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입시가족 (중산층 가족의 입시 사용법)

김현주 지음 | 새물결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4,000원 10% 12,600원
236 | 2013.12.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입시 가족을 심층 인터뷰한 이 책은 대학입시라는 문제를 대상화한 채 바라본 이제까지의 여러 입장과 달리 입시 문제를 주체적 관점에서 새롭게 접근한다. 즉 입시의 한가운데 있는 ‘중산층 가족’의 내밀한 이야기를 청취하고 분석함으로써 입시를 둘러싼 여러 낭설과 제도적 접근법의 허실을 그대로 드러내면서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는 것이다. <BR> <BR> 예를 들어 저자는 ‘한국의 과도한 교육열’이라는 상투적인 말과 달리 그것이 ‘모호한 열정’이라고 진단한다. 또 ‘인서울대학 진학’이라는 바람은 거꾸로 (중산층을 상징하는 수식어인) 서울 바깥으로 배제되는 것에 대한 공포를 둘러서 말하는 것이라고 분석한다. 그리고 이러한 모호한 열정의 뿌리에는 중산층의 모호한 위치와 함께 ‘중상(上)층으로의’ 계급을 상승하려는 욕망이라는 사회경제적 뿌리가 놓여 있다고 해부한다.<BR> <BR> 이처럼 입시 주체들의 목소리를 직접적으로 듣는다는 저자의 혁신적인 접근법은 ‘열병’이라는 집단적 알리바이 속에 감추어져 있는 ‘나만의 내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새로운 통찰과 해법의 단서를 얻을 수 있게 해준다. 즉 ‘대학’이라는 위압적이고 압도적인 상징이 개인에게 의미하는 바를 섬세하게 따져보고 가만히 자기-성찰할 때 우리는 ‘모호한 열정’의 포로에서 벗어날 수 있는 희미한 길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진단이 주체의 내면에만 국한된다면 해법은 일면성을 벗지 못할 것이다.<BR>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