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윤성근 지음 | 이매진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1명

12,000원 10% 10,800원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책읽기 #헌책방
302 | 2009.12.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헌책방이자 북카페이고 대안 문화 공간인 응암동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의 주인장 윤성근의 독서일기. 이 책은 어릴 때부터 책에 미쳐 있던 사람이 책으로 사람들을 만나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는 이야기이다. 책이 어떻게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지, 책읽기가 어떻게 재산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BR> <BR> 책은 크게 두 장으로 나뉜다. 잘 나가는 직장을 그만두고 돈 안 되는 헌책방을 차려서 꾸려 가는 이야기인 '헌책방일기'와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자신이 읽은 책의 서평으로 채워진 '독서일기'가 그것이다. '하얀 나무와 거꾸로 가는 시계가 있는' 지하의 헌책방에서 책을 읽고 그 책을 팔고 책으로 사람을 만나는 헌책방지기의 이야기이다. <BR> <BR> 꼬마 '젠틀 매드니스'였던 어린 시절의 에피소드, 오랫동안 일하던 직장을 그만 두고 출판사와 헌책방에서 일을 하다가 직접 헌책방을 차리게 된 사연, 자신의 책들로 책방을 채우며 책꽂이도 책상도 직접 만들던 헌책방 오픈 준비, 헌책방을 운영하며 겪는 여러 가지 일들과 함께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을 드나들며 인연을 맺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3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