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윤성근 지음
이매진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책읽기
#헌책방
302쪽 | 2009-12-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헌책방이자 북카페이고 대안 문화 공간인 응암동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의 주인장 윤성근의 독서일기. 이 책은 어릴 때부터 책에 미쳐 있던 사람이 책으로 사람들을 만나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는 이야기이다. 책이 어떻게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지, 책읽기가 어떻게 재산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BR> <BR> 책은 크게 두 장으로 나뉜다. 잘 나가는 직장을 그만두고 돈 안 되는 헌책방을 차려서 꾸려 가는 이야기인 '헌책방일기'와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자신이 읽은 책의 서평으로 채워진 '독서일기'가 그것이다. '하얀 나무와 거꾸로 가는 시계가 있는' 지하의 헌책방에서 책을 읽고 그 책을 팔고 책으로 사람을 만나는 헌책방지기의 이야기이다. <BR> <BR> 꼬마 '젠틀 매드니스'였던 어린 시절의 에피소드, 오랫동안 일하던 직장을 그만 두고 출판사와 헌책방에서 일을 하다가 직접 헌책방을 차리게 된 사연, 자신의 책들로 책방을 채우며 책꽂이도 책상도 직접 만들던 헌책방 오픈 준비, 헌책방을 운영하며 겪는 여러 가지 일들과 함께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을 드나들며 인연을 맺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
꼬마 젠틀 매드니스 | 나는 응암동의 헌책방지기

지하생활자의 수기
파는 책, 팔지 않는 책 | 만 원짜리 박수근 | 시험공부 | 첫 번째 이상북 청소년 문화제 | 영원한 버스 기사 안건모 | 솔직하고 정직하게 그리고 가치 있게 | 우리는 모두 작가다 | 내게 사과를 건네준 도법 스님 | 씨앗들 졸업식 | 돈 안 되는 크리스마스카드 만들기 | 춤추는 평화 | 평화를 노래하는 소리꾼, 홍순관 | 색소폰과 기타 | 사람 냄새 나는 목사 방현섭 | 평화와 인권 문제 풀이 대회 | 바닷물은 누구네 것인가 | 무엇을, 왜, 어떻게 읽을까 | 도대체 읽기 힘든 책들 | 미놀타 하이메틱 | 우월하다는 것 | 의빈이가 들려 준 시 한 편 | 이상북에서 보낸 한철

책 읽기, 사람 읽기
괴델, 에셔, 바흐 | 낯설게 하기의 즐거움 | 내 배낭 속의 영국 남자 | 니체는 왜 민주주의에 반대했는가 | 두려움과 떨림 | 말벌공장 | 무엇을 믿을 것인가 | 미망인의 정사 | 밤으로의 여행 | 비명을 찾아서 | 살림의 경제학 | 세계진문기담 | 율리시스 | 음향과 분노 |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장미의 이름 | 저능아들의 동맹 | 행복한 책읽기 | 100℃ | 빨간 신호등 | 밥 | 우리 모두를 위한 비폭력 교과서 | 따브린 사람들 | 을지로 순환선
닫는 글
작은 책방이 있어야 할 곳 |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사용 설명서

더보기
저자 정보
윤성근
어린 시절을 강원도 태백에서 보냈다. 대학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했고, 졸업 후 한동안 IT 회사에서 일했다. 2007년, ‘이상한나라의헌책방’을 만들었고 현재까지 거기서 일하고 있다. 헌책방에서 일하며 책을 몇 권 썼고, 책 읽기, 글쓰기, 서점 운영 등을 주제로 강연도 하고 있다. 쓴 책으로는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심야책방≫, ≪책이 좀 많습니다≫, ≪내가 사랑한 첫 문장≫, ≪탐서의 즐거움≫, ≪헌책이 내게 말을 걸어왔다≫, ≪침대 밑의 책≫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곰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현재라고 믿어도 될만큼 닮아있는 상황에 책의 출판년도를 봤다. 2009년12월31일. 아 우리는 그때도 이렇게 아팠구나. 그때도 시청광장에 사람들이 촛불을 들고 나갔다. 정부는 컨테이너박스를 동상앞에 세워두고 시위하는 사람들을 제압하고 어느 보수단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테러했다. 역사는 반복된다는데 어째서 과거를 통해 배우고 더 나아가지 못하고 반복만 되는걸까. 이런데도 여전히 시계는 무심하게 앞으로 가고 있다는 말이 마음에 콕콕 박힌다. 작가가 책을 있는 그대로 좋아하는것 같다. 이해하지 않고 닥치는대로 책을 읽어봤다는 말을 하기도 하고, 읽어보지 않은 책은 팔지 않는다는 소신도 가지고 있다. 나는 어떤 자세로 책을 대하고 있는가를 다시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기도 했고 새롭게 책을 접하는 방법도 배웠다. 한번 가보고 싶다. 이상북. 170401
더보기
miy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냥 그런 책
더보기
달구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내 나이 마흔넷... 삶의 반 쯤을 지나고 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