다
제16장 풍요 속의 궁핍
제17장 크나큰 두려움과 더 큰 용기
제18장 뒤를 돌아보지 않고 앞만 바라보면?
제19장 포위된 이들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
제20장 뒤를 쫒던 자들을 뒤쫒기
제21장 새로운 것이 시작되는 끝

작가의 짧은 뒷 이야기
옮긴이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미하엘 엔데
1929년 남부 독일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에서 초현실주의 화가인 에드가 엔데와 역시 화가인 루이제 바르톨로메의 외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가 나치 정부로부터 예술 활동 금지 처분을 받아 가족 모두가 어려움을 겪었지만, 부모의 예술가적 기질은 엔데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글, 그림, 연극 활동 등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엔데의 예술가적 재능은 그림뿐만 아니라 철학, 종교학, 연금술, 신화에도 두루 정통했던 아버지의 영향이 특히 컸다. 이차 세계 대전 즈음, 발도르프 학교에서 수학하다 아버지에게 징집 영장이 발부되자 학업을 그만두고 가족과 함께 나치의 눈을 피해 도망했다. 전후 뮌헨의 오토 팔켄베르크 드라마 학교에서 잠깐 공부를 더 하고서는 곧바로 진짜 인생이 있는 세상 속으로 뛰어들어, 연극배우, 연극 평론가, 연극 기획자로 활동했다. 1960년에 첫 작품 『기관차 대여행 Jim Knopf und Lukas der Lokomotivefhrer』을 출간하고 “독일 청소년 문학상”을 수상함으로써 본격적으로 작가의 길을 걷게 된다. 1970년엔 『모모 Momo』를, 1979년엔 『끝없는 이야기 Die unendliche Geschichte』를 출간함으로써, 세계 문학계와 청소년들 사이에서 엔데라는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킨다. 엔데는 이 두 소설에서 인간과 생태 파국을 초래하는 현대 문명 사회의 숙명적인 허점을 비판하고, 우리 마음속에 소중히 살아 있는 세계, 기적과 신비와 온기로 가득 찬 또 하나의 세계로 데려간다. 1995년, 예순다섯에 위암으로 눈을 감았다.
더보기
남긴 글 98
슬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혹시 당신도 ‘내 이름은 김삼순’ 보셨어요? :)
더보기
霞與蓮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참신한 동화.. 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잠시 생각하게 만들어주는데 크게 감명 깊지는 않음.
더보기
독서하는 게임광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초등학교 4학년 때인가... 그때 내가 학교 학급문고로 이 책을 처음 접했다.. 하지만 그때 나는 책이라면 만화책만 읽을 때라 이 책이 너무 재미 없었다. 그 후로 나는 이 책을 볼 때마다 내가 실패한 책이란 생각이 들어 아예 구입을 해 읽어보기를 작정했다. 그렇지만 책을 지독하게 싫어했던 나여서 번번히 실패했고 이때까지 책장에 박아두기만 했었다. 그리고 요즘 들어서 조금씩 책에 관심을 들이던 중 문득 이 책이 떠올랐고 진짜 이번엔 꼭 다 읽어서 결말을 보자고 다짐했다. 나는 초4부터 고3까지 거의 6~7년이 걸려서 이 책에 결말을 보았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때 나는 한창 게임에 미칠 때였고 어떤 책이든 재미를 못 느낄 때여서 이 책을 읽는 데 번번히 실패할만도 했다. 그래서 나는 이 책을 지금이라도 정독할 수 있어서 기쁘고 이 책을 읽음으로써 몇 년간 지속됐던 독서와의 악연을 끊어버린 것 같아 후련했다. 나는 나의 유년기 시절을 함깨한 이 책을 앞으로도 소중히 보관해 인생의 동반자처럼 여길 것이며 이러한 경험을 선물해주고 친구 같은 책을 선사해준 이 책의 저자 미하엘 엔데님께 감사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