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바람이 되고 싶었던 아이 (테오의 13일)
로렌차 젠틸레 지음
열린책들
 펴냄
11,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24쪽 | 2015-01-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탈리아의 젊은 신인 작가 로렌차 젠틸레의 장편소설. 여덟 살 소년 테오가 죽음을 각오하고 '승리의 비결'을 찾아가면서 겪는 일상의 사건들을 일기 형식으로 그려 낸 작품이다. 가볍게 읽히지만 통찰력 있는 시선이 담겼다. 작가 로렌차 젠틸레는 이 작품으로 이탈리아 '레지움 줄리' 신인 작가상을 수상했다.<BR> <BR> 늘 싸우는 부모와 자신에게 무관심한 누나. 누군가 문을 쾅 닫고 나가 버리거나 누군가 눈물을 흘려야 끝이 나는 매일의 전투. 그래서 여덟 살 아이 테오의 바람은 자연스럽게 '화목한 가족'이다. 그런 테오가 어느 날 <나폴레옹의 모험>이라는 책을 만난다. 모든 전투에서 승리했다는 위대한 전략가의 이야기다. 가족을 위해 승리가 절실한 테오는 나폴레옹이야말로 답을 가진 사람이라 확신하고, 그에게 도움을 구하기로 마음먹는다. <BR> <BR> 그런데 나폴레옹은 이미 죽은 사람이라고 한다. 나폴레옹은 죽어야만 만날 수 있다. 그를 만나려면 어디로, 어떻게 가야 할까? 이 과정에서 죽음과 삶, 천국과 지옥, 하느님의 침묵 등에 대한 의문이 테오를 사로잡는다. 어른들에게 끊임없이 기상천외한 질문을 던져보지만, 돌아오는 답은 어린 테오에게 뭔가 명확하지 않고 혼란을 더할 뿐이다.<BR> <BR> "욕을 하고 뉘우치지 않으면 지옥에 가는 거야." (엄마) "쓸데없는 생각 말고 네 미래부터 생각해라." (아빠) "십계명을 지켜야 천국에 가는 거야." (누나) "인간은 다른 존재로 계속 다시 태어나기 때문에 죽음 따윈 없는 거야." (유모) 가정의 행복을 되찾을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직감한 테오는 기꺼이 죽음을 각오하는데…
더보기
목차

11일째 - 새로운 토요일
1일째 - 수요일
2일째 - 목요일
3일째 - 금요일
4일째 - 토요일
5일째 - 일요일
6일째 - 월요일
7일째 - 화요일
8일째 - 새로운 수요일
9일째 - 새로운 목요일
10일째 - 새로운 금요일
11일째 - 새로운 토요일
12일째 - 새로운 일요일
13일째 - 새로운 월요일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로렌차 젠틸레
1988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나고 자라며 문학과 연극에 대한 열정을 키웠다.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무대 예술을 전공, 파리에 있는 자크르코크 국제연극학교에서 수학했다. 재즈 댄스와 연극 연출, 십자말풀이를 좋아한다. 최근에는 펜과 아크릴 물감으로 그림 그리기, 콜라주 제작 등에 푹 빠져 있다. 흥미와 재능을 보이는 분야가 많지만 가장 좋아하는 것은 글쓰기다. 첫 작품 『바람이 되고 싶었던 아이』로 레지움 줄리 신인 작가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