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태양을 건너는 아이들
코번 애디슨 지음
북폴리오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80쪽 | 2013-04-0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코번 애디슨 장편소설. 인도 뭄바이 매음굴을 잠입 취재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설이다. 인도, 프랑스, 미국으로 이어지는 인신매매의 참혹한 현실을 그려낸 동시에 지옥 같은 현실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두 소녀와 그들을 구하려는 한 남자의 숨막히는 추격전, 그 속에서 피어나는 연대와 사랑에 관한 대서사시다.<BR> <BR> 출간되자마자 20여 개국에 판권이 팔리고 전 세계 독자들의 관심을 받은 <태양을 건너는 아이들>은 '책을 내려놓을 수 없는 긴장감과 아름답고 위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소설'이라는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소송사냥꾼>의 저자이자 법정스릴러의 대가인 존 그리샴은 '많은 독자의 사랑과 관심을 받아 마땅한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BR> <BR> 쓰나미가 모든 것을 휩쓸어버린 후 고아가 된 17살 아할리아와 15살 시타는 도움을 구하기 위해 다른 도시에 있는 학교로 가는 길에 납치당하여 뭄바이의 매음굴 포주에게 팔려간다. 자신들에게 닥친 불행을 이해하지 못하는 두 소녀에게 매음굴의 빅마마인 수미라는 "이것이 모두 업보다. 받아들이면 더 좋은 곳에서 환생할 수 있다"고 위로한다. <BR> <BR> 매음굴로 팔려온 지 일주일 정도가 지난 후, 언니인 아할리아는 중년의 남자와 초야를 치르고 동생 시타는 다시 마약상 조직에게 넘겨져 헤로인을 넣은 콘돔 서른 알을 삼킨 채 파리로 간다. 참담한 현실 속에서도 두 자매는 꼭 살아남아 서로를 찾고 말겠다는 의지로 꿋꿋이 견뎌내는데…
더보기
저자 정보
코번 애디슨
버지니아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했으며 연방정부기관에서 근무를 마치고 기업법을 전문으로 다뤘다. 국제인권 문제에도 열띤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는 여행에 관심을 갖게 된 15세 때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다. 초기작은 대부분 에세이, 여행기, 회상록 등이었으나 주된 관심사는 소설이었다. 8년간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소설의 주제를 찾아다니다가, 국제인신매매의 실태에 눈을 뜨게 되었다. 그래서 직장에서나 가정에서나 중요한 시기였지만, 인도와 유럽, 그리고 워싱턴을 잇는 여정에 올랐다. 애디슨은 인신매매의 희생자들을 만나기 위해 뭄바이 사창가를 잠입취재하는 등 현대판 성노예의 현실 속으로 직접 뛰어들어 『태양을 건너는 아이들』을 완성했다. 『태양을 건너는 아이들』은 소설, 인권, 세계의 문화에 대한 애디슨의 열정이 한데 모인 걸작으로, 이 작품을 통해 인권에 대한 독자의 관심을 환기하는 것이 그의 가장 큰 바람이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